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자작· 수필&산문&시...

가을비 2006. 10. 18. 01:42

      여자의 길 부르는 소리 있어 돌아보니 아무도 없어 참 허전하여라 누군가의 손짓 있어 달려가니 아무도 없어 참 민망하여라 한 점 바람에도 환청이 들리고 저만치 스쳐 지나는 사람에도 착각이여라 이제 돋보기없이는 글 한줄 읽을 수 없고
      돌아서면 잊어버리니...
      뛰노는 아이를 봐도 희망이 없고 한적한 공원벤취에 나란히앉아 사랑을 나누는 젊은 연인들을 봐도 아무 감흥이없어라... 언제부턴가 거울앞에 앉으면 내 어머니를 닮은 초라한 여인이있네 꼬리 처진 두 눈가에는 늘 물기가 스며 낡은 손수건을 항상 챙겨야하네 입가에 주름을 안쓰럽게 쓸어내리는 손길따라 삶의 애환이 묻어나네 어느새 염색한 곱든 머릿결에 흰서리가 또 내렸네 ... 이제 내 어머니 살고가신 그 길을 따라 나 또한 옷깃 여미고 하얀 고무신 챙겨신고 말없이 이 삶을 살다 가려하네....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창작.(자작· 수필&산문&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속의 사랑  (0) 2006.10.24
향 수  (1) 2006.10.23
13년 전의 일기  (1) 2006.10.21
집으로...  (1) 2006.10.21
여자의 길  (1) 2006.10.18
무어라고 말을 해야하나...  (1) 2006.10.16
아버지(성 묘)  (2) 2006.10.16
삶이 소중한 까닭...  (1) 2006.10.13
여 심  (1) 2006.10.13
순수하고 아름다운 삶의 애환이 담겨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