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야그들

광성이 2010. 2. 24. 23:40

 

 봉화 마을  전경    저멀리  부엉이 바위도    무심하게  서있다.

   각종  프랭카드    많은  생각이   들게 하네요 

 왜 ? 노무현  대통령님이   그리울까    역대  대통령  모습은   근엄한  모습   웃음이 없는  재왕적인  모습과 

 너무나  다른  서민적인 모습      친근한  웃움이  많은   국민들의  가슴에  새겨 있어서    그리운 것이다.

    정월  대보름    달집 태우기 위하여   주민들이   행사준비에   한창  바쁘게   활동하고 있음

 많은  국민들이   전국에서   봉화마을을  방문한  모습

 우측  노란  것은   봉화 마을의  브랜드   오리농법의    상징   오리  가두워  놓는 곳

   하얀 건물 밑에  오리들이   살고 있고   저멀리    오리소리가  봄기운에     농사 준비한다고   소리도   우렁차게  들려온다.

 

       지난  일요일(2/21일)  

      오늘은   봄기운을   흠뻑  받으려고  마음먹고   집을  나서   회사로  향해    두발로를  타고   남천의  길을 따라  내려갔다 

        남천은   임시로   하천을   정리 해놓은 상태  (25일  80mm  봄비가  내린다고 하는데   은근히   걱정이 된다)

         아침  9시  30분에  출발  소답동  으로 향해  덕산으로  저어 갔다.

          창원에서  덕산 까지 가는데   자동차  전용 도로라   정말  목숨 내 놓고 가야지   마음이  너무  조아린다   무서운 덤프트럭

         진영까지 가는데  광대가   외줄 타듯   위험을 무름쓰고   두발로  간다는것은  너무도  무모한   모험이다.

 

          어렵게  봉하마을에  도착하니 전국에서   관광뻐스와  자가용으로  많은  분들이   방문하였다  

            봉하 마을 입구에  도착하니  지난  장례식때  수많은  촛불이  놓였던  도로  경계석은   촛농이 수많은

             국민들의  눈물 자국인양   아지고   선명히  남겨있었다. 

              다시 한번  지난  장례식날   수많은  사람들의  모습을  다시 한번  상기 하였다

 

            나도  군중의  틈에 끼여   복원된  노무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하고 (복원전에도  와 보았음)

            노대통령이  잠드신 곳으로  가보니   공사중이라   다가 갈수가 없었다  

            일부  참여당원들이    노무현 대통령 묘지 사진에다   큰절들을  하는 모습을  볼수가 있고   저멀리 장군  바위에 많은 분들이

          올라간 모습,  부엉이 바위 까지도   사람들이  모습이  보였다 

 

         나는   봉하 마을의  농로를 따라   홀로   저멀리  마을을  보며  가져간  간식을   먹으며   봄기운을  만끽하고  이논에서

             노 대통령이   어려운  농촌 현실을   체험  하였으리라  

              농로를 따라  나도  두발로(자전거)를 타고   집으로 오는데    손녀 와 같이  자전거를  타는 모습이   나의  눈앞에서 

            사라지지를  않아    한참  생각을  하게  하였다  

            농수로에는   철새인  오리들이   무단 침입자(?)에  놀라   봉하의  벌판위를   날라  다녔다  

            

              다시  집으로  돌아오려니    걱정이 앞선다     혹시  차 사고가 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이번에는 좀더  안전한  길을

             택하여   마을로  들어서서  돌아 돌아   농로를 따라 달려 갔다  많은 시간이  소요되도   안전한 길을 택하였다 

              

                논두렁에는   봄처녀  어디가고   늙은  할매만    봄나물 뜯으려  다니시고    과수원에는 부지런한 농부들이 

                  과수 나무 전지  작업을  하고  있다 

              창원에  들어서니   4시     휴대폰에  메세지가  뜬다 

            

               딸래미가   한양서  내려왔는데   고향의   회 맛을 보고 싶다고  

                봄기운을  듬뿍  받아도   힘들어 지치고  하였지만   예쁜   딸래미가     원하니    가음정  재래시장으로   향했다.

                광어,  감시(감성돔)   예약하고   상추, 배추, 깻잎.    카~  그리고   좋은데이   쇄주  1병   그리고  횟집에서  덤으로

               매운탕 꺼리  거기에는  무우가  없으면  않되지   무우까지  사서  집으로  ~~~

             

                 회 한점에  쇄주 한잔   카   정말  맛있다     피로는  물론  사악   물러 거라   

 

                  정말   하루  줄겁게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