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야고보의 창문

초월 transcendence과 내재 immanence, 성 sacred과 속 profane, 그 경계에 창문 하나 달기...

26 2022년 01월

26

나의 시선/나의 시선들 [수요 1분 묵상] 복음의 신비-마르 4:11-12

예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너희에게는 하느님 나라의 신비를 알게 해주었지만 다른 사람들에게는 모든 것을 비유로 들려준다. 그것은 그들이 ‘ 보고 또 보아도 알아보지 못하고 듣고 또 들어도 알아듣지 못하게 하려는 것이다. 그들이 알아보고 알아듣기만 한다면 나에게 돌아와 용서를 받게 될 것이다.’” 마르 4:11-12 우리는 왜 전도를 못할까요? 복음적인 삶도 제대로 살지 못하고 또 복음적인 메시지도 남에게 전하지 못합니다. 그러나 마르코복음이 쓰여지던 당시 마르코공동체 또한 이러한 심한 좌절에 빠진 것 같습니다. 주님의 때는 더디오고, 전도는 생각처럼 쉽지 않고, 핍박은 날로 늘어가고… 그때나 지금이나 복음을 전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은 일입니다. 그래서 마르코는 이를 ‘미스테리온(신비)’이란 말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