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 2021년 03월

28

나의 이야기 아이가 컸다

엄마 와봐 해서 가보니 방바닥에 앉아 오래된 사진 앨범들을 보고 있다. 이건 누구? 여긴 어디? 궁금해한다. 예전에는 보여 주려 해도 재미없다고 가버리더니... 이젠 자기를 벗어나 남에게 흥미를 느낄 만큼 컸구나... 사진 속 나나 언니나 엄마 아빠 다들 참 젊다, 아이가 알아보지 못할 만큼. 알릴레오 북's 21회에서 김상욱교수가 설명한 시간의 상대성을 아이와 나를 보며 조금 이해할 수 있다는 착각이 일었다. 열심히 저어야 하는 느린 자전거를 탄 아이와 훅 나르는 비행기를 탄 나. 난 아직도 젊은 거 같지만 내 시간은 빨리 지나지만 막상 나 자신은 느리게 자라서 느리게 흐르는 시간 속에 있지만 빨리 자라는 아이를 따라잡지 못하는 것 같은 느낌. 자라는 아이를 보기가 참 흐뭇하다.

03 2021년 03월

03

나의 이야기 오 미얀마

요즈음 미얀마 시위 사진들은 내 젊었을 때 거리 광경을 떠올리게 한다. 총은 없었지만 최류가스와 사과탄은 있었다. 청청을 입은 백골단이 터뜨린 사과탄에 다리와 손가락 여기저기 작은 파편이 박혀서 결국 동네 병원에 갔던 기억. 젊은 의사는 간단히 처치를 하는 동안 째려보고 눈에 멸시가 가득했다. 눈에 보이게. 옆에 있던 엄마가 나오는 길에 "저깟 의사새끼가 뭘 안다고 ... 신경쓰지 마라!" 혹시라고 신고할까 봐 앞에서는 못하고 나와서 ㅎㅎ 청청패션은 지금도 무섭다. 난 미얀마를 보며 그들의 공포와 저항의지를 가슴으로 느낀다. symphathy가 아닌 emphathy. not feeling for you. feeling with you. www.ttimes.co.kr/view.html?no=20151202..

02 2021년 03월

02

lockdown 또 봉쇄

1. 두 가족 구성원이 계속 확진이 되자 7일짜리 봉쇄. not again ... 어쨌든 밀린 서류작업 하며 잘놀기가 목표. 오늘은 둘째 조카 생일. 따로 사니 생일을 해줄 수가 없다. 내가 하는 돼지갈비를 좋아하니 했는데 넘 달다. 실패! 피클 담고 남은 간장을 썼더니 망했다. 역시 대충하면 안 된다. 아이는 내 가죽가방을 보고 자기 랩탑 거죽을 만들어 달라고 했다. 하여 못과 망치로 구멍을 내고 지난 밤 새 만들어 손가락이 퉁퉁 부었다. 역시 도구 없이 하니 자른 면들이 삐뚤빼뚤 가관이네. 좋아해 줘야 할 텐데 ... 2. 선물 배달 먼저 현관 앞에 선물을 놓고 차로 돌아와서 생일 축하 노래를 틀었다. 나는 차 안에서 아이는 현관 앞에서 멀찍이 떨어져서 덕담을 주고받고 안아 보지도 못하고 왔다. 배달..

댓글 lockdown 2021. 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