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房

메주 2011. 10. 23. 11:57

 

 

 

기다려주기

 

 


할 일 못다 한
여름 뒤에서

가을은
가만히 걸음을 멈추어요.

매미 울음 걷느라 이리저리
훗훗한 바람 담느라 허둥지둥
급해진 여름을 위해

가을은
살며시 언덕에 걸터앉아요.

"찬찬히 해."
가을은
뒤돌아보는 여름에게
보오얀 쑥부쟁이 한 송이 꺼내 흔들어 주어요.

 

 

 

- 박소명·아동문학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