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아미고 Amigo 2020. 11. 29. 06:54

 

(2020.11.20) 

 

북악산 곡장(曲墻) & 북악산(백악산)과 인왕산

산행은 와룡공원 – 말바위 안내소 – 숙정문 – 촛대바위 – 곡장 – 청운대 쉼터 – 백악마루(백악산:북악산) – 돌고래 쉼터 – 창의문(자하문 紫霞門)으로 하산했다.

 

 

 

 

 

 

와룡공원(臥龍公園)

안국역에서 내려 종로 마을버스 02번을 타고 성대 후문에서 내려 와룡공원에서부터 시작하는데, 감사원에서 내려서 삼청공원으로 오르는 빠른 길이 있지만 성북동도 바라볼 겸 그간 무슨 변화가 있었나 살펴보러 성곽길을 선택했다.

 

 

 

 

 

 

한양도성

사적 제 10호인 한양도성은 조선왕조 도읍지인 한성부의 경계를 표시하고 그 권위를 드러내며 외부의 침입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해 축조된 성이다. 태조 5년(1396), 백악(북악산) · 낙타(낙산) · 목멱(남산) · 인왕의 내사산(內四山) 능선을 따라 축조한 이후 여러 차례 개축하였다. 평균 높이 약 5~8m, 전체 길이 약 18.6km에 이르는 한양도성은 현존하는 전 세계의 도성 중 가장 오랫동안(1396~1910, 514년) 도성 기능을 수행하였다.

 

한양도성에는 4대문과 4소문을 두었다. 4대문은 흥인지문 · 돈의문 · 숭례문 · 숙정문이며 4소문은 혜화문 · 소의문 · 광희문 · 창의문이다. 이 중 돈의문과 소의문은 멸실되었다. 또한 도성 밖으로 물길을 잇기 위해 흥인지문 주변에 오간수문과 이간수문을 두었다. (서울 한양도성 자료 인용)

 

 

 

 

 

길 바꿈

도성 밖으로 걷다가 여기에서 도성 안으로 걸으며 전망이 탁 트이는 곳에서 바라본 팔각정과 성북동 일대의 풍경이다.

 

 

 

 

 

 

말바위 & 말바위 안내소

말바위 안내소에서 북악산을 오를 수 있는 출입증을 받아야 하며 주변 풍경은 이렇다.

오늘 기온이 최저 2도 최고 7도라며 산에 오르는 지금은 4도 정도일 텐데 코와 귀가 시리고 얇은 장갑을 꼈는데도 손가락도 시리다.

 

 

 

 

 

 

 

숙정문(肅靖門, 肅淸門)

한양의 4대문 4소문 중에서 북대문에 해당하는 숙정문은 산책로가 뒤로 나 있어서 숙정문의 현판을 볼 수가 없다.

 

 

 

 

 

 

촛대바위

전혀 촛대 같지도 않은 바위를 두고 촛대바위니, 경복궁을 중심으로 정수리에 해당하느니 등등 실없는 얘기가 있고 조금만 더 올라가면 곡장이다.

 

 

 

 

 

 

곡장(曲墻)

곡장은 쉽게 말해서 곶부리에 있는 경계와 전투의 전초기지다.

곡장에는 옛 성벽의 일부가 남아있으며 곡장 안내소를 통해 북악스카이웨이와 팔각정으로 나갈 수도 있다.

 

 

 

 

 

 

청운대 가는 길

곡장에서부터 청운대까지는 성벽 안팎으로 모두 걸을 수 있는데 안팎을 드나들 수 있는 이런 쪽문이 있다.

 

 

 

 

 

 

청운대(靑雲臺)

어떤 사람은 청운대가 충청도 홍성에 있다고 하는데 그 청운대가 아니라 “청운의 푸른 꿈을 안고”하는 청운대인데 누구의 청운인지는 모르겠다.

 

하여간 이 청운대와 북악산(백악산)의 표지석은 청와대를 비켜서 세워졌는데 아마도 청와대 쪽으로 사진을 찍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 박정희 때 그렇게 세운 것 같은데 옹졸해도 참 옹졸하다.

 

그러나 돌이켜보면, 김구 선생이나 박정희가 사진 찍혀서 죽은 게 아니라 그렇고 그렇게 돌아가셨다. 가장 위험한 것은 멀리서 사진 찍으러 오는 사람이거나 총 들고 오는 사람이 아니라 내 발밑인 법이다.

 

 

 

 

 

 

1.21사태 소나무

“1.21사태”란 52년 전인 1968년 1월 21일에 북한의 특수부대 요원들 30여명이 박정희를 살해하기 위해 남파되어 창의문(자하문) 고개에서 종로경찰서 소속의 경찰들로부터 제동이 걸려 총격전이 벌어졌고 유일하게 “김신조”가 생포되어 “김신조 사건”이라고도 한다.

