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페글모음장

목 련 화 2013. 4. 15. 16:22

 

 

 

 

이세상에 최고로 쉬운 떡 만들기...

여름 방학내내 아들과 딸을 떡 만들기 교육을 했다

공부도 중요하고 건강도 중요하고 그러려면 먹는것도 중요하고

더 나아가 요리도 이젠 "국제 교류" 라 생각하고...

우리것으이 소중함을 배우게 하고 싶었다

 

딸은 완전 관심 무~~~

아들은 신기한것도 많고 질문도 많고 요리과정및 맛에 대한 장단점까지 파악 하고 질문 공세및

서포트까지...

난 취미일뿐인데 한석봉 엄마인줄 아나벼?

 

제일 먼저 가르친게 이 매화꽃떡...

 

 

 

 

                                       아기 볼살 처럼 오동통하게 바지르르르~~~하게 빚는게 관건...

                                                    독학이니 수없이 밤을 지새며 트레이닝...끝에 나만의 레시피 작성

                                            누구 말대로 먹고 살아야 하는것도 아닌 취미를 밤을 새우며 닭이 울때까지 삼매경...

                                        (우리아파트는 신도시에 있기 때문에 앞 마을 원주민들이 아직도 닭을 키워

                                   새벽마다 닭이 우는 소리와 개짖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올 여름 떡 연습 하느라 사실 더운줄도 모르고 여름 보내고

                                                   덕분에 생각지도 않은 떡 강의 까지 섭외 헐~~~

                                                         내가 이렇게 될줄 꿈에도 몰랐네요

 

 

 

 

 

                                              남편은 힘든다고 하지 말라곤 하지만 다른건 몰라도 이 요리만큼

                                             무한대의 세계와 나의 창의력을 발휘 할 수 있는 것도 없는 것 같아

                                             내가 하는 수업을 조금 조정해서 다음 달 부터 강의 하기로 했어요

 

 

 

                                                       꽃속에 한얀 구슬? 아니 진주같아서 먹기가 아주 아까웠어요

                                                                  사진을 찍으면서도 감탄사 연발...

                                             000 너 참!!! 대단하다 어찌 이렇게 아름다운 꽃을? 하면서 자아자찬에 힘든줄 모르는 새벽.

 

 

 

 

재료: 쌀가루,300g, 백련초가루, 소금, 설탕, 참기름...

 

 

                                            쌀가루는 체에 한 번 내려서 익반죽합니다

                                         새알만하게 나누어서 5알을 동그랗게 빚구요

                                   넘 똑 같으면 자연미가 없어서 조금씩 크기를 달리했어요

 

 

 

 

꽃잎을 붙인 다음 마지펜으로 자국을 남겨서 꽃잎을 표현합니다

흰 가루를 돌돌 ~~~굴려서 안에 꽃심을 넣구요

 

 

 

 

 

물이 끓으면 올려서 15분정도 쪄 주면 끝...

저는 아무것도 바르지 않았는데 참기름을 바르면 더 맛나겠죠?

저는 커피와 먹기위해서 간단하게...

 

 

 

 

                                          

                                                         많이 치대었더니 아주 쫀득하고 커피와 먹으면 아침 식사로 그만이더군요

                                                               울 남편 왈 "이거 잎 채 들고 먹는겨? 떡만 먹능겨"

                                                                        나의 대답 '맘대로 먹능겨..." ㅎㅎㅎ

                                                                         우리 부부 둘다 충청도여유~~~~

                                                     맞벌이하다보니 밥도 제대로 못하던 내가 요근래들어 아주 이상 야리꾸리한 요리와

                                               떡을 해 주니 어케 먹는가도 모르는 남편... 하기야 당연하지 나도 않 먹어봤는데 ㅎㅎㅎ

 

 

 

 

 

 

                                                         미술 전공 하신분이 읽으면 웃으시겠지만...

                                    나름 떡을 만들면서고  원근감과 입체감을 주려고 무진 애 썼는데 쬐금 그렇게 보이네요

 

 

 

 

 

                                                                             벌써 8월의 마지막 주입니다

                                                                  2학기는 추석지나고 나면 바로 김장철 되고 올해를 마무리 하게 되는데

                                                          올해의 계획이 없었다면 지금이라도 계획세워서 시간 헛되지 않길 바라구요

 

                                                        저는 주별,월별, 분기별, 년별 계획을 세워 시간을 금보다 더 아껴쓰는 1인입니다.

                                                                        24시간을 30시간으로 현명하게 쓰는 우리 님들 되시길 바라며

                                                                                 예쁜 떡 잘 감상하셨다면 스크렙만 해 가지 마시고

                                                                                       한줄의 댓글로 응원해 주셔요

 

출처 : 미즈쿡 레시피
글쓴이 : 재테크 멘토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