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등급

스스로 물러난 도덕 선생님의 못다한 이야기

31 2021년 10월

31

삶의 고백/고백 ; 기도 ; 선언 ; 설교 ; 묵상 제 상담자가 되어 주십시오.(마가교회현장예배 설교문 211031)

마가교회 소성리 현장 예배 설교문(2021.10.31) (오늘의 성서일과 = 시편 146편 , 룻기 1:1-18, 히브리서 9:11-14 , 마가복음 12:28-34) 장로 직분을 받고난 뒤, 목사님을 대신해서 설교(說敎)를 하게 되는 때가 가끔 생깁니다. 그러나 따로 신학을 공부한 적이 없어서 설교가 뭔지 무슨 말을 해야 할지 자신이 없습니다. 설교가 하느님의 말씀을 대언하는 거라면 성령의 감동으로 그저 입술만 빌려드리면 될 일이니, 성령의 감동을 구하기만 하면 되겠지요? 옛날 제가 써나갔던 글들을 다시 읽다보면 과연 성령의 감동을 받았었나 싶은 글들도 꽤 있어서 다행입니다. 특히 2014년 블로그에 오늘의 묵상이라는 카테고리를 만들어 썼던 글들은 내가 성령의 감동이 아니라면 어떻게 그런 얘기들을 써나..

07 2021년 10월

07

삶의 고백/고백 ; 기도 ; 선언 ; 설교 ; 묵상 옛 묵상글을 다시 읽습니다. - 어떤 선동

이건희 류(類)가 이렇게 선동하고 있지 않습니까? "이제 니네가 살 길은 그러니까 사회주의 공산주의 밖에 없어!" https://blog.daum.net/ask2me/13662423 [날마다 묵상]141115「어떤 선동」 [날마다 묵상]141115「어떤 선동」 (막2:23) 안식일에 예수께서 밀밭 사이로 지나가실새 그의 제자들이 길을 열며 이삭을 자르니 +++++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빨대를 꽂은 사람들이 비정규직 노동 blog.daum.net [날마다 묵상]141115「어떤 선동」 (막2:23) 안식일에 예수께서 밀밭 사이로 지나가실새 그의 제자들이 길을 열며 이삭을 자르니 +++++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빨대를 꽂은 사람들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절규를 외면하고 있습니다. 정규직을 내쫓고 그 자리를 비..

26 2021년 04월

26

삶의 고백/고백 ; 기도 ; 선언 ; 설교 ; 묵상 선한 목자? 선한 집사? 하느님 한분 밖에 선한 분이 없다

【선한 목자? 선한 집사? 하느님 한분 밖에 선한 분이 없다】 요한복음 10:11~18〔선한 목자〕 11 나는 선한 목자이다. 선한 목자는 양들을 위하여 자기 목숨을 버린다. 12 삯꾼은 목자가 아니요, 양들도 자기의 것이 아니므로, 이리가 오는 것을 보면, 양들을 버리고 달아난다. -그러면 이리가 양들을 물어가고, 양떼를 흩어 버린다. - 13 그는 삯꾼이어서, 양들을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다. 14 나는 선한 목자이다. 나는 내 양들을 알고, 내 양들은 나를 안다. 15 그것은 마치, 아버지께서 나를 아시고, 내가 아버지를 아는 것과 같다. 나는 양들을 위하여 내 목숨을 버린다. 16 나에게는 이 우리에 속하지 않은 다른 양들이 있다. 나는 그 양들도 이끌어 와야 한다. 그들도 내 목소리를 들을 것이며..

11 2021년 04월

11

삶의 고백/고백 ; 기도 ; 선언 ; 설교 ; 묵상 창조는 진행중- '지구별 하나만으로도 충분한 삶'을 향해

창세기 1:31~2:3〔천지창조〕 1-31 하느님*이 손수 만드신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참 좋았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엿샛날이 지났다. 2-1 하느님은 하늘과 땅과 그 가운데 있는 모든 것을 다 이루셨다. 2-2 하느님은 하시던 일을 엿샛날까지 다 마치시고, 이렛날에는 하시던 모든 일에서 손을 떼고 쉬셨다. 2-3 이렛날에 하느님이 창조하시던 모든 일에서 손을 떼고 쉬셨으므로, 하느님은 그 날을 복되게 하시고 거룩하게 하셨다. (*하느님: 새번역을 따르되, 새번역의 하나님이란 호칭은 공동번역의 하느님으로 바꾸었습니다.) 오늘 말씀본문은 성경 첫머리 창세기 천지창조 이야기의 마지막 부분입니다. 우리는 이 말씀 가운데 '다 마치시고' 또는 '모든 일에서 손을 떼고 쉬셨다'는 구절에 매여서, ..

07 2021년 04월

07

삶의 고백/고백 ; 기도 ; 선언 ; 설교 ; 묵상 어린 나귀를 타고 하는 전투(2021.03.28 종려주일 설교문)

대구마가교회와 대구새민족교회 연합 소성리현장예배(2021.03.28 종려주일) 설교문 요한복음 12장 12 다음날에는 명절을 지키러 온 많은 무리가, 예수께서 예루살렘에 들어오신다는 말을 듣고, 13 종려나무 가지를 꺾어 들고, 그분을 맞으러 나가서 "호산나! 주님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에게 복이 있기를! 이스라엘의 왕에게 복이 있기를!" 하고 외쳤다. 14 예수께서 어린 나귀를 보시고, 그 위에 올라타셨다. 그것은 이렇게 기록한 성경 말씀과 같았다. 15 "시온의 딸아, 두려워하지 말아라. 보아라, 네 임금이 어린 나귀를 타고 오신다." 16 제자들은 처음에는 이 말씀을 깨닫지 못하였으나, 예수께서 영광을 받으신 뒤에야, 이것이 예수를 두고 기록한 것이며, 또 사람들도 그에게 그렇게 대하였다는 것을 회상..

05 2021년 04월

05

삶의 고백/고백 ; 기도 ; 선언 ; 설교 ; 묵상 너희가 부활시킨 그는 누구냐? (위드교회 부활절 현장예배 말씀나눔)

마태복음 28:11~15〔경비병의 보고〕 11 여자들이 가는데, 경비병 가운데 몇 사람이 성 안으로 들어가서, 일어난 일을 모두 대제사장들에게 보고하였다. 12 대제사장들은 장로들과 함께 모여 의논한 끝에, 병사들에게 은돈을 많이 집어 주고 13 말하였다. "'예수의 제자들이 밤중에 와서, 우리가 잠든 사이에 시체를 훔쳐갔다' 하고 말하여라. 14 이 소문이 총독의 귀에 들어가게 되더라도, 우리가 잘 말해서, 너희에게 아무 해가 미치지 않게 해주겠다." 15 그들은 돈을 받고서, 시키는 대로 하였다. 그리고 이 말이 오늘날까지 유대인들 사이에 널리 퍼져 있다. 부활절, 기독교인들이 가장 큰 명절로 지키는 이 날에 소성리 현장예배를 드릴 생각을 하다니! 눈물 시큰거리는 감동으로, 기쁨으로 여러분을 맞습니다..

20 2020년 01월

20

20 2017년 02월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