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살고 있는곳

미소 2021. 4. 3. 15:01

4월 2일 금요일 오전에 탄천에도 벚꽃이 만개했다고 해서 탄천으로 출발...

 

탄천으로 불리게 된 데에는 전해오는 이야기가 있다고...

하루는 염라대왕이 저승사자에게 삼천갑자(18만년)를 살았다는 동박삭을 잡아올 것을 명했다.

그러나 동박삭은 워낙 둔갑술이 뛰어나 저승사자도 어쩔 수가 없었다. 고심하던 저승사자는 꾀를 내 이 냇물에서 숯을 빨기로 했다.

이 모습을 본 한 행인이 “내가 삼천갑자를 살았어도 숯을 빠는 사람은 처음 봤다”고 하자 저승사자는 그 사람이 동박삭인 것을 알아채고 저승으로 데려갔다.

그때부터 ‘숯내’ 또는 같은 뜻의 한문으로 탄천이라 부르게 됐다고 한다.

탄천의 벚꽃 지금 보지 못하면 내년 봄에나 볼 수 있을 것 같아 오전에 잠시 시간을 내서 왔는데 때를 잘 맞추어 온 것 같다
잔디밭에는 민들레, 제비꽃이 곱게 피어있었는데 살랑살랑 불어오는 봄바람에 어찌나 가냘프게 흔들리던지 초점이 맞지 않아 못 찍었고
벚꽃 하면 흰꽃이 대부분인데 이곳에는 붉은색 벚꽃도 있어 처음엔 복사꽃인가 자세히 보니 벚꽃이 맞네
은은하면서도 약간 붉은빛으로 수줍은 듯 다가오는 벚꽃... 젊은 날 화사한 꽃속에서 인증샷도 많이 찍었는데 이젠 나이가 나이라 꽃이 비웃을까봐... 푸하하
흰 벚꽃도 예쁘게 찍어주고
민들레도 네잎 클로버 속에서 살짝 얼굴을 내밀고 자기랑 놀아 달라고 하기도 하고
노란 개나리와 조팝나무 꽃도 예쁘게 활짝 웃고 있는데 그모습이 아름다워 ...
영산홍도 며칠 지나면 필 것 같고
학생들도 꽃놀이 나와서 서로 사진 찍어주면서 정답게 조잘거리는 모습을 보니 나도 저런 시절이 있었는데... 아 ~ 그 시절 그립구나
이 꽃은 현호색 같기도 한데... 잎이 내가 알고 있는 현호색과 조금 다른 것 같은데... 자주괴불주머니 라고 블친님이 가르쳐 주었네 ...감사해요
민들레와 개불알꽃... 인터넷 검색해 보니 개불알꽃은 다른 꽃이던데 왜 이 꽃도 개불알꽃이라 하는지 궁금
인증샷도 찍었는데... 푸하하
우와! ~ 볼수록 아름다워... 이 순간 어디에다 비할꼬 내가 이곳에 있음을 감사하며 오늘 이 순간 영원히 간직하고 싶어 찍고 또 찍어보면서 움직이는 자만이 누릴 수 있는 행복이 아닐까...
일찍 핀 벚꽃들은 불어오는 산들바람에 꽃비 되어 내리는데 바람에 날리는 꽃잎은 사진에 찍히지 않아 좀 아쉽기도 하고
꽃길 속으로 꿈을 꾸듯 걸었으니까 이젠 징검다리 건너 반대쪽으로 가 볼까
반대쪽엔 연둣빛 잎새가 싱그러움으로 눈까지 시원해 지는데
어느새 연둣빛 잎새가 이리도 많이 나왔을까... 머지않아 녹음이 우거지겠지
조금 전까지 화려한 벚꽃길 속으로 꿈을 꾸듯 걸어온 길도 건너다 보고
종지나물(미국 제비꽃)
모든 꽃들이 다 예쁘게 보이는데 이 순간 어떻게 표현할꼬
이곳은 응달이라 이제 벚꽃이 피기 시작하고
꿩의 밥
자목련은 하나둘씩 낙화하고 있었는데 아직 남아있는 꽃들이 있어 반겨주고
신나게 자전거 하이킹하는 사람들도 많았는데... 나도 신나게 타고싶포
화사했던 진달래 꽃도 시들어 힘을 잃어가고
산수유꽃도 열매를 맺을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꽃사과 인가? 꽃이 피면 예쁠 것 같고
귀롱나무
이렇게 봄은 우리 곁으로 다가와 난 오늘도 꽃길을 걸으며 봄이 가져다준 선물 맘껏 즐기며 또 한 페이지 나의 소소한 일상을 기록해 본다.

