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야고보의 창문

초월 transcendence과 내재 immanence, 성 sacred과 속 profane, 그 경계에 창문 하나 달기...

26 2021년 01월

26

artNgod /신학이야기 용서와 은총의 상관관계

2020.9.13. 가해_연중24주일_감사성찬례 창세 50:15-21_시편103:8-14_로마 14:1-12_마태 18:21-35 용서와 은총의 상관관계 채야고보 신부/ artist, 성공회 사제 오늘 읽은 마태오복음 18장의 말씀은 지난주에 이어 “교회설교집성문”의 마지막 부분입니다. 앞의 말씀들의 출처가 마르코 복음과 예수어록인 것에 반해, 오늘 말씀은 “마태오의 특수자료”입니다. 이는 마태오가 어떤 자료를 참고 삼아 자신의 의도대로 가필을 한 것으로 여겨집니다. 아마도 “무자비한 종의 비유”를 통해 ‘용서’라는 것을 말하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21절~22절의 “일곱 번씩 일흔 번이라도 용서하여라”라는 문장을 서두로 하고 35절의 종말론적인 심판의 메시지로 마무리를 합니다. 이미 지난주에 말씀드린 ..

22 2021년 01월

22

artNgod /신학이야기 단 두세 사람이라도…

2020.9.6. 가해_연중23주일_감사성찬례 에제 33:7-11_시편119:33-40_로마 13:8-14_마태 18:15-20 / 여성선교주일 단 두세 사람이라도… 채야고보 신부 / artist, 성공회 사제 혼자 보다는 둘이 덜 외롭고, 둘보다는 셋이 큰 힘이 됩니다. 이러한 사실을 우리는 잘 알면서도 누군가와 함께 공동체를 이루는 일에는 많은 부담을 갖습니다. 혼자 일 때 보다 둘이, 둘 보다는 셋이…숫자가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갈등의 요소 또한 점점 커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래서 현대인들은 군중 속에서 더 ‘소외’를 느끼는지도 모릅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있으면 소속감 때문에 안정감도 얻지만, 그 속에서 생겨나는 갈등으로 인한 소외는 혼자 있을 때보다 더욱 심하게 우리를 고독하게 만듭니다...

21 2021년 01월

21

artNgod /신학이야기 성聖과 속俗, 그 경계의 창문에서

2020.8.23. 가해_연중21주일_감사성찬례 이사 51:1-6 / 시편 138 / 로마12:1-8 / 마태 16:13-20 성聖과 속俗, 그 경계의 창문에서 성(sacrum, sacred)과 속(profanum, profane) 채야고보 신부 / artist, 성공회 사제 근대 이전의 인간은 거룩한 것과 속된 것의 구분이 실재(實在)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돌을 숭배하고 나무를 숭배하던 고대인들에게 이 자연은 속된 어떤 것이었지만, 그 이면에는 알 수 없는 거룩함이 실재한다고 믿었습니다. 신성하게 여기는 돌과 나무는 자연세계의 돌과 나무와 본질적으로 전혀 차이가 없지만, 그 자체에 거룩함이 현존하는 순간 그것의 의미는 달라집니다. 그것을 종교학자들은 ‘성현 (hierophany, ἱερός, 신성한 - ..

19 2021년 01월

19

artNgod /신학이야기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 ( 디카이오쉬네 δικαιοσύνη, 의)

2020.8.9. 가해_연중19주일_감사성찬례 열왕상 19:9-18 / 시편 85:8-13 / 로마 10:5-15 / 마태 14:22-33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 (디카이오쉬네 δικαιοσύνη, 의) 채야고보 신부(artist / 성공회 사제)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공동번역 성서는 ‘의, 디카이오쉬네 δικαιοσύνη, righteousness’를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로 번역을 했습니다. 아마도 ‘의’라는 말의 의미를 의역한 것으로 보입니다. 좀 쉽게 풀어서 설명한 것이지요. 그러나 막상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가 과연 무엇인가?라고 할 때 간단히 대답하기 쉽지 않습니다. ‘의’, ‘디카이오쉬네’는 헬라어 명사형으로 ‘정직’, ‘정의’, ‘법 실행’, ‘법 이행’의 의미를 가진 법정 용어로 사용되..

