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인지 `빈혈의 꽃짐'

댓글 6

저서

2011. 12. 29.

동인지 발간

 

내가 있는 단양에서 가까운 영주 흰뫼시문학회에서 동인지가 나왔다

빈혈의 꽃짐. 흰뫼시문학 8집

아는 문인중에 영주에 적을 둔 분들이 여러분 계셔서 나도 참여하게 되었다

어제는 시집이 나와 저녁을 같이 하면서 간촐한 출판 기념회도 가졌다

소백과 태백의 자연속에서 맨몸으로 캐낸 시어들이 곱고 시리다

 

( 중략 )

담장 넘어 허름한 지붕 아래

총총한 조롱박 갈 빛으로 제 몸 다듬는데

얄팍한 시 한줄 굽지 못한

난, 이제보니

빈 손 들고 서 있는

시 밭의 허수아비였구나

 

              - 진경자 시인의 < 빈 가을 >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