 

내 기억으로는, 옛날에는 “김신조 루트”라고 하는 곳에만 이런 게 있었고 이 길에는 이런 게 없었는데 뜬금없이 보인다. 가만히 살펴보면 피아간에 사격할 공간도 나오지 않는 곳이고, 52년 동안 총탄의 흔적을 하나도 변함없이 간직하고 있는 소나무가 가상하기 이를 데 없으니 국민청원으로 훈장이라도 줘야 하는 거 아닐까?

 

 

 

 

 

 

북악산(백악산) 정상 - 백악마루

북악산길의 일부 폐쇄되었던 구간을 11월 1일부터 개방한다고 하여 궁금하면 못 참는지라 답사를 갔더니 말짱 꽝이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어투를 빌자면 “가보나 마나, 안가보나 마나”한 정도라는 얘기다. 물론 북악산을 처음 가보는 사람들은 “우와!”할지 모르겠지만 다녀본 사람들에게는 그렇다는 얘기다.

 

언젠가 지인들과 북악산을 걸으며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있다. "집 없는 사람들은 북악산에 데려오지 마라고" 청운대와 백악마루에서 바라보면 집이 저렇게나 많은데 내 집 하나 없다는 걸 생각하면 울화통 터질 일 아닌가...

 

 

 

 

 

창의문 안내소 & 창의문(자하문)

말바위 안내소에서 받았던 출입증을 여기에서 반납하고 산행을 마무리한다.

 

 

 

 

산행을 마치고 인왕산 진경산수길을 따라 수성동 계곡으로 내려와 통인시장에서 순대국으로 출출한 배를 채웠다.

 

이전 댓글 더보기
안녕하세요 반가운 님~
11월도 함께한 시간이 참 빠르게 갔네요
불편한 일상 서로 격려하고 응원한
덕분으로 조용한 11월의
마지막 일요일 맞이 합니다

늘 변함 없는 아름답고 멋진 포스팅
훈훈한 힘이 되는 고운글 아름다운 사연에
참 행복한 한달 이였습니다

친구님 ~~잘 마무리 하시고
휜눈 내리는 겨울왕국의 주인공이 되시옵고
12월도 변함없는 친구님의 응원 기대하며
12월도 친구님의 멋진달이 되엇음 합니다^^

제마음을 담은 따스한 생강차 한잔 내려 놓고 갑니다
고단 하실때 제 생각 하면서 꼭 드십시요~^^

오늘도 정성담긴 훌륭하고 멋진 북한산 산행 함께하며
친구님 열정에 박수와 공감 올립니다요~
~방도리 드림~
감사합니다.
젊은 날에는 현실을 극복하려고 애를 썼지만,
이젠 현실에 순응하는 걸 배우며 사네요.
백악산과 북악산의 소중한 트레킹 모습을 봅니다.
겨울 문턱의 쌀쌀한 날씨지만 따뜻하고 즐겁게 11월의 마지막 휴일되세요.^^
감사합니다.
다음 주는 한 주 내내 추울 모양입니다.
사랑하는 고은님~♡
오늘도 따뜻한 마음으로
고운 걸음해주심에 감사
드립니다

