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2021년 09월

15

카테고리 없음 목월 석담

목월 석담 박영대 은유는 아니네요 목월문학관 수석을 뵈니 시 앞에 섭니다 남한강 오석이라면 사족을 못 쓰던 시절 하진나루에서 달빛 다 빼앗기고 목석만 남았습니다 낙동강 한강 흐르는 물은 다 같은 물이어도 목월 눈길 받은 돌은 사맛디 아니하였으니 수석이 시가 되던 때였든 갑습니다 목월 지고 오석 넷 세월 건너 심상 밝히고 있는데 습작을 보면 시가 어렴풋 뵐 듯이 코 박고 입 다문 오석을 보니 목월이 뜹니다 돌밭에 내리는 달빛은 찬찬히 닳아가는데 강물 회돌아 시를 불러주는 나무로 깎은 달빛 어찌나 설레이는지요 그 때 그곳을 짐작쯤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