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야그들

광성이 2011. 8. 16. 00:25

 

                      오늘은   54년의  추억이 깃든  고향의 정든집이   사라지는 날이다  (현재의 대문은   71년 중학교입학하는 봄에  아바지 생에  3번째  지은

                       집이다 

                     아버지의 직업은  농사이지만    산에  사방공사를 하는  석공이셨다    아버지의  정성이 깃든   추측대

                    시골 중학교 시절    배구선수를 하고싶어  키가  크라고   점프 연습을 하던  처마   그때는 시간만  나면  점프 연습을 했다 

아버지 생애   2번째  집을 짖으신  안채  64년인가   하였튼   처음에는  마루가 없어  신을 싣고  건너방으로 갔던 기억이 난다 

 오른쪽  툇마루의 기억은  겨울  1~2월  따뜻한  오후에   아버지가  사방공사를  다니셔서  받은  밀가루로  수재비 를  만들어 맛있게  먹은

  기억이 깃든 마루다  그때는   문이 없어  햇살이  아주  따사로웠다   

                   아버지가  생애 처음으로  6.25 사변직후    지었다고 하나   어머니 말씀으로는   신혼집이였다니까      6.25 전에  지으셨나보다

                   너무 가난해서    새집(동네서  제일 부자집)에서   새집 할아버지가   쌀  한가마니를   먹으라고  주셨다고  하셨다

                     밤에  쿵하는 소리가  쌀가마  내려놓는 소리였다고   새색시 시절   얘기를  하셨다 

                     어머니 와  형수님이  부엌에서  도마를  사용하셨던  곳    항상  장마만  지면  물이 내려서  퍼내곤 했던 기억이 있다

                      그런데  그날도   비가와서   부엌이  침수 되었네요  (국솟,밭솟, 가마솟)  3개가  놓여져 있던곳이만   오래전  아버지가  돌아가시고는

                        사용을  중지 하였다.

                    새마을  운동과   우리집은  떼어놓아야  떼어놓을 수 없은  인연이  있다 

                    71년  한창  새마을  운동이  전개될  시기   전국  모범   새마을  우수 마을로  선정되어   3개 방송사가  매번  촬영 하고   외국인 견학분들이

                     방문하던 부엌   (재래식  부엌을  개량하여   현대식으로  타일을 깔고    메탄 까스로  식생활을  개선하는 장면을  촬영하던곳 )

                      나무로 밥하던것을   메탄 까스  로  국까지  끓여 먹는  작면을  연출하던  어머니의 모습이  아련히  떠오른다 

                    폐허로 변한   아궁이 

                     부엌의  천정   나무로  밥을 하고  군불을 때니   시커먼  천정의 모습  (외국인이 왔을때  안내하는 분이   6.25때  불탄 흔적이라고  설명하는

                     모습을 보고   씩  웃었던  기억이 난다   (아닌데 라고)

                      돌아가신  큰 외삼촌이  약주  한잔 하시고  감나무  접을  부치시고   잘되라고   기도하던   시절이 생각나고  (외삼촌은  흥이 많으신 분이고

                     외할머니가   어머니  간난  아기때   돌아가셔서   항상   불쌍하다고   엄마를   많이 도와 주셨던  분이다)  감이 많이 열였던 나무이다

                      이제는  45년 정도  된  나무인데  추위에  얼어 죽어  믿동만  살아났다

                     밀짚으로  담장을  하던 것을  새마을  운동의  일환으로    현대식  담장을  설치한  뒷뜰    아버지의  손길이  보이는  추측대 돌

                     어릴적   굴뚝밑에  항상  우리들이 사용했던  책을  쌓아놓았던  곳  (형님들의  천자문 책  특히  어릴적   '겨레의 발자취' 상,하를  읽어서

                     어릴적부터   역사과목을 좋아했고  지금도   옛것에  흥미를  많이  느끼고 있다 

                      저마루는  여름날  모기장을  치고  아버지와  동생과 함께   자던  추억이  많이 서린 마루다

                       지난 8월  3일  고향의 형님과  술한잔하고   혼자  모기장을 치고  마지막  고향집에서  자고 왔다

                     이작은  창문으로  겨울 햇살이  비치면   어둡던  안방은   정말  대낫같이   밝아졌서   너무  마음이  좋았던   창문이다 

                     어릴적에는  작은  투명유리로   밖을 볼수있게  붙여놓았던 기억도 난다

                    시골집의  추억   어릴적  벽장의  추억은  하나쯤  있을 것이다    형제들과  술래잡기 할때 도  숨어있었던  벽장  (벽장은  항상  컴컴한곳이였다)

                     신문이   70년대  신문으로 알고 있는데   정확하지 는 않다    형님이  아주 오래됐다고 한다 

                    어릴적   5형제중  3형제는  부모님과 같이 잤다   어릴적은  몰랐는데   3평남짓한 안방  후에  처마까지  넓혀   방 한가운데  기둥이 있다 

                    큰형님과 어릴적   웅퉁 불퉁한  벽을   도배한  추억이  난다   (큰형님과 띠 동갑이다   올해   66이구나 )

                     73년도  금성사  제품의  선풍기   모두  쇠로 되어  무겁다  그러나  지금도  잘  돌아가고 있다    바뀐것은   손잡이만  바꿔다 

                     정말 오래된  선풍기  (순님이 어멈 :나의 둘째 외삼촌  의 장녀  외사촌 누님이 주셨던  선풍기   지금은  할머니가  됐지만 젋었을때 

                      여장부  같은  기질이 있었다    왠만한  사내들은   꼼짝  못했다 

                       셋째 외삼촌이   고태골 (현 ;응암동)  그 부자가   몰락하고    쌀뒤주와  저울  그리고  한 말을  어머니가 갔고 오셨다   지금까지 있는데 

