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 어원은 바다Sea, 해조음

댓글 0

2022년 임인, 신계頣縘

2022. 1. 14.

스피릿 靈의 어원을 찾고 나서, 왜 정령이나 성령이나 영령이나 신령이나..하는 앞의 수식어가 붙는가? 에 대한 이해도 생기더라. 증류주인데 어떤 재료로 술을 빗어 증류를 하여 알코올 도수 20이 되게 한 것인가에 따라 앞에 수식어가 달라진다는 것이지. 
 
일본의 문화와 이해라는 과목을 청강하고 있는데 나름대로 애니메나 책들이나 현장답사나..등을 통하여 내가 이해하고 익힌 일본문화를 다시 점검하면서 무엇을 배워서 내 것으로 할 수 있을까를 생각한다. 일본은 질서(디테일, 메뉴얼)를 율령으로 삼고 있는 나라다. 엄엄급급여율령사바하라는 주문이 있는데 이 주문은 반야심경의 아제아제바라아제 바라승아제 모지사바하와 같은 에너지이다. 같은 것象을 보는 관점에 따라 다르게 표현하는 것의 차이가 만드는 결인데 다수결을 한결로 모아보려고 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을 알고자 한다는 언어로 표현을 하는 것이다. 너와 내가 보는 이미지象는 보는 자리와 위치와 상황과 상태에 따라 다를 수 있다. 같은 것을 아침에 보는 느낌과 저녁에 보는 느낌과 스쳐가면서 보는 것과 주목하여 보는 것의 차이와 혼자서 보는 것과 단체로 보는것과 가이드가 있어서 설명을 들으면서 보는 것과 혼자 해석을 해야 하는 것과...저마다 놓인 상태와 환경과 위치..들이 만드는 것과 보는 주체인 나의 심리나 정신이나 몸의 상태와 의식수준과 인식위치...이런 다양한 조건들이 있다는 것을 전제하고 사물이나 사람이나 사건이나 사연을 대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나는 나만의 사연이 있고 너는 너만의 사연이 있다. 요즘 내가 인식하는 것은 너는 너만의 사연이 있다는 그 말이다. 너가 추구하는 무엇은 너의 너만의 사연이 있는 것이니 나와 같은 방향에서 사건을 보지 않는 듯 하다고 너는 길이 다르다고 하지만 정상에 오르면 어디에서든지 오름하게 되면 만나는 것이다. 길은 정해진 것이 아니라 정상에 오르고자 하면 그 오름을 위하여 자기만의 길을 만들어가면서 가면 되는 것이다. 만들어진 길도 있지만 헤매는 길도 길이지 않겠는가..나를 위한 변명이지. 나는 잘 헤매는 종자임으로 어디를 가도 사람이 다니지 않은 곳으로 다녀보다가 막히면 다시 처음자리로 가고 그러면서 헤매일 때의 내 절망감(?), 설레임, 그리고 새로움..들의 느낌을 마주하는 것이지. 두려움이나 공포나 불안함은 헤맬때 생기는 것이지 그리고 설레임, 새로움 호기심도 역시 문제를 인식했을 때 생기는 느낌이다. 아는 것에 머물면 두려움이나 공포나 불안은 생기지 않는다 익숙하기에..그러나 새로운이나 설레임이나 호기심이 없다는 것도 사실이다. 일본을 대하면 메뉴얼에 충실한 나라이니만큼 반복됨이 만든 안정적인 나라라고 보지만 재밌게도 환경은 늘 불안과 공포와 두려움을 만드는 나라이기도 하다는 것이디. 지진, 화산, 쓰나미...자연재해를 환경으로 하는 섬나라에서 그 환경을 극복하기위하여 메뉴얼에 충실한 율령을 만들었지만 그 율령이 발목을 묶는 반작용이 생기는 것이기도 하다는 것이고  
 
