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야고보의 창문

초월 transcendence과 내재 immanence, 성 sacred과 속 profane, 그 경계에 창문 하나 달기...

할미꽃

댓글 0

나의 시선/나의 시선들

2014. 3. 24.

 

나의 뜰에는 매년 봄이면 할미꽃이 제일 먼저 핍니다. 이제 막 수줍은 듯 얼굴을 듭니다. 늘 겸손히 고개 숙이는 할미꽃을 보면 내 자신이 부끄러워집니다. 너무 자주 목이 뻣뻣해지려 하는 날 마치 야단치기라도 하는 듯. 이제 수선화,튜울립 순으로 나의 정원은 봄을 담아낼 겁니다.

'나의 시선 > 나의 시선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정원의 봄꽃들2  (0) 2014.04.15
나의 정원의 봄꽃들  (0) 2014.04.02
봄비와 수선화 그리고 빈카.   (0) 2014.03.26
할미꽃  (0) 2014.03.24
삼월의 설경  (0) 2014.03.14
봄비2  (0) 2014.03.12
봄비  (0) 2014.03.12
겨울의 끝자락에서  (0) 2014.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