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2021년 07월

22

사진 드론 Fly away 추락

드론 Fly away 월악산 정상을 촬영하기 위해 월악 삼거리에서 드론을 띄웠다 2021. 7. 13 아리산방에 가는 도중에 일어난 일이다 영봉 정상이 한쪽으로 치우쳐 구도를 잡기 위해 드론을 조종하는데 점차 멀어져 산 그늘로 접어들면서 강 건너 산쪽으로 비행하던 중 갑자기 나무와 충돌하여 추락하고 말았다 이륙한지 얼마되지도 않았는데 실수를 하고 만 것이다 강 폭은 200m 이상 되고 수면과 접하고 있는 부분이 벼랑이라서 사람이 접근하기가 어려운 곳이다 아쉽지만 포기할 수밖에 없다 다행이 Refresh Plan 가입이 되어 있어 dji사로 연락하고 사고 신고를 했다 집에 와서 리프레쉬 신청을 하고 사고 비행 자료를 보내 접수를 시켰다 이렇게 해서 드론 비행 이력에 흑역사가 기록하게 되다 2021. 7. ..

댓글 사진 2021. 7. 22.

21 2021년 07월

21

자작시 뜨끈한 국물이 좋다

뜨끈한 국물이 좋다 / 박영대 떠돌이 어름잽이 숙명 수 삼 년 세월이 다래 덩쿨 칭칭 감고 있다 화전민 다람쥐를 조상으로 둔 영토의 파수꾼 흔들리는 가지 타기로 배운 생존법칙 잘 만났다 요놈 숨긴 야생이 날고기를 겨냥한다 포식자의 무음 설정된 발톱 단번에 구름판 차고 올라 바람을 낚아챈다 어디 쭉 뻗은 팔등신에게만 주어진 허리인가. 아득한 벼랑 터 삼아 낭창거리는 몸매는 차라리 슬픈 유산이었다 몸을 비틀어 뿜어올린 물줄기는 숲 속에 5일장을 풀어 놓는다 먼저 자리를 차지한 키 큰 기둥감들, 근동에서 모여든 난장의 텃세를 비집고 들이미는 엊저녁 다듬은 취나물 보따리, 쇠불알만한 감자 몇 알, 가시로 낚은 햇살 졸인 알밤 닷 되도 장날의 한 모퉁이에서 가용을 보탠다 되고 싶어 되느냐 장돌뱅이, 밀리면 배곯는..

댓글 자작시 2021. 7. 21.

15 2021년 07월

15

자작시 강요하는 왕관 -코로나에 대들다

강요하는 왕관 - 코로나에 대들다 박영대 억지라도 부려볼란다 태초에 노여움 받았고 야심 끝에 꽂힌 난도질도 당했다 어디서 왔는지도 모를 하잘 것 없는 미생 단서 없는 헛소문만 난무하다 지렁이도 꿈틀 못하는 동각난 삼인칭 속수무책 다급해 발 디딜 틈조차 사라지고 말아 약속 장소를 찾아갈 자유 통행금지에 묶이다 더도 말고 톱니바퀴가 돌린 일정표대로 기한도 없는 확정 판결에 대들어 보자 통사정 빌어 볼란다 새로 핀 계절마다 입막음하고 당당하던 전지적 콧대는 어디로 가고 핏빛으로 강요하는 들숨과 날숨의 출입문 폐쇄 정복된 나이로 촘촘하게 짠 플라스틱 그물망 아무 대책 없이 소개 명령 떨어진 야전에서 벌벌 떨고 있는 비례성 불공정 화해 겨우 입방아 오른 탓만치 내용년수의 통사정 믿었던 오로지 지지율 떨어진 허탈 ..

댓글 자작시 2021. 7. 15.

09 2021년 07월

09

아리산방(단양) 한호선 회장님. 현의송 대표님과 함께 하는 아리산방 시담

한호선 회장님 . 현의송 대표님을 아리산방에 모시다 ㅇ 일정 : 2021. 7. 6 ~ 7 ㅇ 장소 : 아리산방 ㅇ 참석 한호선 회장님 . 현의송 대표님 . 이정상 동인 박정임 시인 . 허연정 시인 . 박영대 ㅇ 개요 얼마전 귀한 전화를 받았다 현의송 대표님으로부터. 현직 때 신용 대표님으로 계시던 분에게서 전화를 직접 받을 입장이 아닌데 전화를 주셨다 한호선 회장님과 식사중인데 박영대가 누구냐 어떤 사람이냐고 물으신다고 한다 아. 그 사람 제가 조금 아는데 그런 사람 있다고 하고 전화를 바꿔 주시는데 한호선 회장님께서 직접 전화를 받았다 "당신이 쓴 시집에서 『 까랑불 』이라는 시를 읽었는데 이 시가 나를 두고 쓴 시 같아 내가 집필중인데 맨 머리에 이 시를 가져다 쓰려고 한다. 단 네 줄의 시가 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