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2021년 02월

05

본 것 그놈의 영어가 뭐라고

1. 성실한 서비스에 몇 년을 단골로 가는 한국 가게가 있다. 직원들이 이민자들의 표본인양 참으로 열심히 일하고 무엇보다 양심적이다. 그래서 가게는 늘 현지인과 한국인 손님들로 붐빈다. 내가 간 날도 손님이 많아서 직원들이 다니는 문 앞까지 사람들이 서 있었다. 사무실을 나가야 하는 한 한국인 직원이 문을 막고 서 있는 현지인에게 "Can I go out?" 하자 그 현지인이 "I don't think so." ㅎㅎ 당연히 일하는 사람이 놀러 나가 버리면 안 되지 하하하 "Excuse me" 또는 "Can I?" 하면 충분하다. 2. 내게 오는 85세 할아버지 고객. 자기가 전에 받았던 물리 치료를 이야기하며 "He (물리 치료사) didn't appreciate my age." 자기 나이를 고려하지 않..

댓글 본 것 2021. 2.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