일본문화의 이해와 일본어를 공부하면서 우리나라와 낱말도 바꿔서 쓰는 것을 보면 그것도 참 재밌다는 생각. 젓가락놓는 것도 일본은 가로로 놓고 한국은 세로로 놓는다 예를 들면 우리는 사실이라고 하면 일본은 실사라고 하는 것이고..어순의 차이가 어떤 차이를 만들까.. 
本이 책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나의 출발이 새롭게 되었다 나만 근본 본으로 생각했다 왜 뿌리를 근이라 하면서 본은 근본본일까를 생각하기는 했다. 나무의 뿌리는 根이라 하여 씨앗을 설명하는 것인데 本은 ..그런데 책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아하..정신의 씨앗은 책이구나..문자로 기록한 정보를 모둠한 책이 정신의 씨구나..하는 것. 그래서 공부를 한다는 것은 책을 읽는다고 하는 것이다. 일본어의 개념에서 책은 읽는다고 하고 다른 것들은 본다고 한다고 했다.그런데 읽는다는 것이 讀인데  言賣, 즉 말을 판다는 것이다. 이경춘님의 한자강의에서 살買와 팔賣의 차이를 배우면서 그러게...사는 사람은 정해져 있지 않고 파는 사람은 정해져있다는 것이지. 파는 것은 파는 사람이 정해져있지만 그 상품을 사고자 하는 사람은 정해져 있지 않으니 누구나 고객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읽는다는 것은 시장에서 자기의 상품을 팔기위하여 호객하는 목소리라고 했다. 시장통에서 자기의 상품을 홍보하는 소리를 읽는다고 했고 이 읽음을 복음이라고 했다. 복음은 팔고자 하는 상품을 홍보하기위하여 외치는 소리였다. 에반겔리온. 즉 책이 귀하던 시절에 시장에 모이는 이들을 대상으로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생계를 이어가던 현대판 신문팔이였다는 것이지. 새로운 소식. 그대에게 새로운 소식은 무엇인가? 사람마다 기대하는 새로운 소식은 다르지만 근원적으로 기다리고 기대하는 새로운 소식, 새상품이 나왔다는 소식은 생로병사에서 생사는 어떻게 손댈 수 없는 하늘의 흐름이라면 그 가운에 있는 노병을 어떻게 마주하여 건안(건강안녕)할 수 있을까..의 소식이라는 것이겠다. 예수가 전한 복음은 죽음과 삶이라는 출발과 도착, 아파와 오메가라는 직선사관으로 흐르는 원리라 알던 개념에서 순환원리라는 것을 가려쳐 준 것이라고 나는 이해한다. 죽음과 삶은 계절의 겨울과 여름같아서 순환하는 것이라는 것..동양은 윤회 환생이라는 순환원리口를 설명했다면 서양은 직선원리十을 설명했다. 이 두 개념을 만나게 하여 하나로 한 것이 예수의 이룸이고 그 기호를 卍이라 했다. 직선과 순환이 하나가 되게 하는 것이 하나님 됨이고 나라는 직선인 이족류가 두 팔을 벌리고 빙글 빙글 돌아가는 것, 수피의 춤으로 설명하거나 날개로 나타내는 것이지. 그대여 노래하는 것은 직선에서 춤추는 것은 순환에서 나오는 힘이다 
대가리에 먹물을 장착하고 있으면 춤추고 노래하는 것에서 무겁게 된다  거룩 거룩...
거룩하는 훈련은 먹물에서 샘물로 그대를 변화시킨다.
스피릿을 해석하고 나니 그 다음에 소울이 오더만 어원을 찾아들어가면 바다 Sea라고 하더라 모든 것은 낮아져 바다로 모이고...바다가 솔이고 그 바다에 태양이 오름하면 수증하게 되어 수증기가 된다. 그것을 수증을 하는 것..그것을 나는 겟세마네 기도라고 하는 것이라고..그대의 피에 새겨진 , 즉 바다로 모인 그 정보들을 볕살에 태워올려라..그것이 기도라고 나는 설명을 한다네.
먹물 아무리 파봐야 영이 되지 않는다. 영은 증류주다, 솔은 바닷물이다. 스피릿은 솔을 근거로 하지만 스피릿이 되기위해서는 태양이 필요한다. 그래서 물세례와 불세례를 말한다. 물을 끓여서 수증을 시키는 것이 겟세마네..라고
 
모든 것은 낮아져 바다로 모인다..경전의 기록들은 물에 씻긴다. 그대의 먹물..책이다. 나도 책을 엄청많이 보는 성격이고 손에서 책을 놓지 않는 편이다. 글을 두드리는 만큼 내가 책이 되는 과정이라고 보니까 앞서 남겨놓은 本을 보면서 내 책의 완성도를 비추임하게 되는 것이다. 본을 보인다..는 것이 책을 보여준다..것이라고
그대의 책은 몸이다. 그 몸을 풀어낸 선령들의 정보를 엄엄급급여율령사파하하여
내 몸의 어디에 그 정보를 선잇기를 하는 것일까나 를 찾아가는 것이 공부라고 한다고 본다. 지식을 의식으로 변환을 시키는 것, 지식은 바닷물이라면 의식은 증류수라고..그 사이에 있는 증蒸이 예수가 전한 복음, 겟세마네기도라고 나는 설명하는 것이고
그대는 그대를 어떻게 삶는가 즉 찌는가..그것을 그대가 메뉴얼로 율령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게 하나님의 나다움, 나의 하나님 다움이라고 나는 설명한다네 
 
13일 병인일이다. 병화 인목..모세가 마주한 불붙은 떨기나무..한자로 東이다
해를 품은 나무위에 앉아있는 새를 그린 한자가 巢이다.  해오름나무에 세 마리 새가 앉아있다. 
  