오늘 날씨가 춥습니다 이제 추울일만
남았네요 코로나도 그렇고
이제 본격적으로 추울텐데

더불어 사는 인생
이런때일수록 오가는 따뜻한
말 한마디가 얼마나 큰 위안이
될지 우리는 잘 알고있지요

오가는 말 한마디에 웃음꽃이
피고 고운미소와 진심 한마디
글기가 듵기만해도 행복할것 같습니다

요즘 코로나가 극성인데 건강에
힘 써야겠어요 면역력 올려주는
최고의 식품은 신김치랍니다
콩나물 팍팍넣고 김치국
좋을것 같네요 시원하고 맛있어요

그리고 고등어 조림 무넣고 조리니
굿 오메가3폭풍 흡입 면역려 높여
주니 건강해지는 느낌이랍니다

코로나가 극성 이라 어델가던 지뢰
밭일 테니요 코로나 19 때문에 모두가
힘들어 하는때
건강히 잘 지내시고 계시나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한 휴일 보내세요!
공 감 3
감사합니다.
더불어 사는 세상 속에 코로나도 끼어들었네요.
코로나는 무엇 때문에 사는지 모르겠지만...
한 번 다녀 온 곳이라 더 아름답게 보입니다
서울은 축복 받은 도시죠
이런 북악산이 있다는건요
감사합니다.
남의 떡이 커보이는 건지도 모르겠네요.^^
대구에는 팔공산 갓바위가 있잖아요.
아쉬운 11월이 지나가네요.
한장 남은 달력이 시간의 흐름을 실감케 합니다.
정부와 질병본부에서는 사회적 격리단계를 격상할려고 하고 있고요.
코로나19 감염병은 수그러 들지 않는 것이 아쉽네요.
한해가 마무리 되기전에 코로나감염병도 마무리 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남은 한해의 마무리준비 잘하시고 행복한 시간 가지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러모로 징글징글한 2020년 빨리 사라졌으면 좋겠네요.
안녕하세요?채움으로써가 아니라 줄임으로써
행복할수 있습니다,추워집니다,감기조심하세요.
소중한 포스팅 수고하셨습니다,믿음과늘 건강빕니다.
감사합니다.
저도 동감입니다.
오래 전에 행복방정식을 만들었죠.
행복 = 욕망의 달성 또는 성취 / 욕망
분자를 조정하기는 어렵고 분모는 마음 먹기에 따라 조절이 가능하니 욕망을 줄여야 행복하겠더군요.
고운 포스팅에 머물다 갑니다.
즐거운 저녁 시간 되세요.
감사합니다.
사랑하는 고은님~♡
오늘도 따뜻한 마음으로
고운 걸음해주심에 감사
드립니다

오늘은 어제보단 덜 추웠던 것 같아요.
오늘도 좋은하루 되셨나요?
좋은글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어느새 하루가 서서히 저물고
또 저녁 시간이 되었네요
시간은 째깍째깍 잘 도 가는듯 합니다
편안한 저녁시간과 함께 즐겁고 행복한 밤
보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또 한 주가 열렸네요.
안녕하세요?
코로나 19가 또다시 기승을 부리는 요즘
몸도 마음도 얼어붙게 합니다
우리 모두 슬기롭게 대처해야겠습니다
휴일, 저녁 시간 편안하게 보내시고,
월요일 상큼하게 시작하세요.
감사합니다.
생뚱맞은 얘기겠지만, 총탄과 포탄이 빗발치는 곳에서도 살 사람은 사는 게 세상이고 인생인 거 같습니다.
당연히 조심은 해야겠지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방역엔 마스크, 추위엔 두툼한 방한복이 적격인 계절입니다.
여기에 모자와 머풀러까지 더하면 완전무장일 것입니다
오늘 한강변의 서울숲에서 현장실습을 받으면서 추위에 떨며
무더웠던 여름날을 떠올리며 엉뚱한 상상을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제가 즐겨 쓴 말 중에...
계절 불문하고 집 나설 땐 덥게 입고 가라. 더우면 벗을 수 있지만, 추우면 사람까지 초라해진다.
이렇게 얘기합니다.
안녕하세요?
♡11월의 마지막 날 건강 관리 잘하시고 보람 되게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멋진 12월 맞으세요.
아미고님,
11월도 다 가고, 절기는 겨울로 접어드는데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하고
이를 막기 위해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계속 격상하고 있습니다.
수도권 뿐만 아니라 지방까지도 상향조정이 추진된다고 하네요.
건강관리 각별 유의하시고 행복을 엮어가는 새 한 주 열어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조심하는 사람은 조심하고, 제각각 자기 방식으로 살아가나 봅니다.
안녕하세요? 오늘이 11월의 끝자락 입니다.
새롭게 시작되는 한주가 시작되는 월요일
하시고자 하시던 모든일 마무리 잘 하시고
희망과 보람이있는 12월을 맞이 하시길
바랍니다.항상 함께하는 마음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희망찬 12워이면 좋은 텐데, 수능파티가 있을 것이고, 성탄절 파티도 있을 테니 어쩌려나요.....
아미고님~~안녕하세요.....(⌒ε⌒)

쌀쌀해진 날씨속에 어느새 11월도 아쉬움을 뒤로한채
그렇게 저물어 가고 세월의 빠른 속도에 귀한시간의
의미를 깨닫게 합니다......(─˚─)

차가워진 늦가을 바람에べへへべへ
낙엽은 떨어진 잎이라는 이름을 달고
하나 둘 나무를 떠나는 잎들을
바라다보는 일이 쓸쓸하기 그지 없습니다....( __ )˚

잠시 고왔던 세상 잠시 맑았던 세상....♡ *""* ♧
잠시 향기로웠던 세상...~~~(..*)(*..)... °°。°
또 다른 생각으로 나만의 세상을 물들이며
톡톡 가을빛에 행복에 잠겼습니다....(*ㅡ.ㅡ)。

깊어가는 늦은 가을의 낭만을 만끽하면서...
많이 쌀쌀해진 날씨 항상 건강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ノ。

