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사진이

dada 2022. 5. 9. 21:30

늦봄의 강빛 ㆍᆞᆞ ᆞᆞ 울산에서

+낙서+

봄날에는
'사람의 눈빛이 제철' 이라고
조그맣게 적어놓았습니다

ㅡ 박준(박재삼, 신동엽문학상) ㅡ


○시젤의 'Going Home 🏡 '을~


🌱 재래시장 연세든 할매 채소 🍈 🍇 사드립시더 🌱
이전 댓글 더보기
♡7
봄날에는 사람의 눈빛이 제철.이군요.
좋은시 귀절 입니다.오후도 좋은 시간 되세요.^^
제철 만난 숭어처럼
어디로 튀어야 할 지 모르겠는 건가요^^
고맙습니다, 건강하시구요~
오랫만에 인사합니다..
울산에 사신분이 아닌데?
멀리 나들이 하셨군요?
봄날 강변 풍경이 곱습니다..
암유 길거리,재래시장에 쪼그리고 앉은 할머니...
예전 우리들의 할머님들입니다.
초록빛 물빛이 맘에 평안을 주네용. ㅎ
아름다운 영상과 글, 감사히 봅니당..^^*
늦 봄의 강변
싱그럽게 다가 오는
초록 빛
감사히 보며 머물다 갑니다.
남은 오후 행복한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싱그러운 5월을 유감없이 느끼게 하는 작품입니다^^
반영으로 보는 초록빛의 향연은 자체가 신비로움이네요~
5월의 푸르름이 반영된 물빛이 참 싱그럽군요.
맑은 날이 이어지는 푸른 5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강가에 내려앉은 햇살이
물고기 비늘처럼 아름답습니다.
편안한 저녁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바람이 조금만 잦었더라면 반영이 아주 좋았을걸 그랬습니다
강물에 반영된 푸르름이 참으로 싱그럽습니다
봄이 가고 여름이 성큼 다가온 듯합니다
봄강가 너무 아름답습니다.
초록의 싱그러움 속에 반영까지 곱군요..^^
울산이란 도시는. 놀랍습니다. 이런 멋진 곳이 있다니 대왕암도 있는데 영남알프스. 십리 대숲길. 등등 멋진 곳이 많은데. 이렇게 소소한 아름다움은 처음입니다. 제철에 대한 포스팅을 이리 하시네요. 오이가 제철인데 오늘은 오이로. 소박이를 엄마가 담았지요. 맛있는 오이소박이 를 반찬으로 먹을 생각에 가슴이 뿌듯해지네요. 다시 제철인 야채는? 곧 수박이 되겠지요. 간단 명료한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한주의 반, 수요일. 미소 짓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물에 잠긴 초목들의 녹색이 참으로 곱습니다.
자연이 그리는 그림은 신비스러움 그 자체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화요일 저녁을 보내십시요.
싱그러운 초록에 젊은 희망이 더해지네요
友님!
초록빛에 눈의 정화를 하고 갑니다
건강하세요
한 마디로 고요로군요.
푸른색의 아름다움이 모두 담겨있네요.
아주 깔끔 하고 아름 답니다.
무명초가 공감 14 놓고 갑니다*(*
강변 모양이 무어라 말할 수 없이 아름답습니다
행복하세요. 16
태화강인가요?
5월의 푸르름이 유난히 더 아름다운 곳 같습니다.
너무 시원하고 좋아요 ^^
강물에 오월이 녹고 있네요
5월로 편지를 보낸다면
저런 색이겠지요
봄빛을 잔뜩 머금은 강물
잔잔해서 너무 좋습니다.
요 며칠 바람이 불어 사진하기엔 꽝었거든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