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2022년 06월

29

2022년 임인, 신계頣縘 엘리엘리라마사박타니..

오늘 성격분석의 설명을 듣고 내 성격유형이 ESTP구나 확인하고 이 성격의 정보를 검색해서 읽어보니...하하하...하게 되더라. 내가 나를 파악하는 방법. 나는 이런 성격이구나...알게 되는 즐거움 이 성격유형이란 영역의 이면에는 융이라는 심리학자가 있고 융의 이면에는 프로이트라는 심리학자가 있다 내 관점 즉 언어에 민감한 나로서는 이들을 심리학자가 아니라 성격이 어떤 형태로 드러나는가를 밝힌 것으로 보는데 성격학자라고 하는게 맞을 것이다 그러니 성격검사라고 하는 것이라고 심리라는 것은 정확하게 마음의 흐름이다 마음은 말이고 말은 피에서 생성된다고 나는 본다 성격은 물격이라고 보고 마음은 불격 즉 피가 드러나는 모습이라고 보는 것이지 인체를 이루는 7~80%의 물이 성격으로 나타나고 피가 마음으로 나타난..

26 2022년 06월

26

2022년 임인, 신계頣縘 유월의 향기 살구의 꿈

살구추수시기다 다니는 길의 길살구는 서릿꾼들에게 털려 손닿을 수 없는 곳에 몇개 달려 노오랗게 익는다 살구가 익기도 전에 극성스러운 이들이 아주 작정을 하고 다 털어버리더라 불로천을 건너면 살구나무인데 며칠간에 나무가 다 털려.... 야..맛도 들기 전에 털어 버리네 저 새콤한 살구를 뭣에 쓸려고 저리 털어갔을까나.. 아마도 매실처럼 살구액기스를 내려고 한 것일까.. 뭐 그런 생각을 했다. 내가 손보탤 기회가 없어진 것도 아쉽지만 살구가 익으면서 만들어내는 살구색풍경을 상실한 것이 더 아쉽지만 다른 길에서 채우면 되니까 측백수림으로 가면 만나는 과수원의 살구는 그야말로 탐스럽고 온화하게 익어 농부의 손을 거쳐 누군가의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인간으로의 부활을 꿈꾼다고 살구의 꿈을 꾸는 듯하다. 살구색 꿈은..

25 2022년 06월

25

2022년 임인, 신계頣縘 엘리엘리라마사박타니

엘리엘리라마사박타니 이 말은 붓다가 법화경을 설하실 때의 에너지랑 같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한다 40년 설법을 하시고 법화경을 설하시면서 그간 자기의 설법은 다 사기라고 고백했듯이 예수의 마지막 부르짖음도 아마 같은 맥락일 것이다 역사는 반복된다고 하듯이 나이테처럼 의식의 역사도 반복이 되는 것은 당연하겠다 정치의 역사가 있듯이 의식의 역사도 있고 그 흐름은 같은 원리로 나타나니까 붓다의 법화경으로의 참회가 예수에게서는 십자가상의 참회로 반복되었을 것이다 '남'이 있고, "거듭남"이 있는 것 반복된다는 것 거듭났나 묻는데 나는 일단 났느냐 부터 묻는다 육체야 거듭났냐 물을 대상이 아니다 의식이 대상이고 의식의 거듭남은 먼저 난 의식이 있다가 전제된다는 것인데 그대는 난 의식을 무엇으로 어떻게 인식하고 그..

24 2022년 06월

24

2022년 임인, 신계頣縘 지장간支藏干

지장간支藏干 강의를 들으면서 지장간이라는 한자를 생각하다 支는 가를 지라고 하는데 물상에서 그대의 손가락 발가락을 支라고 한다는 것은 상식으로 아는 것이고 소전에서 支자는, 사람이 손(又)에 한 개의 작은 나뭇가지(十)를 (혹은 대나무 가지) 쥐고 있는 형태, 지(支)자는 대나무(竹) 가지를 쳐서 만든 장대(十)를 손(又)에 쥐에 지탱한다는 의미의 회의자(會意字)로 '지탱(支撑)하다·지지(支持)하다·가지'라고 설명하는데 이런 설명은 외연의 모습을 그린 것이고 인체로 풀이를 가져오면 그대와 나의 손가락을 펴도록 하는 손바닥이 장이거나 十이 되고 손가락이 대나무나 가지가 되는 것이니까 지장간이라고 할 때 감출장의 자리는 손바닥이 된다는 설명이 나온다. 나는 사주명리 22자를 인체와 연결해서 풀어간다. 인체를..

