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방개 소식

광성이 2011. 9. 4. 10:32

 

                        올해  자주  비가온 혜택이라고 (?)   너무나  맑은  토월천의  하천모습

                       이맑은 물속에는  많은  붕어  들이 떼을 짖어  놀고 있다   (올해는 큰 잉어는 보이지 않네요)

                    너무나  마음을  환하게  만드는  토월천의  모습  10여년전  복개를 하면   이모습   볼수가 없었겠지요 

                     외동 초등학교와   어울리는  토월천   생태하천을 조성하는데   이곳의 토월천은  이런모습에 한층   더좋게  만들어줘야 한다

                        사진  중앙  상류에  붕어들이  놀고있는모습

                      10여전 토월천  복개 반대운동당시   수원천의 모습이  지금의  토월천 모습과  같았다   놓은  고층아파트 밀집지역에 맑은 하천에서 놀던

                     소녀들의   모습    머지않아서    토월천도   어린애들의  학습장과  물놀이 장이 될것이다  

 

                                             @@@@@@@@@@@ 토월천  살리기  10년을  돌아보며  @@@@@@@@@@@@@@

 

                        1981년  8월  13일 이던가   토월천에  굴삭기 가  하천을  파헤치면   복개 공사를 강행하던  지난날

                         도심속의  가로지르는  토월천을  살리고  어린아이들의  등교길의  안전을  위하여   대우아파트의   주민들은   남녀 노소할것 없이

                          토월천에  천막을 치고   무시무시한  굴삭기를  몸으로 막으며  토월천 살리기 운동은   시작되었다 

                         먹기 살기도 힘든데   하천을 복개하여   지역 경제도 살리고   자동차 교통 고통(?)도  해소한다며  창원시의  밀어부치기  공사 강행 

                      

                       남자들은  회사가고  낮에  어린애를  들러 업고  토월천에서  굴삭기와  투쟁하던  젊은 새댁들    눈물 나는 사연도  많고  

                      온 주민들이   뭉쳐  막아냈던  토월천 

 

                        지금은  모두  다른지역으로   각자의 삶을 살아가고 있지만     토월천은  아직도   창원의  중심을  흐르고 있다 

                         물방개 회원들의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지난 10여년동안  비가오나 눈이오나   매달   모여서  하천에 쓰레기 줍고  여름방에  영화제

                          하면서    토월천 살리기 홍보를 하던  활동은   추억의  한장으로  남아 있다  

 

                          지역의  시민단체 와   창원시의  하천 살리기  운동이  엇박자를  냈으면   오늘날의  토월천은   죽은 하천으로  갔을 것이다 

                          하천복개한곳은  생태환경이  살아날수가 없다  

 

                           요즘은  창원시가  하천살리기  운동에  한층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10년전의  창원시의  입장은   완고하고   시정책을  시행하려는 의지는

                           우리들을  너무나 힘들게 했다 

                             그래도  창원시의  관계자분의  정성어린  하천살리기  마음이  있었기에   오늘날에  토월천이  살아나고 있지  않았나 도  생각해 본다  

                           복개반대 운동을  마치고  토월천 살리기 운동을  꾸준이 할수 있었던것은    회원들의  협조가 많은  도움이 됐지만   지역의   신문및 방송 관계자분의

                            지속적이   관심이  오늘날의  토월천 살리기 운동   10여년의 세월이  흘르지 않았다 쉽다

 

                           물도  맑아 지고  많은 철새들도  놀러오는  토월천을  바라보며는  마음  한곳이  뿌듯한  느낌이  온다  

                              미꾸라지 , 붕어 , 잉어  이름모를  물고기 들이  노는 토월천   

                            이제 토월천주위에  아파트들이  재개발 이 되고   하천이  생태하천으로  더욱  거듭나서   주위의  어린애들의  자연 학습장이되고  

                           물가에서 놀수 있는 수변  공간이 되  마음 놓고  활동할수 있는  하천이  되길 바란다

 

                           많은  지역 주민들과   토월천 물방개 회원님들    그동안  수고 많으셨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