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방

목 련 화 2010. 5. 20. 17:36


 



  .



 

                                            
               
'               며칠전부터 우린 마음이 들떠있다'
'                이것저것 선물을 고르고
                 내일이면 떠날 생각에
'                밥생각도 없어 젔다,,,
  

                 오랜만에 나들이라서 그럴까
'                엄니,,,,아부지을 보고 싶어 그럴까
                 밤 잠도 설치고
''               마음도 바쁘고 몸도 바쁘다


'                 올에은 엄니가 무얼 줄랑가
'                 고추 가루와  참 깨,,
'                 우리 참깨은 허벌 나게 비싸서,,,,
                  농산물이 중국산 밀려 싸다 하지만
'                 참깨많은 그럿치 안다


                  엄니한데 죄스럼다고 ,,,마음이 아프다
'                 선물 이레야 고작 옷이나 용돈 몆푼 드리고
'                 용심 많게 이것 저것 챙겨 돌아 올땐


'                 차 트렁크면 뒷 자석까지 가뜩채우고
'                 엄니에 따뜻한 사랑 마저도
'                 듬뿍 담고 집을 나선니
'                 엄니에 눈에선 이슬이 아닌 눈물이 고인다


'                 딸자식 이뿐 도둑이라고,더 주지못헤
'                 야 야 필요한것 없야 더가저가라,,, 더가저가라
'                 싸리문  동구박까지 손을 흔들면 ,,,
'                 애기들 잘키워라,,,,알았재
'                 또 오니라,,,,치마자락으로 눈물 훔치신다


                 엄니의   짠한 마음이,,,,
'                강산이 몆번 변했지만 추석이
                 세록세록 그립고 엄니가 보고싶다
                인젠 나두 엄니 나이가 되었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