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房

메주 2012. 5. 2. 14:01

 

 

 

 

 

 

 

 

 

 

어지러워라

몽롱하여라

수다스러워라

짓궂기도 하여라

 

 

물기 머금은 햇살

물기 떨어뜨리는 바람

나뭇잎 손장난에 神氣가 넘친다

시끄러워진다

 

 

소리내어 웃어놓고

色 없이 시침을 뗀다

엉덩이를 흔든다

막 터득한 유혹이다

그곳에 너가 있다

 

 

 

 

 

 

 

 

 

 

 

 

 

 

 

 

From : 천주교대구대교구100주년기념 <대구가톨릭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