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2020년 04월

05

일상 You call it love 에서의 아름다운 소피마르소

오전에 작년에 타다 쳐 박아 두었던 미니벨로 자전거를 중고거래하고 집으로 다시 돌아왔는데, 이상하게 무기력하고, 아무것도 하기가 싫었다. 보다 만, '안나 까레리나' DVD 를 마져 보았다. 러시아 음악과 함께 중간까지 읽었던 원작 소설이 오버랩 되면서 약간의 감동이 밀려들었다. 와중에 소피마르소의 아름다운 미모는 빛이 났다. 예전에 나는 소피 마르소에 빠져서 홈페이지를 잠시 운영하기도 했었다. 2002~2003 년 동안 이었다. 많은 이미지들을 모으고, 비디오며 영화 파일들도 되는대로 수집했다. 소피마르소가 23세살이었던 리즈 시절의 영화가 바로 유콜 잇 러브 (You call it love) 이다. 안나 까레리나를 보다 이 영화속의 아름다웠던 소피 마르소의 모습을 얼른 찾아보고 싶었다. CD로 구워둔..

댓글 일상 2020.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