*****************************************************************************************************

4일 일요일 오후 운동 겸 산책길에서 만난 꽃들... 어제는 하루 종일 봄비가 내린 탓에 벚꽃잎은 많이 떨어졌지만 그래도 아직 남아있는 꽃이 있어 기분 좋게 산책하면서 몇 장 찍어본다

핸폰 사진이라
복사꽃도 활짝 피고
영산홍도 피기 시작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붉은 꽃들의 향연이 펼쳐지는데 영산홍이 필 때 쯤은 무더위가 찾아오는데... 나날이 더워지겠지

.

이전 댓글 더보기
벚꽃이 만발한 아름다운 탄천풍경
그윽한 꽃내음이 온세상을 진동하는 듯 합니다
감사히 보며 봄비 내리는 휴일
편안히 머물다 갑니다.
미소님!
오늘도 여전히 비가 내리네요
샘물같은 봄비
살포시 내려앉는 봄비는
만물들의 생명수...
이 비가 오고나면
싱그러운 연녹색 푸르름으로
봄은 더 짙어가게 하겠지요.
봄비 내리는 행복한 주말도
보다 즐거움과
보다 더 기쁨으로
마음가득 채워가는
아름다운 봄날로
보람되고 뜻깊은 행복한 주말 되시길 바랄게요
가는 곳마다 꽃들의 향연이 펼쳐지고
나날이 연둣빛 잎새가 싱그럽습니다.
비가 내린 뒤 맑은 날씨에
상큼한 공기가 맘을 상쾌하게 하는 월요일입니다.
이런 날 집콕 하면 왠지 손해 보는 느낌
오늘도 활기차고 멋지게 보내세요... 희망님
안녕 하시지요
단천의 벚꽃 아름답습니다
아름다운 봄꽃 잘 봤습니다
행복한 일욜 되십시요 미소 님 !
주말과 휴일 즐겁게 보내셨나요?
비온뒤라 상큼한 공기가 맘을
상쾌하게하는 월요일 입니다.
유화님 맛점 하셨나요?
오후시간도 활기차게 보내세요.

밋님~
안녕하세요 반가운 님~^♣
봄비 맞은 산과 들의 아름다운 싱싱함이
함께하자고 유혹을 합니다

불편한 일상으로 마음대로 어딜 가질 못하는 실정
조용한 산책의 여유로 충전하시는
평온한 쉼의 시간이 되었음 합니다♥

오늘도 변함없는 친구님의 따스한 응원에
미소 짓는 기분 좋은 오늘입니다

감사하는 마음은 있지만 표현
하지 않는 것은 선물을 포장한 후에
주지 않는 것과 같다고 합니다

마음을 활짝 여시고 미소 짓는
여유로운 일상 되시길 응원하겠습니다♠

정성 담긴 훌륭한 탄천의
아름다운 봄스켗치 고운 벚꽃에
친구님 열정 느끼며 수고에
공감드리고 갑니다◆
불편한 일상으로 힘든 나날 연속인데
주말마다 비가 내려 더욱더 우울하게 하는 것 같아요
비 온 뒤 맑은 날이라 공기 또한 상큼합니다
주말과 휴일이 이런 날씨였다면 코로나로 우울한 마음
봄나들이하면서 떨쳐버릴 수도 있었을 텐데...
한주의 시작인 월요일 활기차고 멋진 나날 되시길 바랍니다.

