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기운

댓글 2

자작시

2014. 3. 27.

봄기운 / 박영대

 

한 계절 뼈저리게 살았더니

팔다리가 쑤신다

 

폭설 울타리에 갇히고

삭풍 회초리에 쫓겨서

삭신 파고드는 틈바람

 

봄이라는 소문 돌고부터는

 

잔가지처럼 순해진

아롱다롱 

언제 왔다 갔는지 모를

양지 곁에 아양을 떤다

 

몸살 되게 치르고 난

얄미움 한 접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