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살고 있는곳

미소 2021. 5. 17. 12:16

시간 날 때면 탄천으로 뒷동산으로 운동 겸 산책을 나가는데

곱게 핀 아카시아꽃이 벌써 낙화하고 있는데... 그래도 진한 향기를 뿜어내 사람들 없을 때 얼른 마스크를 벗고 아카시아 향기도 맡아보면서 산책을  하는데
아카시아 향기 그윽한 벤치에 앉아 여유롭게 쉬고 싶지만 그냥 바라만 보고
불두화 / 아카시아꽃
병꽃 / 매발톱
 ?
왜가리는 볼 때마다 꼼짝도 안 하고 서 있는데 언제 먹이사냥을 할꼬
이 아인 붓꽃인지 꽃창포인지 헷갈리는데 탄천 주변에 아주 많이 서식하고 있다
붓꽃
세 잎 클로버 /  붉은 토끼풀
붉은 토끼풀을 찍고 있는데 비둘기가 먹이를 달라고 쫓아오는데 아마 누군가가 먹이를 주고 있는 것 같았다.  새들에게 먹이를 주면 안 되는데 스스로 먹이를 찾아 먹어야 하지 않을까.
때죽나무 / 요즘 오리새도 어찌나 많이 피어있던지
잉어도 산란기인지 상류 쪽으로 힘차게 올라가고
오리새 / 붉은 토끼풀 / 고들빼기  / 지칭개
개망초 꽃

아무데서나 핀다고 흔하게 핀다고 함부로 짓밞지 마라
어느 길섶에 무더기로 피어나는 개망초는 흔한 들꽃이 아니다

"망국(亡國)의 한이 서린 이름 없는 존재로 살다 간
한과 외로움으로 뒤범벅이 된 민초(民草)들의 꽃이다."

지금  한창  피고 있는   금계국
산딸나무
오월의 장미가 피기 시작하고
이 아이 처음 만났을 때 큰으아리 꽃인 줄 알았는데...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클레마티스  라한다

클레마티스는 원산지는 주로 전 세계의 온대 지방으로 북아메리카에 20종, 동아시아에 50종.
한국에는 38종 이상이 있으며 전 세계에 약 150 ~ 200종이 있다고 한다.

******************************************************

15일 토요일 오전 9시부터 비가 내린다고 해서 아침 일찍 뒷동산으로 운동을 나가는데
며칠 동안 한낮의 기온이 30도로 오르더니 아침부터 후덥지근한 날씨에 멀리 광교산도 희미하게 보이고
정상에 도착하니 누군가가 깨끗이 청소도 해놓고
비 오기 전에 뒤로 한 바퀴 돌아보기로 하고 서둘러 가는데
뒷동산도 산인지라 오르락내리락 하다 보니 숨은 차고 발걸음이 왜 그리 무겁던지... 물론 날씨 탓도 있겠지만
이곳 뒷동산은 꽃들이 별로 없는데 애기똥풀은 많이 피어있고
국수나무와 산딸기도 꽃을 피우고
찔레꽃 향기가 어찌나 향긋하던지
버찌도 먹음 찍 스럽게 익어가고
산이 하얗게 아카시아 꽃이 피어 향기 또한 그윽하고
이팝나무 꽃은 낙화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뒷동산에서 꽃들을 보면서 산책을 하고 집에 도착하니 비가 내리기 시작하더니  

월요일인 오늘도 비...  장마철도 아닌데 3일 연속 비가 내린다.

**************************************************************************

5월을 드립니다  / 오광수


당신 가슴에
빨간 장미가 만발한 5월을 드립니다

5월엔
당신에게 좋은 일들이 생길 겁니다
꼭 집어 말할 수는 없지만
왠지 모르게 좋은 느낌이 자꾸 듭니다

당신에게 좋은 일들이
많이 많이 생겨나서
예쁘고 고른 하얀 이를 드러내며
얼굴 가득히 맑은 웃음을 짓고 있는
당신 모습을 자주 보고 싶습니다

5월엔
당신에게 좋은 소식이 있을 겁니다
뭐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왠지 모르게 좋은 기분이 자꾸 듭니다