                     100년은  넘었다고  한다  (고태골은  옛날  공동묘지 자리였다    그래서  농담으로    서틀리면  태골로  보낸다고   했다)

                       여로를  K,B,S,에서  방영때   텔레비젼이 있고    외사촌  3째형은  그때  250CC 독일제  를  타고  친구들과  같이 우리동네에 와서 

                       굉장한  굉음을 내던 모습떠오른다 

                     어머니가  시간나는되로  광을 내던  마루    어머니 살아생전에는  정말  유리알  같았다   그러나  세월이 흘러  도  지금도  튼튼한  마루

                     요즘같은  장마철에는  시원하고  모기장에서  자던   아주 시원한  곳이다 

                      큰형님과 , 둘째 형님이  자던  건너방  문 

                    67년도 전기 판넬  (초등하교 3학년  겨울  2월 오후  호롱불에서  전기를  처음 사용하던 시절    어릴적이나  지금이나  손재주가  많으신  3째 형님이

                     승인후  연결하라고 하던  말을 듣지 않고  몰래 연결해서  백열전구의  빛은  정말  대낮이지만  너무나도  밝았다)

                       건너방의  모습 

                        웃물터가 있던 자리  지금은  없어지고  상수도가  자리잡고 있다   어머니의 빨래판으로 사용하던 맷돌도 있다 

                      수동식  펌프 의 웃물은  추운 겨울이면 얼어서   뚜거운 물로 놓여  사용하던  시절이 생각난다 

                    조그마한 텃밭은   연탄광으로 변하고 

 

 

                    마루에서  바라본  하늘  여름날   소나기 소리를 듣고  모기장에서  자던  시절이 생각난다   술한잔을 하고  홀로 잘때   지나간 시간이 

                    너무나  또렸이 나타 났다 

                     아버지가  생애 마지막  4번째  88올림픽때  짖으신  집    오랜동안   군사 보호지역  그린벨트 로    주인행새를  못한 동네이다 

                      항상   여당인  공화당국회의원 지역구였지만   정부시책을 너무  잘  받들어  오랜동안  주인 행새도 못하는 노릇도 하다 

                       2년전  모든것이 풀려  지금은  평당  250만원가는 땅 값이 형성되어있다

                    어릴적  동네  이장님 댁  앞길   6살 때 동생과 함께  엄마가  입혀주신  저고리를 입고 나갔다가  동네 애들한테  놀림을 당하던  어릴적  가슴

                    아픈 추억이 깃든곳   어릴적이지만  충격이 너무 커는지  아직도  잊혀지 않고 있다 , 고향 갈때마다 생각이 나는 곳이다 

                     그날  어릴적  이장님은   이제  노인이 돼서   나를  알아보지 못할 정도 로  늙으셨다

                      어릴적  이장님댁  마당은  동네 어린애들의  놀이터 였다

                        어릴적  상현이와 용경이 송미와 같이  설익은  배를 따서  침을(소금에 담가 넣다 후에 먹음) 시절이 기억이 난다

                     어릴적  동네  3번째  부자집의  모습   사촌 매형의 집이면  내친구  용경이와  중학교때  놀던  퇫마루   어즈버  그시절이 

                     순식간에  지나갔구나 

                     사촌 매형의  집  옛날에는  조선기와집이였다  

                   초등하교 시절  동네  형님 동생들과  줄지여  등교하던  오솔길이  지금은   차가 다닐정도로  넓혀져 있고  이길로 방아다리로 가면 

                    여름날에는   물고기가  엄청 많은  갯천이  나온다   제초제 사용으로  미꾸라지가  없더니만  요즘은  다시  고기가  올라와  살아서

                     추어탕감을 잡아 드신다고 한다 

                     동네  개울   비가온뒤라  맑은 물이 흐른다    어릴적  물고기를   잡던개울이였다 

                    현제는  동네  회관이 있지만  왼쪽에  회관과  목욕탕이 있던  자리  그리고  오른쪽은  어릴적   너무나 무서운  옷나무 제 모퉁이다 

                      캄캄한  여름이나  겨울 밤에는  도깨비가  나올것 같은  으시시한   모퉁이엿다 

 

 

                        어머니와  형수님이  손빨래를 하던   맷돌 

                     한 말짜리  댓박

                     형님이  적어놓으신    농부의  우리  벼농사  생산 량   천생  농부인줄  알던 형님은   지금은   경비직으로  전환하시고 

                    농자 천하지  대본은   어디로 갔는가 

                      대문앞에서    앉자  대화하던   의자    이곳에서  열무도  다듬고  벼도 탈곡을 하던  바깥 마당

                     고향집에서   마지막으로  형수님과 조카 경애가  차려준   아침  밥상   형수님의 반찬 솜씨는  알아준다   정말   맛이있게 먹었고 

                           아쉬운  고향의   밥상이다     형수님   고맙읍니다   

                     윗집 아주머니와  아래집  아주머니    추억의 사진을  찍는다고 하니  윗집  아주머니는  눈물을  흡치신다    45년정도 사셨고  아래집 아주머니

                    는   새댁으로 오셔서  이날 까지 사시니  52년정도  사셨다   새대 때에는  우리집에  매일  마실을  오신 기억이 난다 

                      너무나 정다운  이웃이니데  이제  헤어져야 한다니     너무나  섭섭하다  

이렇게 아름답고 행복한 추억이 서린 고향집이 왜 뽀사지는기요 사라지고
남의;집 동네 인데도 제가 가슴이 찡 합니;다
고향이 사라진다 생각하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