11월이 아름다운건~˚♡*♪*˚♡。
늘 함께해주시는 친구님이 있기 때문이랍니다.(*^^*)=(^.*)=♡

가는 11월 마무리 잘 하시고,,,
따뜻한 미소와 사랑 가득 나눌 수 있는
행복한 시간이길 바랄게여~......♡⌒__⌒♡
감사합니다.
월래부터 웃는 월요일...
오늘은 각시랑 함께 콧바람 쇠며 운동하는 날이네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정의와 진실을 택했는데 불이익을 받는 경우가 있습니다.
자신의 생각으론 옳은 길이라 믿고 앞장섰는데
오히려 잘못된 길이라며 지탄을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흥분하며 이런 억울한 경우가 있다고 불만을 표합니다.
그러나 세상사란 기다려보면 다시 진실의 자리로 돌아와
정당하게 인정을 받거나 타당한 일이 되곤 합니다.
진실은 조금 늦게 오니 좀 더 멀리 보고 기다려야 합니다.
♡ 꾹!~눌러 공감 전해드립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세상엔 여러 경우가 많아서 정의가 물처럼 흐른 때도 있고 더러는 강자의 이익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
안녕하세요?한달동안 수고하셨습니다.
11월은 미소 속에 보내시고 12월엔 좋은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평안함이 깃든 월요일.
소중한 포스팅 수고하셨습니다,평온과 늘 건강빕니다.
감사합니다.
시월이 아까워서 11월은 스킵하고...
오늘 10월 61일로 시월을 보내줬네요.....
아미고님~~안녕하세요.....(⌒ε⌒)

쌀쌀해진 날씨속에 어느새 11월도 아쉬움을 뒤로한채
그렇게 저물어 가고 세월의 빠른 속도에 귀한시간의
의미를 깨닫게 합니다......(─˚─)

차가워진 늦가을 바람에べへへべへ
낙엽은 떨어진 잎이라는 이름을 달고
하나 둘 나무를 떠나는 잎들을
바라다보는 일이 쓸쓸하기 그지 없습니다....( __ )˚

잠시 고왔던 세상 잠시 맑았던 세상....♡ *""* ♧
잠시 향기로웠던 세상...~~~(..*)(*..)... °°。°
또 다른 생각으로 나만의 세상을 물들이며
톡톡 가을빛에 행복에 잠겼습니다....(*ㅡ.ㅡ)。

깊어가는 늦은 가을의 낭만을 만끽하면서...
많이 쌀쌀해진 날씨 항상 건강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ノ。

11월이 아름다운건~˚♡*♪*˚♡。
늘 함께해주시는 친구님이 있기 때문이랍니다.(*^^*)=(^.*)=♡

가는 11월 마무리 잘 하시고,,,
따뜻한 미소와 사랑 가득 나눌 수 있는
행복한 시간이길 바랄게여~......♡⌒__⌒♡
감사합니다.
빼빼로 데이에는 거기로 오세요.^^
사랑하는 고은님~♡
추운날 휴일 잘 지냈어요
오늘은 아침공기가 싸~ 하게
차갑네요

그토록 아름다움을 뽐내던
가을도 무대를 거두고
삭풍이 휘몰아치는
겨울이 기다리고 있네요

정말 11월 한달이 쏜 화살같이
지났네요 코로나 때문에 더
정신없이 지나가는것 같아요

그러게 세월가는게 이젠
나이탓인지 정말 야속하네요
내일은 오늘보다 더 춥다네요
감기 조심 하시구요

요즘 코로나가 넘 심각해요
코로나 때문에 어디서든
자유롭지 못하는 실정이
넘 안타깝습니다

언젠가 그 몹쓸 코로나 하고도
이별의 날이 오겠지요 그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소망합니다

11월 내내 글 올리면 바삐 달
려와 주시어 따뜻한 글과 마음
으로 함께 해주시었지요
참 감사했습니다

가을도 가고 11월도 가고 있네요
한달 마무리 잘 하시고 멋진
새달을 뜻깊고 행복한 12월 맞으
시길 바랍니다요~~♡
감사합니다.
월요일은 멀리 나가서 운동하는 날이라...
파주에 있는 장준하 선생 묘소와 장릉 등을 돌았네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정의와 진실을 택했는데 불이익을 받는 경우가 있습니다.
자신의 생각으론 옳은 길이라 믿고 앞장섰는데
오히려 잘못된 길이라며 지탄을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흥분하며 이런 억울한 경우가 있다고 불만을 표합니다.
그러나 세상사란 기다려보면 다시 진실의 자리로 돌아와
정당하게 인정을 받거나 타당한 일이 되곤 합니다.
진실은 조금 늦게 오니 좀 더 멀리 보고 기다려야 합니다.
♡ 꾹!~눌러 공감 전해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진리와 진실 그리고 정의도 세월따라 변하는가 봅니다.
안녕하세요?
11월의 마지막 날 저녁 시간입니다
11월의 마무리 잘하시고,
새로운 12월에도 이루고자 하는 소망 성취하시고,
날씨가 춥습니다
각별히 건강에 유의하세요.
감사합니다.
12월에도 살랑대는 미풍이 불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