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 2022년 01월

06

2022년 임인, 신계頣縘 1/2~1/6일 일기

범패어산 할 수 있는 것을 타고난 천성이라고 한단다 내가 잘하는 것은 무엇일까? 그리고 여태 해온 것은 무엇인가? 가장 시간을 많이 투자하고 가장 즐거워하면서 하는 것이 천성이라고 한다면 내 천성은 문곡염정의 에너지를 받아온 것인 契맺기다. 글이라는 것이 그저 당연하게 나오는 것인 줄 알았고 글쓰기가 어렵다고 하는 것은 나로서는 이해가 되지 않는 말이였다. 무엇을 두드려도 글은 숨처럼 나에겐 익숙한 것이였으니까 다만 글은 무엇을 위하여 쓰야 하는 것인가? 무엇을 그려내고자 하는 것인가? 어떤 것을 주제로 하여 글을 만들어내어야 하는 것인가? 그것이 나로서는 가치관이 되는 것이겠다 잘하는 것, 숨쉬기처럼 익숙한 것 그것은 천성이고 그 천성을 인성으로 드러내기위한 과정으로 삼아야 하는 매질은 무엇이어야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