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태

댓글 4

자작시

2020. 5. 17.

황태

박 영 대

 

저 눈이 바다를 홀린 매혹이다

쭉 뻗은 몸매 하나로 술렁이던 파도

짠 눈빛만은 안빈의 촉수가 싱싱하다

 

가장 민중으로

가장 바람으로

눈보라 무리 지어 산기슭을 차지한다

 

겨울을 가슴 안에 품어야 하는 천명

창창한 고향 뜨고서야 얻은 이름 하나

바다에서 산으로

 

해수를 털어낸 육신은 칼칼한 풍장

티 나지 않게 살아온 이력 맑게 풀어

속풀이 한 잔에 민심 위로하고 있다

 

 

 

황태

 

저 눈이 바다를 홀린 매혹이다

 

바다를 털어낸 육신은 칼칼한 풍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