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의 시절

따스한 해피 2007. 10. 6. 14:23

 

 

 

 

                                                                                                                                              

지나온 삶을 돌아보며

 

 

                        지난 어느 날 우연히 들른 신촌 어느 찻집에서

                        조그만 책자 한 권을 받아들고 난 그만 그 자리에서 머뭇거리고 말았습니다

 

                        크기는 작고 볼품은 없었으나

                        내용은 구구절절이 내 마음을 적시기에는 충분했습니다

 

                        저자가 사시던 길이 나의 길이였고

                        저자가 느끼시던 길이 나와 흡사하였기 때문입니다

 

                       "세상에 이런 분도 계셨구나"하고 속으로 놀라면서

                        가만히 양복 주머니 안에 책을 넣고 나왔지요

 

                        자신이 갖고 있는 것 중에  정말 소중한 것들은

                        당시에는 모르다가 시간이 많이 흘러

                        그것이 그리 좋았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을 때가 있습니다.

 
                        지난 세월을 보내는 동안

                        나의 시절에 꿈이 무엇인지 조차 생각하지 못하면서 지내왔고

                        기대보다는 슬픔이 기쁨보다는 도전이 늘 가로막았습니다.

 

                        좀 더 자유스러움을 원했으나 그것은 마음뿐이었고

                        원치않던 여정을 따라 한 푼도 없이 수십리 길을 걷고 또 왕래 할때면

                        가끔씩 남 모르는 눈물도 삼켜야만 했습니다.

 

                        미래의 확실한 계획도 세우지도 못한 채

                        고독과 방황앞에서 홀로이 싸워야만 했고

                        그럴때 내 자신은 정녕 사내가 아닌 수줍움 많은 나그네였습니다.

 

                        뜻 밖의 예기치 않던 어머니의 암(癌) 소식에

                        가슴을 에이는 아픔을 안고

                        젊은 시절 어깨는 축 내려앉아 초라이 보낼 수 밖에 없었던 나날들... 

 

                        군 입대를 앞둔 채 우연히 찾아간 어느 지하교회에서  

                        검정 고무신 하나 마이 한벌 걸치고 어머니 살려보겠노라고  

 

                        연탄창고 스치로폼 깔고 생 라면 몇 조각에

                        그 냄새 달콤히 맡으며 몇 년을 기도하던 나날도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다행히 십 여년의 생명을 연장받으시고 하늘나라로 가셨지요.

 

                        군에 입대하자 동료들을 만나고

                        동료들의 힘이 되어 발표시간도 자주 가지며

                        동료들의 취침이 있을 때면 그들을 위해 밤마다 기도해 주던 때도 있었습니다

                        그 동안 배운 것이 정신력뿐이라고 정신력에 힘입어 행군과 고함소리는 제일이었습니다

 

                        군을 제대하자

                        갈 곳도 없어 이리저리 다니며 삶의 공부를 배우기 시작했고

 

                        해마다 여름이면

                        전국을 돌며 건물을 고치고 농촌체험을 하며

                        문둥이들이 많다기에 소록도에도 몇 차례 가보았습니다

 

                        가난을 유산으로 삼아 가난을 알고 가난을 견디며 가난을 체험하게 되었기에

                        그 생활 밑거름되어 고통을 알고 자연을 배우며 정의를 깨달아

                        내게 남겨진 세월 최선의 삶으로 기쁨을 드리겠노라고

                        무덤가에 앉아 되새기며 또 되새겼지요.

 

                        견딜 수 없는 고통에 누더기 생활이지만 학비를 벌어 보겠다고

                        사나운 밤 길, 이 골목 저 골목을 누비며 찹쌀떡 메밀묵을 외치던 나날들...

 

                        새벽 공기 가르며 개에 물리고 쌀 뜨물 뒤집어 썼어도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내일을 꿈꾸며 왔었던 시절...

 

                        조금이나마 시간적 여유가 있을때면 큰 가방 어깨에 둘러메고

                        단벌 외투에 뺏지달고 농촌 도외지로 나가

                        흙 냄새, 풀 냄새를 맡으며 수세미, 칫솔할 것 없이 생활용품을 팔았지요.

 

                        마지막 등록금이 모자라 또 한학기 쉬어야만 했을 땐 차라리 내겐 도전의 연속이었습니다

 

                        이 땅에 홀로라던 내가 고통 직전에 아내를 만나 결혼하고

                        마지막 등록금을 해결할 때는 어린 자식 석돈의 돐 반지는 눈물의 자금이었습니다.

 

                        어려웠지만 배우기 위한 욕심때문에 정든 친구들과 헤어져야만 했고

                        자존심과 지인들의 피아노마져 저당잡혀야 했으며

                        드디어 학교를 졸업할 때는 차마 그 눈물을 감출 수 없어 엉엉 울어야만 했습니다.

 

                       "지조 높은 개는 밤을 세워 어둠을 짖는다" 고

                        윤동주님은 그렇게 고향을 통해 깨달았나 봅니다.

 

                        지금은 비록 부모는 떠나셨지만 

                        나는 이제 가정을 가졌고 영혼으로 이어지는 그 길을 달리며

 

                        틈틈이 모아두던 원고와 체험을 바탕으로

                        나만의 세상을 향해 힘있게 달려갑니다.

                        약 자에게는 한 없이 약해지고

                        강 자에게는 한 없이 강해져야 할 것들을 깨달으며

                        그들과 함께 웃고, 함께 느끼고, 함께 울면서

                        장차 내게 주어진 일들에 큰 꿈을 가지렵니다.

 

                        그리고 사랑해야 할 것들을 위해

                        다른 것을 포기하는 용기를 갖고

                        내게 사랑을 일깨워준 나의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 인생 여정길을 걸으며

 

                        아름다운 그날을 위하여

                        내게 남겨진 삶을 소중하게 만들어 가고자 합니다.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 해피는 지인들의 도움과 사랑하는 이들의 손길로

                        다양한 세계와 학업들을 무사히 마칠 수가 있었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모든 식물들이 어두운 밤에 자라나듯이
어린시절 어려웠던 시간들이 밑거름이 되셨군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행복한 밤 되세요.
요즘 저는 글쓰기 공부를 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면서 따스한 해피님의 글을 보면서
부러움에 다시 머물다 갑니다.
좋은 밤 되세요.
해피님이 어떤 분이신지 궁금은 하였지만
구석구석 블방을 뒤져볼 엄두를 내지 못했답니다.
해피바이러스 널리널리 퍼트려 주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