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야그들

광성이 2012. 2. 26. 10:57

 

                        봉사활동을 같이 갔던 분들    도배 장판팀의  간식 드시는 모습 (오뎅.찌짐(갱상도 발음)  봉사활동  마무리 중에  먹는 맛은

                         정말  맞이 있읍니다

                      주택을 이용하여  시골의  개척교회   화재로  유실되어   외부의 검정을  깨끗이  지우는  모습입니다  

                        역시 봉사활동이라   모두들  열심히  하였읍니다 

                      도장팀의  마무리후  정리하고  짐을 챙기는 모습

                     시골의 개척 교회라  장소도 협소하고  불이나서  집안의 가재도구를 밖으로  꺼내온  모습 

 

                     종교인은  아니지만   시골의 개척교회의  어려운  모습을 간접적으로  체험 하고 왔읍니다 

                     시골의  했빛이 따사로운  2월  한가로운   밭 풍경입니다   이런곳에   작은집 하나짖고   작은 텃밭에  야채심고   노후에 조용히 살고싶은

                      곳입니다 

                       너무나도  조용한  시골  동네의  도로모습     저멀리   누군가  그림같은 집을 짖고  시골에서 사시네요 

 

 

 

                            진주  단목 교회를 다녀와서 

                      평소  아는 직장동료로 부터  한달전에   시골의  작은 교회가 어려워서   봉사활동을 간다는 애기를 듣고   종교인이  아닌데  봉사활동을

                      같이 갈수 있는냐고  묻으니  같이 가자고  제의를 받고서  가벼운 마음으로  나섰다

                       시골의  작은 개척교회   불의의  화재로  가정집을  개조해서   연세가 많으신   목사님 내외분이  시골에  계신분을 위하여  세운 교회 

                        버림받는  여자분들  8명과   이제는 일선에서  퇴진한   원로 목사님  내외분을  모시고  활동하고 계신다는 얘기를 듣고  좋으신 일을

                            하시는구나  생각이 들었다 

                        도배.장판및  도장및  미장팀 그리고  청소년  봉사활동및  식사 준비하시는  회원님  그리고  나같이  기술도 없고  오르지  청소를 할줄 아는

                         회사 동료는  불에 타다 남은  옷가지 나무  온갖  잡동상이 를 치우는 일을 했다 

                        너무 열악하여   타나남은  나무,옷가지를  난방용으로  다시 사용해야 한다는  말을 듣고   아  정말  시골에서  고생이  많구나  생각이 든다

                         그러나   열악한 중에도  남을 위하여  종교및  봉사활동을 하시는  연로하신 목사님  내외 분을 뵙니   종교인은 아니지만   존경하는 마음이

                             들었다  

 

                            세상에는  바쁜일상중에도  자기  일을  나두고   하루  열심히  봉사하는 분들이  있다는 것이  이 사회를 살아가는  나로서도  마음 흡족한

                            일이고   줄겁게   거둘었다   

                            나는 인생에서  하루를  줄겁게  또 보냈구나 하는 마음을 갖고   뻐스에  올라   귀향하였다  

                            다음 기회가 있으면  다시 한번  만나자는  인사를 하고  헤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