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房

메주 2012. 5. 2. 14:15

 

종달이들의 잠들은

보리밭이었습니다

그리운 편지같이 나팔거리는
나비들이었습니다

보리알들에 끼여
지장 보살처럼 내가 앉으면

나비들이 희롱을 하다간
살짝 넘는 보리 고개들이었습니다

웬일인지 어머니를 부르고 싶은 마음에
자라와 같은 목을 들면

푸른 물결을 타고 바다를 건너는
먼 기적이었습니다

오월
이렇게 고이 익어 가는 내 마음이었습니다


From : 제4집《인간고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