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주는 강연방

따스한 해피 2015. 1. 3. 10:54

 

                     양처럼 목자처럼

 

 

 

 

              을미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한 해를 보내고 또 다른 새해를 맞는다고 하지만 나이를 한 살 더 먹는 것이요

              그것은 결국 죽음에 더 가까이 다가간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육체는 비록 시간을 따라 낡아지고 쇠하여 가며 어쩔 수없는 고난과 아픔을 겪지만

              우리는 영원을 추구하는 자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시간 속에서는 기쁨이 생겼다가도 사라지고 평화롭다가도 불안이 예고없이 다가옵니다.

              그러나 영원 속에서는 낡아지는 법이 없습니다.

 

              우리가 영원을 추구하며 살아갈 때 우리는 어떠한 고난과 아픔에도 참을 수있고

              세상이 주는 근심과 불안들도 얼마든지 극복해 나갈 수 있습니다.

 

              우리가 "새해에 복 많이 받으세요" 라고 인사하는 의미는

              바로 이러한 영원의 복을 풍성하게 받으라는 뜻입니다.           

 

              특히 을미년 새해에는 진실과 성실과 화합을 다짐하는 "청양의 해" 이기에

              우리에게는 각자 남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매일 매일을 새로운 자세와 각오로 임한다면

              우리의 가정과 나라에는 놀라운 희망으로 가득할 것입니다.

 

              당신은 따사로운 오후에 넓고 푸르고 마음도 상쾌한 초장에 나가

              양들이 무리를 지어 한가롭게 풀을 뜯으며 놀고 있는 장면을 보았습니까?

 

              거기에는 어떤 걱정이나 위험도 없고 오직 평화와 사랑만이 있을 뿐입니다.

 

              세상은 인간들을 만물의 영장이라고는 하지만 사실 인간은 양(羊)과도 같은 것입니다.

              우리가 양을 볼 때 평화와 목자가 생각나고 목자는 곧 지도자로도 설명할 수 있습니다.

 

              양은 본래가 아둔한 동물입니다.

              양은 백 미터 이상 떨어진 전방들을 바로 볼 수가 없습니다.

 

              어리석게도 양은 스스로 먹이를 구할 수도 없고 적을 물리칠만한 강한 힘도 없습니다.

              그리하여 양은 반드시 목자가 필요하고 목자 없이는 살아갈 수도 없습니다.

 

              인간도 마찬가지로 내일 일을 알지 못하고 혼자서는 세상을 살아갈 수가 없습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너무도 이기적이어서 자신만 생각할 뿐 이웃에게 관심이 없습니다.

 

              어떤 사람은 맹수가 양들을 물어 죽여도

              그냥 못 본 척 굿이나 보고 떡이나 먹으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진정한 목자들은 마음이 진실합니다. 

              그가 먹여주는 꼴은 언제나 독초가 없습니다.

              목이 마르면 마시우게 하고 배가 고프면 배부르게 합니다.

 

              그리하여 양들에게 위험이 닥쳐오면

              목자는 피하지 아니하고 제일 먼저 달려가 양들을 구출합니다.

 

              지난 2004년에 우리 사회는 당동벌이(當同伐異)라는 사자성어가 있었습니다.

              이 말은 같은 무리와는 당을 만들고 다른 무리에게는 공격한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일까요?

              요즘 우리 정치인들이 하는 꼴을 보면 어쩌면 그렇게도 닮았습니까.

 

              국민들이 저들에게 모아준 표는

              오직 나라와 국민들을 위해서 최선을 다해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정치인들은 하라는 일들은 하지 못하고서

              또 다시 자신들의 밥 그릇 챙기기에만 여념이 없습니다.

 

              우리 사회가 이렇게 마음에 맞는 사람끼리만 어울리고

              생각이 다른 사람들과는 배척한다면 이 보다 더 편협되고 이기적인 사회는 없을 것입니다.

 

              새해의 마음 가짐은 언제나 다름이 있음을 인정하면서도

              같은 것을 추구하는 구동존이(求同存異)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비록 자기 마음에 맞는 것이 하나 없어도 다른 것이 있음을 존중하고

              함께 지혜를 모아갈 때 거기에 평화가 있고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 수 있는 것입니다.

 

                                                     목자와 양의 자세한 이야기는 http://blog.daum.net/91386/16752488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이 글을 올리며 또 다시 블로그를 하기로 마음을 굳게 먹기까지
몇 번의 고민과 뜻밖에 찾아온 어느 블친의 반가운 인사가 있었습니다.

너무도 기쁘고 새해 첫주를 시작하며
저를 찾는 모든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주기 위해서
황급히 글을 올리다 보니 다소 내용들이 부족한 점 널리 이해하여 주십시요.

조만간 일일이 찾아뵙고 새해 인사를 드리겠습니다.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
새해 주님의 은혜로 축복 가득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멀리 다녀오느라 새해인사가 늦었습니다. 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소원하신 모든일들이 이루어지시길 바랍니다^^
해피님,정성이 가득한 고운 포스팅에 함께 하고 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속에서 언제나 항상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서로를 존중하는 마음, 정말 살아가면서 무엇보다도 필요한
덕목 같습니다. 하긴 내가 존중받고 싶은 만큼 남을 존중해 주면 되는 건데,
그게 이기심에 눈이 가려지면 잘 안 되어서 문제이지만요..

올 한 해도 깨달음을 주는 말씀 많이 들려주십시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구동존이 라는 말씀이 새삼 와닿는 새해 초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