당신 가슴에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이 담긴 5월을 가득 드립니다



탄천도 많은 꽃들이 피어 있습니다
산란기라서 인지 잉어들도 많이 올라오고 숲도 완전
푸르름으로 뒤덥여 그늘을 만들어 주고 산행하기 좋겠습니다
벌써 초여름에 접어들었어요 낮에는 많이 더워요
매발톱 사이에 ? 하얀꽃은 공조팝나무입니다
노랑 붓꽃은 제가 보기에는 금붓꽃이 아닌가 여겨집니다
노랑붓꽃은 우리나라 정읍 부안 지방에 조금 서식하고 있고
지금 현재 멸종위기에 있는 꽃이라 구경하기 어렵습니다
노랑 붓꽃은 포에서 2개의 꽃대가 올라오고 금붓꽃은
하나의 꽃대가 올라온다고 합니다
요즘 탄천 상류 쪽으로 올라가면 많은 꽃들이
피어 있을 텐데 상류 쪽으로 올라가 봐야겠어요
탄천에 물이 별로 없어 잉어들이 힘겹게 상류 쪽으로
올라가는 걸 봤는데 3일 연속 비 온 후라 오늘 아침에는
잉어들이 보이지 않았어요 물이 많아 쉽게 상류 쪽으로 올라간나봐요
공조팝나무 감사합니다 인터넷 검색해 보니 맞아요
그리고 노란 붓꽃은 노랑꽃창포 같고요.
인터넷 검색해 보아도 헷갈리는 게 많은데
데미안님은 어쩜 꽃 이름 그리도 많이 알고 계신지...
데미안님 오늘도 여유로움으로 고운 날 보내세요.
주말 끝에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주말 내내 계속되던 비소식은
오늘로 마지막이라고 하네요.
비가 그치면 평년기온을 되찾는다고
하니,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주도 파이팅하시고 항상 행복하세요!
비 온 뒤라 공기가 상큼해요
오늘도 활기차게 보내세요.
엊그제 일요일 수원엔 오후부터 비가 내렸군요...ㅎ
그 틈을 타서 뒷동산을 한바퀴...부지런하셔서 타이밍도 잘 맞추신듯..ㅎ
조팝나무는 정말 헷갈리는 아이들인데 공조팝나무처럼 보이네요.
꽃창포는 노랑꽃창포를 검색해 보시면 좋을거 같구요...ㅎㅎ
저는 토요일과 일요일 이틀 내내 우중산행을 하고 왔는데 나름 운치가 있더라구요...ㅎ
특히 우산에 우두둑 하고 떨어지는 빗소리가 계곡의 시원한 물소리만큼 정겹더라구요...ㅎ
천만 다행인건 우중 산행을 하는 사람이 저말고도 또 있다는게...ㅎㅎ
행복가득한 오월 되세요~~^^
중부지방은 토요일부터 월요일까지 3일 동안 비가 내렸답니다.
그런데 싸나이님은 이틀 내내 우중산행하셨군요
미소도 예전에는 우중산행 좋아했는데
요즘은 비가 오면 꼼짝하기 싫더라고요 그래서 방콕...ㅋㅋ
공조팝나무와 노랑꽃창포 인터넷 검색해 봤어요 맞는 것 같아요
요즘 꽃들이 헷갈려 인터넷 검색해 봐도 헷갈리더라고요.
싸나이님 오늘도 즐거움으로 고운 날 보내세요.

꽃들이 많이 피어나 산책길에 눈을 즐겁게 하는군요..
탄천에는 산란기를 맞은 커다란 잉어들이 후손 남기기에 바쁘구요..
새로이 시작되는 월요일도 하루종일 비가 내리고 있네요..
공감과 함께 새로운 한 주도 좋은 시간 되세요 ~~
탄천에도 계절마다 꽃들이 피고지고 눈을 즐겁게 하고 있답니다
잉어들의 산란기 물이 적어 안간힘을 다해 상류 쪽으로 오르는 걸 보면
안쓰럽기도 했는데 3일 연속 비가 내리고 난 후 오늘 아침에는 잉어들이
보이지 않더라고요 물이 많아져서 쉽게 상류 쪽으로 올라간나봐요
조약돌님 비 온 뒤 다시 더위가 찾아온다고 하네요
건강관리 잘하시고 늘 즐거움으로 행복하세요.