 
NHS는 섹서사이즈의 효과는 과학적으로나 임상적 증거로 뒷받침이 되는(be backed by science and clinical evidence) 사실이라고 단언한다. NHS가 ‘침대에서 잠 자는 것 이상을 얻어라’(Get more than zeds in bed)라는 제목으로 공개한 자료는 섹스가 운동선수에 버금가는 운동 효과를 제공(provide a workout worthy of an athlete)한다고 설명한다. 아예 “건물 주위를 맴도는 조깅이나 윗몸 일으키기를 하느라 애를 쓰는 것은 잊어버리라(forget about jogging round the block or struggling with sit-ups)”고 잘라 말한다. 
 
그러면서 “섹스는 모든 근육 집단을 사용(use every muscle group)하며, 심장과 폐를 활발히 움직이게 하고(get the heart and lungs working hard) 시간당 약 300 칼로리를 소모한다(burn about 300 calories an hour)”고 설명한다. 
 
한 술 더 떠서 “올 겨울의 정기적인 섹스(regular romps this winter)가 다가오는 봄에 더 훌륭한 몸매와 더 젊어 보이는 용모로 이어질(will lead to a better body and a younger look in the upcoming spring) 것”이라고 부추긴다. 
 
섹스에 따른 엔돌핀 생산(production of endorphins)은 머릿결에 윤이 나게 하고 피부가 부드러워지게 한다(make your hair shine and your skin smooth)고 말한다. 오르가즘이 주름살이 깊어지는 것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orgasims even help prevent frown lines from deepening)는 주장까지 덧붙였다. 
 
섹서사이즈에 따른 오르가즘은 혈류(血流)에 ‘진통 물질’을 분비해(release ‘painkillers’ into the bloodstream) 감기 같은 웬만한 질병은 다가오지도 못하게 하는 데 도움(help keep mild illness like colds)이 된다고 한다. 또 에스트로겐(여성 호르몬의 일종)과 테스토스테론(남성 호르몬의 일종)의 추가적인 분비(the production of extra estrogen and testosterone)는 뼈와 근육을 건강하게 유지(keep the bones and muscles healthy)해준다고 NHS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라는 건강정보가 올라왔더라
그런데 행간을 잘 들여다 봐라 이 운동은 시간당 300칼로리를 소모한다고 했다. 과연 섹스에 한시간을 들이는가? 가 문제가 되지 않겠는가?  
 
좋아하든 안 하든 달리기는 아주 좋은 유산소 운동이다. 시속 약 10킬로미터의 속도로 달리기를 하면 한 시간에 약 557칼로리를 태울 수 있다. 필요 이상의 칼로리를 소모시키면 쓸데없는 지방을 연소시킬 수도 있다 뭐 이런 소식도 있는데 그대가 과연  한시간만에 10킬로를 달릴 수 있는가?의 실천이 문제지 않을까나? 
 
물에서 성냥불을 붙일 수 있다는 말은 할 수 있지만 실천은 가능한가?가 문제다
무슨 말이든지 말은 할 수 있지만 그 말이 행동으로 가능한 것인가?를 물어보라는 것이다. 섹서사이즈라는 운동이 만병통치운동처럼 설명되고 나도 긍정한다. 과연 이것을 한시간 실천가능한 운동인가는 물어야 한다는 것이지. 시간당 300칼로리라고 하는데 분당으로 나눠서 계산해보라 그대가 한시간씩 섹스사이즈를 한다면 모르지만 나는 한시간씩 섹스사이즈운동을 할 수 있으려면 얼마나 강력한 에너지가 가동되어야 하는가?를 묻는 것이다.
 
주문운동, 글로스날리아사이즈를 하고자 할 때도 나는 천주를 들고 천번을 하려고 일단 자기준비를 하라고 하는 이유다. 최소한 40분은 주문을 해라고 하는 이유가 밥을 40번은 씹으라고 하는 것을 근거로 하여 시간으로 연결시켜서이고 한 시간 수업시간으로 보아서다 
 
외부에서 전하는 건강안녕소식은 정말 좋은 것들이다. 수행법, 명상법, 운동법 등등 그런데 중요한 것은 꾸준히 밥먹듯이 계속할 수 있는 것인가? 좋아함으로 할 수 있는 것인가?를 먼저 물어야 한다는 것이다. 밥먹듯이 해도 질리지 않고 쪼르륵하는 소리가 나면 당연히 선택하는 행동인가? 라는 것을 먼저 물어야 한다. 그대의 갈망을 충족시키는 방법을 행복운동이라고 한다. 무엇으로 어떻게?라는 단순한 이 물음에 단순한 답이있어야 한다는 것이지. 나 같은 경우 걷기와 주문하기와 글쓰기다. 몸은 걸음으로 글감을 수집하고 팔을 돌리거나 주문을 함으로 섹스사이즈를 한다고
 
