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등급

스스로 물러난 도덕 선생님의 못다한 이야기

21 2017년 02월

21

21 2017년 02월

21

도덕교실/사람의 등급 사랑하는 단(亶)에게(사람의 등급⑥ / 두 가지 고정관념)

사랑하는 단(亶)에게 아직 이 편지를 읽기에는 너무 어린 너이기에 할아버지가 조금 게으름을 떨었나보다. 한 동안 생각만 많았구나. 오늘 네가 편도선염으로 목이 부어서 고생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네 몸에 면역력, 저항력이 강해져서 병마와 싸워 이길 수 있는 힘이 생기기를 기도하는 마음으로 편지를 쓴다. 하루빨리 이 사진처럼 흥겨움을 참기 힘들어 포효할 만큼 즐거운 시간이 다시 오기를... 지난 편지에선 ‘존경’한다는 말을 설명하면서 인격판단의 기준이 선악판단기준과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내비쳤다. 바로 여기서 편지를 시작해야 하는데, 그전에 먼저 ‘존경 - 닮고 싶어 하는 마음’과 관련해서 다시 한 번 강조하자. 전에도 얘기했지만 일부 기독교인들은 예수님을 닮는 것, 하느님의 경지에 이르려는 것을 엄금하는 ..

09 2017년 02월

09

08 2017년 02월

08

07 2017년 02월

07

07 2017년 02월

07

07 2017년 02월

07

15 2015년 06월

15

도덕교실/희생과 양보의 원리-사랑의 기술 [스크랩] 간단히 줄인 희생과 양보의 원리

희생양 결정원리 의미 있는 차이 합의하기 운명에 맡기기 사회적 관습을 바르게 이해하고 존중하기 희생자의 태도 자발적으로 미련을 버리고 대가를 바라지 말며 네 사랑을 상대방이 알게 하라 수혜자의 태도 오래참고 기다리기(희생양을 결정할 때) 희생자에 대한 감사와 찬미 무엇보다도 누군가의 사랑에 민감할 것 출처 : 물음표(?)에서 느낌표(!)까지 글쓴이 : doduk 원글보기 +++++ 이 글의 원본은 옛 사이버교실에 있는데 그 글은 최종적으로 이렇게 요약된 것이다. 각각의 이야기를 소제목으로 한 글들을 독파할 수 있다면 좋겠다. 마지막에 덧붙여진 글까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