안녕하세요?불행을 딛고 그 속에서
새로운 길을 발견을 할때, 안부전합니다.
비 피해는 없습니까?감기조심하세요,정성담긴
소중한 포스팅 공감을 추가합니다.
비 온 뒤라 공기가 상큼하네요
그런데 낮부터 더워진다죠
내일은 29도까지 올라간다고 하고
건강관리 잘하시고 즐거운 날 되시길 바랍니다.
탄천 주변으론 꽃도 많고
탄천에는 물고기도 많은 모양입니다.
고운 풍경을 잘 보고 갑니다.
종일 비가 내립니다.
편안한 저녁 시간을 보내십시요.
탄천의 상류 쪽이라 작은 물고기가 많은데
잉어들의 산란기가 되면
이렇게 상류 쪽으로 올라오더라고요
청계님 오늘도 활기차게 보내세요.
탄천에 아름다운 꽃들이 많이 피었군요.
꽃 보면서 걸으면 절로 힐링이 되겠네요.
꽃들을 보면서 산책하다 보면
절로 힐링이 된답니다
시냇물님 오늘도 좋은 날 보내세요.
감사하고
감사하면
감사 할 일이
생겨납니다.
오늘 하루
감사하는
하루되세요.
감사합니다
지송님도 좋은날 되시길 바랍니다.
안녕 하시지요
아름다운 산책길 잘 봤습니다
행복한 화욜 되십시요 미소 님 !
감사합니다
유화님도 즐겁고 행복하세요.
감사히 즐감하고 4 공감합니다!
미소님 오늘도 즐겁고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금강조아님도 행복하세요.
탄천 산책길에 푸욱 빠지신 미소님
상쾌한 기분 여기까지 딸려오네요꽃과 열매 해오라기 물고기 맑은 물 그리고 바람 소리
마음 얹어놓고 시인의 가슴이 되신 날,
탄천따라 한 번 올라가보아야겠습니다
시간 날 때면 찾는 탄천 산책길이랍니다
산책도 하고 꽃들도 보고
거기다 청둥오리, 왜가리, 백로까지 덤으로...
계절마다 철새들도 날아오고요
마음의행로님 비 온 뒤 맑은 공기가 상쾌함을 줍니다
마음의 행로님도 화사한 오월의 장미처럼 고운 날 보내세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5월 중순 땀이 흐르는 계절입니다.
집에서 움직이지 않고 가만있어도 덥고,
밖으로 나갈라치면 마스크는 더 덥습니다.
힘모아 슬기롭게 헤쳐 나가는 계절이기도 합니다.
열매를 맺기 위해 수고하는 계절.
내 수고로움으로 풍성한 결실을 꿈꾸는 달입니다.
감사합니다.
무더위가 찾아오면 올해도 힘들 것 같아요
더운 날씨에 마스크까지 착용하고 나가려면
생각만 해도 숨이 탁탁 막혀옵니다.
그래도 어찌하겠습니까 코로나 종식될 때까지
힘들어도 지혜롭게 헤쳐나가야 하지 않겠습니까
오늘도 힘내세요... 계백님

미소님, 안녕하세요?
오늘도 무지 반갑습니다. 줄금줄금 이어지는 흐린 날씨가
이른 장마처럼 성가시게 느껴집니다만
방역 생활에 지쳐가는 만 중생을 위로하듯
내일은 부처님 오신 날이네요.
초파일 찾아오니 곱게 차려입으시고 산사에 오르시든
엄마 모습이 더욱 그리워집니다.
블벗님들, 가가호호 하나같이 부처님의 가피 듬뿍 받으시고
모두 마음의 발원 담아 성불하세요.
-가을비 합장-
초파일이 돌아오니 어머님 생각에
그리움만 깊어 가고 있군요
미소도 문득문득 부모님 생각에
살아생전 왜 자주 찾아뵙지 못했는지...
가을비님 석가탄신일을 맞아
부처님의 자비가 늘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안녕하세요? 이해하고 사랑할때
안부전합니다,비 피해없습니까?
모처럼 햇볕,감기조심하세요,평온과
늘 건강빕니다,정성담긴 소중한 포스팅
공감을 추가합니다.
감사합니다 별아님
오늘도 기쁨과 사랑이 가득하시기를 바랍니다.
ㆀ//.ㆀ././ㆀ/ .ㆀ./ /ㆀ //../.// ../ /
/.ㆀ// ㆀ● /./♧//.♧./.// ♧../ ♧/
/ /./ ┏■┛ ./ ♧//.♧./.// ♧../ ♧/
어젠 비가 질기게 내렸지요
이렇게 비가 내리면 희비가 엇갈리겠죠?
배달업을 하는 사람들은 비가 싫어지고
연인과 속삭이는 사람들은 빗소리가 좋고
게으른 사람들은 낮잠을 즐기니 좋고
막걸리 한 잔에 부추 부침개를 먹으며 친구와 이야기를
나누면 좋겠고~~~~ 비는 사람들의 마음을 두루 잘도 헤아립니다.
이렇게 비가 내리면 울 님들은 어찌 지내셨는지요?

늘 사랑하는 울 고우신 님들!
평안하신지요?
올리신 작품 감상하며 안부를 여쭤봅니다.
건행하시길 빕니다.
초희드림
Ƹ̵̡Ӝ̵̨̄Ʒ :*:…. 초희드림….:*:Ƹ̵̡Ӝ̵̨̄Ʒ
비 내리는 날 사람마다 느낌이 다르겠죠
하나님의 예쁜딸님은 어떤 사람들 속에 속하나요?
미소는 비 내리는 풍경 바라보며 차 한잔 생각이 나는데...
3일 연속 비가 내리더니
신록은 더 짙어지고 온갖 꽃들도 생기가 돌고...
내일은 부처님 오신 날입니다
부처님의 자비가 늘 함께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초희님
하천과 꽃길
도심의 아름다운 산책로입니다
편안한 밤되십시요^^^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과 휴일 보내세요.
부처님 오신 날 하루도 기울어 갑니다.
밖 엘 나가보면 꽃은 피고 지고 꽃 천지 입니다.
남은 하루도 마무리 잘 하시고 건강 챙기시기 바랍니다.^^
요즘 눈길 가는 곳마다 꽃들의 천국입니다
그래서 절로 힐링이 되는 것 같아요
아름다운 오월 금낭화님도 활기차게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