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국화 블로그

울집에 오시는님들 올 한해도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17 2021년 07월

17

나의이야기 등 이사하는날

무슨말을 어디서부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그러니까 시흥으로 이사오는날부터 해야되겠지? 1977년 4,17,일 큰아이 8살 초등입학 2달만에 북아현동에서 지하방 20만원짜리 전세달다 (주택대지42평) 555만원을가지고 (시흥동914,1)이곳으로와서 44-5년을 버티고 살아왔다. 그때 작은아이 6섯살! 해가지고 어둠이깔릴때쯤 작은아이가 집에가자고 보채서 이젠 이집이 우리집이라 여기서살거라했더니 근데 왜 우리집이 이렇게 크냐고물었다. 나는 우짜서 이말을 잊지못하고있을까? 그동안 살아오면서 가슴아팠던일들이 너무많아서 잊지못할지도.. 세월이 갈수록 새록새록 떠오르는 일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간다. 시집가서 첫날 다디미방2층스레트지붕, 상 하수도 없는 물한통 들고 올라오면 들어다 버려야하는 보증금 8만원 에 월세..

21 2018년 06월

21

나의이야기 등 점점 박해저가는 인심.

누가 먼저 시작했는지 모르겠지만 서로 보고 듣고 나누던 인심들이 점점 멀어저간다.기적소리울리며 살아지던 기차화통처럼.. 옛날 나 어릴적엔 가진건없어도 밥 한그릇나누어먹고 호미자루손에들고 밭고랑에모이면 웃음보털어내던 따뜻한 정이 점점 멀어저가는것이 그립고 아쉬워진다. 그까지 사진한장 그게무슨대수라고.. 그저 오프라인에서 인사한마디 주고받을수있는 다정한 정 일뿐인데.. 돈벌어주는것도아니고 목마를때 물한모금 주는것도 아닌데.. 오늘밤엔 잠이오지안을것 같아진다. 돈좀있고 지위좀있다고 입을다투며 자랑할줄은 알아도 깊은정나누며 웃고즐기던 그시절은 점점 멀어저가고 서로가 주고받던 메마른 정 마저 떨처버리는 인심이 아쉬워진다. 누구랄것도 없이 나 부터 반성해야될것같다. 얼굴마주하고 차 한잔, 막걸리 한잔 나누며 즐기던..

29 2017년 01월

29

나의이야기 등 정유년 첫날.

또 한살먹어버렸다.세월이 유수와 같다더니 정말 빠릅니다. 정유년도 하루가 지나가버리네요. 세월을 잡을수는없지만 견딜수는있다는말이 실감나는 하루입니다. 지난 일년동안 무엇을하고 어떻게 살았는지 아무것도 기억에 남을일은 없습니다. 감사하고 사랑하며 양보하는마음뒤엔 항상 후회하고 미워하고 원망하는마음이 숨겨저 있는것같습니다.애매하지요. 사진찍는다고 돌아다니며 통장비운일말고는,아! 있는것같네요. 좋은친구 딱 한사람! 친구라고해두지요.내가보기 앤데..ㅎㅎ 요즘제가 그친구한테 사진,컴에관해 이것저것을 배우고 있습니다. 할수있을런지는 모르겠지만 시작은 했습니다. 수업료없이 하루에 한시간씩 과외공부하는셈입니다. 시작이 반이라는데 반은배운셈인가요. 내나이가되면 아침먹은것도 아리까리한데 말입니다. 주위에 또래들이 많이 세..

01 2016년 01월

01

13 2015년 06월

13

나의이야기 등 북유럽,덴마크,노르웨이.스웨덴,핀란드(15,6,3,수)

지중해 터키,그리스,이집트, 동유럽,5개국 이어 북유럽을간다고 일기차를 예감못하니 10일간의옷을 큰가방에 가득채우고 인천공항으로 줄달음질처갑니다. 아참 하루전에 울쌤님한테 렌즈까지빌려가지고.. 인천공항 아침7시 가이드와 조우 10시20분비행기탑승 9시간50분의 비좁은공간에서 시달리고 핀란드의 헬싱키 공항을 경유하여 덴마크의 코벤하겐으로 이동,두번째 기착지인 코벤하겐에도착 5시경에 짐을찾아 버스를타려는데 약간의 빗방울을 뿌린다. 역시 북유럽의전형적인 날씨인가보다. 버스로 6시간이동 숙소에짐을풀고 피곤함에도 동생들과 맥주한잔의 아름다운 저녁을 즐긴다. 아침해는 4시반경에뜨고 저녁해는 9시경에진단다. 뜨는해 지는해를보겠다고 새벽부터 저녁까지 싸돌았지만 번번히 시간을놓치고만다. 핑계를대자면 화창한 날이라도 아침..

24 2014년 12월

24

07 2014년 09월

07

21 2014년 06월

21

나의이야기 등 부산에서 강릉까지(14,6,16/19)

장거리여행은 다닐만큼 다녔는데 또 다녀왔습니다. 부산에서 해변따라 강릉까지..3박4일로(14,6,16/19)부산까지 밤차로.. 어느분이 내 블록에 댓글로,집 한채값은 쓰셨겠습니다,라고 했듯이,엥간해야죠. 그렇습니다,이젠 아이들한테 말하기가 미안해서 몰래몰래 다닙니다,뭐락하진 않지만요. 이번엔 작은녀석한테 전화해서 점심을 거하게 얻어묵고 신나게 달렸답니다. 아들! 미안코 고마워.. 큰녀석은 엄니가 어딜다녀왔는지 모릅니다. 확실한건 이제 힘들다는 느낌입니다. 부산에서 속초를 처음도 아닌데 고바우가 그렇게 많은줄은 몰랐습니다. 이제서 고바우가 보이는것은 힘이 다 빠젔다는것 아니겠는지요. 다리도 퉁퉁,얼굴도(답답해서 버프를 하지않았더니)퉁퉁,응덩이도 퉁퉁입니다. 응덩이,그려 응덩이라고 해두는거지모ㅎ 누가 하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