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산방 매화방

댓글 0

야생화

2016. 3. 23.

아리산방 매화방


긴 겨울 찬바람속에서 버텨온 매화가 콩알만하게 부풀었다

화방을 내밀고 꽃때가 되었을 예고한다

매듭마다 톡톡 터져나오는 것이 아기울음처럼 생생하다


매화를 따라서 개마리 진달래도 꽁망울을 맺고 보리수도 잎을 맺었다

민들레는 고사리손을 오글오글 잎을 세우려고 기지개를 켜고 돌단풍은 붉은 꽁망울을 이미 자랑하고있다

만물이 생동하는 모습을 눈으로 본다


봄기운이 도는 아리산방


매화가 붉은 매화방을 내밀고 있다


일지매 매화방


진달래 망울


개나리 망울


보리수 싹


돌틈 민들레


돌단풍 망울


황금회화나무는 아직 소식이 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