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야고보의 창문

초월 transcendence과 내재 immanence, 성 sacred과 속 profane, 그 경계에 창문 하나 달기...

21 2021년 01월

21

artNgod /신학이야기 성聖과 속俗, 그 경계의 창문에서

2020.8.23. 가해_연중21주일_감사성찬례 이사 51:1-6 / 시편 138 / 로마12:1-8 / 마태 16:13-20 성聖과 속俗, 그 경계의 창문에서 성(sacrum, sacred)과 속(profanum, profane) 채야고보 신부 / artist, 성공회 사제 근대 이전의 인간은 거룩한 것과 속된 것의 구분이 실재(實在)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돌을 숭배하고 나무를 숭배하던 고대인들에게 이 자연은 속된 어떤 것이었지만, 그 이면에는 알 수 없는 거룩함이 실재한다고 믿었습니다. 신성하게 여기는 돌과 나무는 자연세계의 돌과 나무와 본질적으로 전혀 차이가 없지만, 그 자체에 거룩함이 현존하는 순간 그것의 의미는 달라집니다. 그것을 종교학자들은 ‘성현 (hierophany, ἱερός, 신성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