어제 빛결이 커피를 보내왔는데 커피가 배달된다는 소식에서 이번에는 가루커피가 올 것이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생각대로 였다. 빛결이나 나나 둘다 공통의 생각을 했다는 것인데 일단 분쇄기를 통과해야 하는 원두보다 분쇄한 과정을 거치는 이 공정이 나에게서는 일단 패스되었다는 것인데 갈아서 드립하는 과정도 즐거움이지만 이 과정을 패스하고 싶은 때가 있다는 것이지 그래서 둘이 톡으로 나눈 이야기들. 요즘 고함지르기는 클리어 한 것인지 조용조용 읊조리기를 하게 되더라. 불을 질러 증류주를 만들어내는 원리를 터득하였으니 이제 증류의 근원이 되는 바다Sea를 마주하는 것. 해인, 해조음이라고 하는 불가의 언어가 있다. 넋이라고 하는 한글이 있다. 넋= 바다라는 공식을 알게 되니 내 무식함의 바닥까지 휘젓기를 하게 되면서 그간 나는 어원도 제대로 살피지 않고 무엇을 안다고 까불어재꼈는가를 생각하다가 그렇게 까불어재켰으니 어원에 닿은 것이겠지. 영혼이라고 하는 이 말의 어원을 한자에서만 찾으려 했다가 영어에서 찾아야 하는 어원도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는 것이니 글공부가 쉬운 것은 아니지만 어렵기에 해야 하고 고쳐쓰기便(亻一曰人 이 한자안에 담겨있는 뜻이 잘못을 고쳐서 다시 씀이라고 하더라. 다시 갱 更이 있다) 를 하려면 내가 어디서 오류를 내고 있는지를 찾아야 하고 오류의 원인은 언어를 씀에 있어서 그 언어의 출발은 어떤 상황을 설명하려고 약속한 기호인지를 알아내는 것이라고 당연하지만 그래서 언어구조학이라는 분야가 있고 언어기호, 상징 등등의 학문이 있다는 것이지. 언어의 출발은 어디서 비롯되었는가? 이것을 나는 풀어가고 있는 글풀이전문가이다 내 말로는 사기辭機를 친다 打斫, 사기타작과목을 이수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한다. 
이 과목을 선택하여 파들어가는 에너지를 만나면 그렇게 반가울 수 가 없다. 이경춘님의 한자강의를 마주하면서 느낀 즐거움이다. 어원을 알고 그 다음에  그 어원의 출처인 한자거나 한글을 다시 마주하는 것. 솔이 Sea라는 것에서 해조음, 바닷물이 밀려왔다가 나가는 소리를 쏴아 라고 하는 의성음에서 온 것이라고 보면 되겠다 바람이 물을 흔들면 나는 소리가 Sea라고 그래서 신인 바람이 하늘이 내려와 모인 바다를 흔들어내는 것이 솔Soul이고 그것이 넋이라고 다시 말하면 비 바람 구름의 물질화되 된 것이 솔(바다)이고 물질화된 바다가 태양에 의하여 증류가 되는 현상, 아지랑이같이 가물가물한 그런 현상을 스피릿이라고 하는 것이구나.물없는 증류가 없다. 물이 포도주가 된다 이런 즐거움. 
 
해오름을 보면서 비나리를 조용조용하게 읊조린다. 
섹스사이즈 한시간씩을 하려면 그대의 체력이나 감정이나 의지가 얼마의 크기여야 하는가? 섹스사이즈를 디테일하게 에너지소모와 호르몬분비를 설명해주면 아마도 결혼하는 이들의 실제적인 참고서가 되지 않을까나 결혼을 하는 이유가 섹스사이즈에 있으니까 섹스사이즈가 만들어내는 저리 좋은 효과를 제대로 얻으려면 디테일한 정보를 만들어 공유해야 하지 않을까 코엘료의 11분이라는 작품이 있는데 섹스사이즈에 투자하는 시간이라고 하더라. 그대의 섹스사이즈시간을 계산해봐라 11분을 섹스사이즈 하고 49분은 무엇으로 섹스사이즈에 해당하는 것을 할 것인가?  그래서 섹스사이즈는 물속에서 성냥불을 붙일 수 있다는 말과도 같은 정보라고 본다. 섹스원리가 출산원리와 같다는 것을 알게 되면 내 말이 이해될 것이다. 그대가 섹스사이즈할 때마다 겟세마네이고 출산이고 거듭남인데 그대는 섹스사이즈를 해본 적이 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