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오야

댓글 0

아리산방(단양)

2013. 8. 24.

십오야

 

모임 이름이다

한창 열심히 일할 때 만난 동료들

한 조직을 이끌면서 각부서를 책임 맡았던 팀장들

 

자연스럽게 당시를 회고하면서 희고애락을 쏟아낸다

기획. 총무. 저축 .여신. 지도경제.

격변의 시기 변화를 위한 개혁을 요구하던 시기였다

조직 구조를 개편하고 새로운 출발을 시작하던 때였다

모든 영역의 업무를 분담해서 관리했다

 

밤 세워 고민하고

사고를 수습하고

현장으로 사업 추진을 독려하고

술도 많이 먹고

꺼리도 많았다

 

다루지 않은 일이 없고

모르는 사람이 없었고

안해본 일이 없었고

못하는 일이 없었다

 

직장생활 중 가장 활발하게 일하던 시기에 만난 사람들이다

기억속에 오래 남아 있다

아련한 추억이다

 

오랫만에 한적하게 만나 풀어 놓고 밤 세워 마음을 나눈다

 

 

아침 일찍 하선암 들러

 

아리산방 앞에서 십오야

 

중선암 출렁다리에서 지도 경제하다

 

 십오야 설레인 마음으로 출렁다리에서

 

십오야 억년을 견뎌낸 바위처럼 격랑의 비바람 다 버텨냈다

 

시원하게 쏟아진 소낙비로 건폭을 살려내다

 

사진 작가로 변신한 개혁 드라이브

 

사인암의 바둑판

 

장기판.  장기알 준비해서 한판 벌려야겠다

 

사인암 뒤에 숨은 절경

 

비온 후 옥순봉. 가슴 시리게 아름다운..

 

선명해진 옥순대교 풍경속에 동화되다

 

옥순봉 전망 정자에서 다짐하다

 

십오야 물찬 제비봉을 뒤에 두고 마음을 모으다

 

다음을 기약하고 미룬 제비봉 등산.

 

상무님의 참외 깎기

 

텃밭 막 딴 참외 맛

 

그 시절 그 팀장 추억에 잠겨

 

밤 세워 설렘과 회한과 희락을 Go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