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방개 소식

광성이 2012. 2. 26. 11:49

 

 

 

                     1월   자전거를 타고  한가롭게   남천의  끝자락  봉암 r갯벌의  모습   철새들이   저멀리  보인다 

                      산업화의  몸살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맑아지는   이수지역의  모습입니다 

 

 

                      매서운 추위의  위력은  토월천을  꽁꽁언  어름판으로 만들어 놓았다  도시하천의  쓰레기가  방치 되어 있는 모습고 

                       아직 봄이 오지 않았 지만  차가운 시멘트  벽에는 사시사철  화려한  벗꽃이 피어 있다  

                     아마  곁에 있는 벗나무도  새봄준비를 하고 있겠지.......

                      상남동  재개발  아파트  모습  , 새로운 모습으로  단장 되면   그리고  토월천이  생태하천으로  거듭나면  많은  혜택을  누리고  살으리라

                       지난  10여년전에  토월천을  지키려던  수많은 사람들의  외침을  알지 못할것이 다 

                       올해는  썰매타는  애들도  보이지 않는  하적한   토월천 의 모습니다 

 

 

                       남천과  토월천이  맞닿는  지점  생태하천으로  거둡나는 공사가  시작 되는 풍경이다

                         붉은 깃발이    우리들에게는  희망으로  다가올것이다   

 

 

 

 

                       10여년전의  토월천  복개 공사 강행  프렌카드와  오늘날의  환경정비 사업   프렌카드

                       (토월천  복개 공사 밙대 운동을  한  한사람으로서   격세 지감을  느낀다)

 

 

                      (혹자는  이하천에   복개 도로를   놓아야 한다고   하지만   창원시는  10여년후    오늘  하천 양쪽으로  

                       목도(木導)를 놓아  보행자와 자전거를      타고  출 퇴근할수 있게  공사를  시행할것이다  )

                         속도는   시간을  벌게 하지만   느림은  추억을  남개 하여줍니다   하는  문귀가  생각이 난다   

                        건강을 위하여  걷고  자전거를 타고  줄거운  출퇴근을 하며는  토월천은   추억을 만들어 주고  활력을  불어 넣어줄것입니다 

 

                       2월의  토월천  모습    10년전의  굴삭기  와  오늘날의  굴삭기  모습  

                         (너무나  다른  나의  이중적인   마음입니다)    희망이  보이는   공사 현장모습입니다 

 

 

 

 

 

                       꿈에 그린  아파트 옆에는   꿈같은  토월천이 아니라  현실의  토월천  모습입니다  

                     철새인 오리와  백로가  우리 인간과 같이  어울려서  놀수있는 토월천의  2월에  모습입니다 

                        머지 않아  토월천에도  봄이 오겠지요   맑은 물에서   오리와 백로가 노니는 모습

                          10여년 전에는 희망이이였지만  오늘은 현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