18 2021년 01월

18

artNgod /신학이야기 고통과 서러움의 계보: 레아에서 그리스도까지

2020.7.26. 가해_연중17주일_감사성찬례 안나와 요아킴(성모 마리아의 부모) 창세 29:15-28_ 시편 105:1-11,45_ 로마 8:26-39_ 마태 13:31-33, 44-52 고통과 서러움의 계보: 레아에서 그리스도까지 채야고보 신부 (artist / 성공회 사제) 레아와 라헬 레아에게서 유다가 나왔으니 그녀는 남유다의 조상이고, 라헬의 아들 요셉에게서 에브라임과 므낫세가 나왔으니 그녀는 북이스라엘의 조상이 됩니다. 여기에서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으로 이어지는 이스라엘의 장자권이 누구에게로 간 것일까요? 레아와 라헬 간의 갈등은 그대로 야곱의 12 아들들에게 대물림 됐습니다. 그래서 야곱 가문의 가장 큰 비극인 요셉 이야기가 등장하는 것입니다. 레아에게서 유다가 나왔고 그 유다 지파에서..

17 2021년 01월

17

artNgod /신학이야기 하느님 앞에 선 개인(개별자 또는 단독자)

2020.7.12. 가해_연중15주일_감사성찬례 창세25:19-34_시편119:105-112_로마8:1-11_마태13:1-9,18-23 하느님 앞에 선 개인(개별자 또는 단독자) 채야고보 신부 (artist / 성공회 사제) 오늘 창세기에서 아브라함의 아들 이사악이 드디어 이스라엘 역사 무대에 등장하는 날입니다. 그래서 창세기 기자는 “아브라함의 아들 이사악의 역사는 아래와 같다”라는 문구로 시작합니다. 주인공이 아브라함에서 이사악으로 바뀐 거죠. ‘아브라함의 하느님’이 이제 ‘이사악의 하느님’이 됩니다. 그러나 창세기 기자는 이사악의 이야기 보다, 곧바로 그의 쌍둥이 자손인 에사오와 야곱이 어떻게 각각 “하느님 앞에 선 개인”으로 서게 되는 지를 기록합니다. 하느님의 전권을 가진 이스라엘의 “새로운 율..

17 2021년 01월

17

artNgod /신학이야기 죽었던 자식을 다시 찾은 심정으로...

2020.6.28. 가해_연중13주일 감사성찬례 창세22:1-14 _시편13 _로마6:12-23 _마태10:40-42 죽었던 자식을 다시 찾은 심정으로... 채야고보 신부 (artist / 성공회 사제) 오늘 아브라함이 이사악을 제물로 바치려 했던 산은 ‘모리야 산’입니다. 많은 논란은 있지만 이 산이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리신 골고다 언덕과 같은 곳이라고 전해 내려옵니다. 이에 대해서는 역대하 3장 1절에 “솔로몬은 선왕 다윗이 환상으로 본 예루살렘 모리야 산에 야훼의 성전을 짓기 시작하였다.”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사실 관계를 떠나 이사악을 제물로 바치는 사건과 골고다의 십자가 사건은 우연이라 하기에는 너무 확실한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이를 우리는 “부활 사건의 유비”(아날로기아, ἀναλογί..

16 2021년 01월

16

artNgod /신학이야기 소명 가운데 배려

2020.6.14 연중11주일(가해)_감사성찬례 설교 창세 18:1-15 _시편 116:1-2, 12-19_로마 5:1-8_마태 9:35-10:8(9-23) 소명 가운데 배려 채야고보 신부 (artist / 성공회 사제) 우리 입술의 모든 말과 마음의 묵상을 주님께서 받으시길 원합니다.(시편19:14 비교) 아멘. 하느님은 우리에게 소명을 주시지만 동시에 위로 또한 주십니다. 단순히 무엇을 하라고 명령만 하시는 분이 아니십니다. 하느님께서 한 개인과 관계를 맺는 첫 단계에서 늘 소명을 주신다는 것을 우리는 성서를 통해 봅니다. 오늘 창세기 18장처럼 아브라함이 그러했고, 많은 판관들과 사무엘이 그러했으며, 다윗도 그러했습니다. 또한 예수님의 제자들과 사도 바울로도 예외가 아닙니다. 그런데 이 소명을 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