안녕하세요?
♡식목일, 한식 날 건강 관리 잘하시고 보람 되게 보내세요♡
멋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공감 추가하고 갑니다~~~
식목일, 한식 잊고 살았는데
신박사님의 글을 보면서 떠올려 봅니다.
식목일날 나무 심는다고 산과 들로 다니던 시절도 있었는데...
오늘도 고운 흔적 감사드리며 좋은 날 이어가시길 바랍니다.
탄천에 어우러진 봄
가득 안아보는 느낌입니다

요즘 어딜 가나 봄꽃들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죠
짧은 시간에 꽃잎이 떨어지는 벚꽃과 목련은
어느새 낙화하고 영산홍이 붉게 불타오르려고 합니다.
세월 참 빨라요 언제 이곳에도 꽃이 피려나 했는데
벌써 지고 있으니 말입니다.
마음의 행로님 아름다운 계절에 좋은 추억 많이 만들어 가세요.
안녕하세요?한 그루의나무를
심는마음, 봄꽃의 향연 구름
한점없이 맑은 하늘 힘찬하루
되시길 바랍니다,평온과 늘 건강빕니다.
소중한포스팅에 공감 추가합니다.미소님.
봄볕이 고운 휴일입니다
이런 날 집콕하면 왠지 손해 보는 느낌입니다
아름다운 봄날 좋은 추억 많이 만들어 가세요... 별아님
미소님 덕분에 꽃밭에서 휠링합니다
늘 즐거운 일상 행복한 시간 되십시오
감기 코로나 함께 조심하시구요
공감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추억여행님도 좋은날 이어가세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봄비가 지나간 뒤 화창한 봄 날
어느세 지는 벚꽃이 휘날리며
아쉬운 그리움이 지나갑니다
오늘도 마음이 넉넉 한
좋은 시간되세요~~~*
가로수의 벚꽃도 꽃비 되어 떨어지고 연둣빛 잎새가
신선함으로 다가오며 시간이 지날수록 짙은 색감으로
칠해놓은 듯 꽃들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네요
이토록 고운 날 아름다운 추억 많이 만들어 가세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송곳이나 망치처럼 평소 생활하면서
별로 중요하다고 여기지 않던 것이
막상 필요할 때 없으면 불편할 것입니다.
그것보다도 그냥 옆에서 당연히 있다고
생각했던 사람이 없어지면 그 허전함과
그리움은 이루 말할 수 없이 매우 큽니다.
우리가 흔하게 하는 말 '있을 때 잘 해'라는
결코 가벼운 말이 아님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사랑은 언제나 자신의 옆에 있습니다.
♡ 꾹!~눌러 공감과 사랑 전해드립니다.
옆에 있을 땐 그 소중함을 잘 모르다가
없을 때 알게 되는 현실인 것 같아요
우리 모두 있을 때 잘해야겠죠
오늘도 보람되고 소중한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탄천이라는 이름의 유래가 재미있군요...ㅎㅎ
삼천갑자를 살아온 동박삭이 순간 방심을 했다니...ㅋㅋ
현호색은 아주 작은데 자주괴불주머니처럼 보입니다...ㅎㅎ
움직일 수 있는자만이 누릴 수 있는 행복...맞습니다...ㅎㅎ
그늘사초는 꿩의밥입니다.
그리고 하얀 꽃은 귀롱나무로 보이는데 한번 검색해 보세요~ ㅎㅎ
꽃을 좋아하시는 미소님...신바람난 하루였겠는데요 ? ㅎㅎ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젊은때잖아요...
가장 젊었을때 사진 많이 많이 찍으세요~ ㅎㅎ

