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월 보름달

댓글 12

수석

2014. 11. 2.

   구월 보름달

 

    박  영  대

 

구름 사이로 따르는 국화주 한병

 

오랜만에 찾아온 벗과

한 자리에 앉히면

솔바람도 향기 찾아

나비 떼로 몰려와

 

낯빛에 서린

세월 그림자 걷어 가겠네

 

 

 

 

                                                  ***  음력 구월 그것도 윤달, 단풍이 깊숙한 허리춤까지 파고 든다

                                                         유난히 구름 낀 날이 잦은 요즘이다.

                                                         구름이 낀 밤 달무리까지 진 소슬한 구월 윤 보름달이 휘영청 올라 온다

                                                         달 속에도 흠집 난 가을 기운이 여실하다

                                                         달이 뜨는 창앞에 국화주 한 잔 들고 벗 생각에 젖으면 아프다는 친구 소식에

                                                         술향기 더욱 진해지고 한 잔 더하면 시름 잦아지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