해피의 시절

따스한 해피 2007. 12. 6. 14:24

                     내가 만난 몽골인

 

 

 

               2002년 그 해 겨울은 정말로 포근했습니다.


               월드컵 축구의 감동도 서서히 식어가던 어느 날 저녁

               아내와 채 식사도 끝나지 않았는데 서울의 외각 작고 낡은 2층건물로 한 중년의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초최한 몰골과 우람한 체형은 금방이라도 그가 외국인임을 한 눈에 알 수 있었습니다.

              "어떻게 오셨어요?"

              "나~ 배고파요! 나 많이 배고파요"

               밖은 추운데 일단 안으로 맞아 들여야만 했지요.

 

               사정이라 할 것도 없이 눈치 빠른 아내가 주방으로 들어가 상을 차려 배고픔을 달래주었고

               식사가 끝나자 "커~피!"하며 손짓으로 마실 것을 권유하자

               그는 내게 "나 몰라요 땡큐!"하며 웃음으로 화답하기도 했습니다.


               함께 차를 나누며 오신 이유에 대해 묻자

               그는 몽골인으로 울란바트르에 사는 "제 키"라는 여 교사라고 했습니다.

 

               수 개월 전 가정의 생계문제로 한국에 와 직장에서 일했으나 월급은 받지 못하고 사장에게 쫒겨난

               상처많은 외국인이었습니다.


              "사모님은 정말 잘 해주셨는데...사장님은 정말 나쁜 사람이었다"며

               일할 곳은 없는지 내게 한 번 알아봐 달라면서 사정하고 또 울먹였습니다.

 

               무슨 말로다 위로를 해야하나 망설이다가 혹시라도 지인들을 만나면 말이라도 건네 볼까하는 심정으로

               그의 희망사항을 받아 적고 형편상 우리나라도 아직은 외국인들이 느끼는 좋은 일자리의 낙원은 아니라고

               설명해 주었습니다.

 

               밤 늦은 시간, 하룻밤 좀 재워 달라기에 차마 그 사정은 거절할 수가없어

               동네를 배회하며 자정이 다 되어서야 가까운 여관집을 찾아 비용을 지불하고 주인에게 부탁하고 나왔더니

               그제서야 외국인도 안심이 되었던지 "난 몰라요, 난 몰라요" 하면서 우리는 헤어졌습니다.

 

               서재로 돌아와서 잠깐 눈을 붙이는데 전화벨 소리에 그만 놀라 전화를 들어보니 어느 고운 아가씨 목소리 왈

              "저~ 이 전화번호 주인되세요?" 

              "지금 어느 분께서 시내로 나왔다가 길을 잃고 숙소를 못 찾아 헤메고 계시는 데요~"하면서 잠깐 기다리라며

               그 외국인을 바꿔주는 것이었습니다.

 

               새벽 2시경, "그럴 수도 있겠지"하며 근처를 수소문해 다급히 뛰어나가 외국인을 다시 숙소에 머물게 하고

               좀 더 세밀하지 못했던 내 자신을 반성하며 다시 돌아와야만 했습니다.

 

               다음날 아침 서울 을지로에 일이 있어 급하게 가게를 찾았습니다.

               다가오는 행사에 맞춰 기념품과 팜플렛을 교정하는 날이었습니다.

 

               사장님을 만나 우연히 어제에 있었던 그 일을 설명해 드렸더니 선뜻 부탁에 응해 주셨습니다.

              "한 번 모시고 와 보라"면서...조그마한 방 한칸도 준비되어 있다면서...

               그러나 오늘날까지 그 사람과는 연락은 되질 않고 지금도 내 마음 속 깊이 소중한 기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이제 좀 안정은 되셨는지...

               좋은 사람과, 좋은 직장, 좋은 사장님은 만나셨는지...

               본국으로 가셨다면 부디 아픈 상처는 잊어 버리고 좋은 추억들만이 기억나시기를...

 

               추운 겨울이 지나 눈이 녹고 따스한 봄 소식이 돌아와 다시 찾아 주신다면

               아마 그 때쯤이면 우리 한국인들도 외국인도 모두 다함께 더불어 사는 아름다운 날이 오게 될 것입니다.

 

               비록 넉넉하지는 못하지만 형편이 나아진다면

               이번엔 여관집이 아니라 따스함을 나누어 갖는 행복한 여관집을 준비하고 기다리겠습니다.

 

               세상엔 자기도 알 수없는 따스함과 힘든 여정의 길이 아직 많이 남아 있기에...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고운 추억들 감상 잘 하고 있습니다.
비가 오고 있어서 날씨가 춥습니다.
따스하게 잘 챙기시고
건강한 숙면으로 채워가시길 빕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보잘것 없는 이 작은 블로그가 많은 님들에게
작은 힘이나마 희망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가정과 하시는 모든 일위에 해버나이스 데이요^
따뜻한 이야기 아름다운 추억이네요.
잠시 머물다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네 반갑고도 감사(!) 감사합니다.

닉네임에서 풍겨져 나오는 솔향기들이
솔솔솔솔 블로그에 스며들어
풍겨나올것만 같은 하루입니다.

언제나 행복하세요^6
해버나이스 데이요^6
가을 하늘,가을 햇살이 좋은 한주의 시작입니다.
추석 명절이 있는 한주의 시간들이 행복이시길 바래요.^^
클라우드님의 가정에도 넉넉한 한가위가 되시고
오고가는 모든 교통위에도 안전운행하시기를 바랍니다.
언제나 해버나이스 데이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