행복한 한주 되시구요~~^^
탄천 유래 재미있죠...ㅋㅋㅋ
요즘 미소 자꾸 게을러 저서 움직이는 자만이 누릴 수 있는
행복이라고 혼잣말로 중얼거리며 산책을 한답니다.
오늘도 봄볕이 좋은 날인데 어디론가 나가야 하는데
이렇게 꼼짝하기 싫어 집콕하고 있답니다
저녁때 탄천으로 운동 겸 산책을 해야 할 것 같아요
하얀 꽃은 귀룽나무 , 그리고 그늘사초가 아니라
꿩의 밥입니까... 고쳐놓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꽃내음이 가득한 싱그러운 봄풍경의 탄천
아름다운 벚꽃길 감사히 감상하며
한주시작 월요일 오후시간
편안히 감상하며 쉼으로 머물다 갑니다
미소님!
4월 새롭게 시작하는 첫 월요일도
즐거움 가득 행복한 마음으로
웃음꽃 활짝피는 싱그러운 봄속으로
몸과 마음을 훔뻑 젖어 보세요.
연녹색 푸르름으로 짙어가는 봄.
싱그러움으로 만끽 할겁니다.
오늘도 보람가득 힘찬하루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
희 망님도 좋은날 되시길 바랍니다.
봄이 어디로 갔나 했더니 미소님 블방에 다 모여있군요
봄구경 실컷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화창한 봄날 고운추억 많이 만드시고
행복한날 되시길 바랍니다.
안녕하세요?크고 밝은 향기의 꽃
오지 않을까 걱정되었던 순간.
편안하게 마음을 해주고 있습니다.
자연의 순리,꽃과늘 건강빕니다.
소중한 포스팅 공감을 추가합니다.
감사감사 합니다
별아님도 좋은날 이어가세요.

하얀 벚꽃이 흐드러게 피고
온갖 봄꽃들이 가득한 탄천, 넘 아름답습니당..~ 미소님..^^*
네 이곳에도 봄꽃들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었답니다
지금쯤은 벚꽃은 떨어지고 그자리에 연둣빛 잎새가
싱그럽게 다가오겠죠
예쁜 보람님도 고운날 멋진 추억 많이 만들어가세요.
벚꽃 나들이
아름다운 봄날의 행복입니다
감사합니다
꽃들의 향연이 펼쳐지는 요즘
즐거움으로 행복하세요...어슬렁 -금님
안녕하세요?
빠르게 달리는 시간은 화요일도 태양은 어느덧 서산을 향해가네요
이곳 저곳 코로나 감염자가 늘어나는 상황 항상 건강챙기시며 남은 시간도 잘 마무리 하시길 ..^^
화려한 벚꽃 멋지게 담으셨네요 즐감합니다
감사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숨가쁘게 달려가는 4월의 봄날...
오늘도 님의 글방에 머무르며 정성으로
올려주신 작품을 접하고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가면서 건강에 유의하시라는
인사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아리랑님도 고운 봄날 멋지게 보내세요.

화사한 벚꽃이 참 아름답고 멋진 탄천의 봄 풍경입니다.
오늘도 즐겁고 활기찬 하루 되세요.^^
요즘 가는 곳마다 꽃들의 천국이잖아요
곱게 핀 꽃들을 놓쳐버리면 일 년을 기다려야 하잖아요
그래서 서둘러 꽃들과의 데이트하고 왔답니다.
산내들님 휴일인 오늘도 봄 향기 가득 느껴보세요.
허허허
동방삭이가 탄천에서 잡혔군요.^^


자녀를 올바르고 정의롭게 가르치는 것, 그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공부를 잘하거나 출세하는
것과 달리 올바르게 가르치는 것은 옛 부터
정말 어려운 공부라고 해 왔다.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신창원은 정말 아무도
가르칠 수 없는 아이로 태어났을까?
우리 자녀들은 과연 어떤 성정을 타고 났는가?
여기 감당할 수 없는 아이로 인해 고통하던
아버지의 아픔과 기쁨을 적어봅니다.

우리 함께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보고자 합니다.
ㅋㅋㅋ... 탄천의 유래 재미있죠?
자녀 교육 어렵죠
모두 공감합니다.
오늘도 활짝 웃는 고운 날 되시길 바랍니다.
탄천에도 ...수원화성에도.... 제부도에도..... 봄이 활짝이네요!
요즘 가는 곳마다 꽃들의 천국입니다
화려한 봄날 이 시기를 놓쳐버리면
다시 일 년을 기다려야 하잖아요
그래서 부지런히 봄을 즐기고 있습니다.
쥬니님도 좋은 추억 많이 만들어 가시겠죠?
휴일인 오늘도 고운 날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