24 2022년 06월

24

2022년 임인, 신계頣縘 유월 배롱꽃이 열릴 때

오늘 인연들 내가 떠들 수 있게 시간을 나눔해주신 사랑을 감사하며 세희님과 친구 가끔씩 내가 헛소리를 하면 키득거려주신다 측백수림으로 다니면서 만드는 네버엔딩스토리 쓸모라는 말 극성이라는 말 사람은 모가 반듯해야 쓸 이 된다 모난 돌이 정맞는다는 말뜻이 모가 반듯하게 나야 제자리를 찾을 수 있다임 어깨에서 꼬리뼈까지 정인데 좌우 12대의 갈비뼈가 자리를 찾아 채움된 것이 모난 돌 정맞는다란다 즉 정을 세워야 좌우 날개가 생긴다는 뜻 그리고 내가 극성인 것 임오월주가 극성이니까 갑오월주와 경오 월주는 직성이다 ㄱ이니까 강 길에서 만나는 이들에게서 배우는 지혜 사탕공양에서 풀려남도 감사하네 여소원님과 대화를 하면서 사탕공양이유 그리고 이젠 사탕이 아니라도 극성을 가지고 다니면 된다는 깨달음 내 월주대로 사람..

24 2022년 06월

24

2022년 임인, 신계頣縘 너와 나 그리고 그대...

1 그대 옆구리에 나를 달아주세요 그대의 설렘대신 내가 날아볼께요 2 딸그락 입을 열면 자둣빛 살구색 말이 나플나폴 3 육각으로 집을 지어보면 너도 위에서 나도 아래서 틈을 메우나 4 커다란 여행가방 한켠에 수줍게 머물게 해주세요 나는 그대의 팬타클 5 가만히 들여다보면 포로롱 나폴랑 숑숑숑 별들의 노랫소리 6 나는 제법 어려워요 파아란 하늘을 따서 기웠거든요 7 글쵸 나랑 우주로 걸어가려면 낮선 동행이 새로운 길이되죠 8 눈물로 빗은 염주를 담아주세요 그 염주가 영줄이 되도록 9 그대의 필연 나의 연필 10 가을 바스라지는 소리를 기웠어요 가끔씩은 쓸쓸해도 좋을 듯하여 11 새랑 가슴이랑 말이란 핏줄은 어떻게 서로를 불러 꽃이 될까요 12 톡톡 한 잎씩 돌담을 오르는 걸음 처럼 13 나는 눈웃음이고 너..

21 2022년 06월

21

2022년 임인, 신계頣縘 소리빛결과 청향빛결이 같이 만드는 세계

문자가 상징이다 이것만 알면 상징을 어떻게 이해하고 풀 것인가를 생각하게 되고 전혀 다른 차원으로 향하게 된다 문자를 낳은 것은 몸이다 문자를 알려면 몸을 알아야 한다는 것이고 몸을 알기위해선 몸이 어떤 상황에 어떤 형상을 하여 문자로 그려지게 되었나를 연구하게 된다 한자공부가 형용사라면 언어공부는 동사라고 한다 한자는 몸이 꾸며내는 행위예술의 열매이고 한글은 소리가 발화되면서 드러낸 음성예술이라는 것 산을 다니면서 고함을 질러대는 음성예술을 하고 소리값을 산출하기 위하여 몸이 어떻게 움직이는가를 동영상으로 찍어 확인한다 오늘 내 눈에 들어온 내 몸짓에서 목에 핏대를 올린다고 하는 모습과 입을 벌리면 움직이는 나루턱의 움직임이다 노래하면서 벌리는 입의 크기과 입가의 주름과 목의 힘 내 포즈를 내가 분석한..

18 2022년 06월

18

2022년 임인, 신계頣縘 영이 성장하는 만큼 육이 보인다

『불멸의 열쇠』를 보면서 내가 공부한 것과 이 정보가 나에게는 도움이 되지만 이 글을 내보낸 브라이언 무라레스쿠는 불멸의 열쇠를 잡았을까나...궁금해지지 오늘 책을 다 봤는데 작가도 계속 추적을 한다고..초소형가정교회라는 개념을 설명하던데 내 언어로 설명하게 된다면 붉은 피톨은 포도주로 흰피톨은 맥주로 환치하여 흰피톨과 붉은 피톨을 활발발하게 하도록 열을 가하는 것이 환각제거나 마약의 역할이지 않을까 하는 것인데 나로서는 고함지르기를 통하여 피를 가열한다고 생각한다. 피를 뜨겁게 하면 드러나는 현상이 피에 저장된 정보가 이미지로 나타나고 이 현상을 환상을 본다 환각이다..고 하며 영안이 열리면 보인다고 하게 되는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 정온에서 알 수 없는 느낌이 체열이 올라가면 나타나는 것이고 고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