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킹/한끼식사

creamy 2013. 1. 30. 08:25






오늘 기온은 영하 24도인데 체감온도는 영하 36도 라는군요.
강원도 전방 부대에서는  겨울이 이 정도는 춥겠죠. 아마도 ... ...

이렇게 추울 때 한국인은 꼭 뜨끈한 음식을 찾게 되는데
너무 추워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집안에서 쌩쌩 몸을 날리며 요리하는 것도
왠지 그닥 마음이 동하지 않아서  

꿉꿉한 몸으로 설렁설렁 뜨끈한 국밥을 만들어 먹었답니다.
재료도 간단 만드는 방법도 간단합니다.

집에 있던 신김치에 육수 넣고 팔팔 끓여 밥을 한 덩어리 턱 말으면
가격대비 괜찮은 맛집 정도의 점심은 되지 않을가 싶어요.














불에서 내리기 직전에 파와 나머지 야채등을 올려 주세요.

얼큰하게 드시고 싶으면 다대기를 약간 넣으시면 좋구요.














전 사실 아주 뜨거운 음식은 후루룩거리며 뜨거울 때 다 먹질 못합니다.
커피도 아주 뜨거우면 약간 식혀 먹을 정도인데
이렇게 국물에 밥을 말아 끓이면 밥이 엄청 뜨거워지잖아요.

그래서 제 국밥엔 밥을 나중에 말아버린다는 ...   ☞☜


이렇게 점심을 먹고나니 ....
영하 40도는 남의 집 얘기처럼  온 몸이 따뜻합니다.


집에서 혼자 계시는 주부들도 별다른 재료는 아니지만

혼자 드시는 점심이라도 맛나게 만들어 드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늘 잘보고 추천 꾸 ~ 욱 누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
늘 보고 계셨다구요 (?)(?) (ㅋ)(ㅋ)


방문해 주셔서 감사해요 (~)
오늘은 어제보다 더 날씨가 따뜻한 것 같아요~ 그래도 따끈따근 김치 국밥이면 더 따뜻해지겠어요!
한국은 이제 봄이되려나보네요.
캐나다에서 이런 요리를 만드시다니 놀랍니다~
친정엄니가 만들어 주시던 시원한 맛이 생각나는군요^^
없는 재료가 많아 아쉽긴 하지만
배추김치는 늘 넉넉히 담아 든든합니다 ^^*
진짜 맛있어보여요~ 요새 칼칼한 국물이 땡기는데 오늘 저녁에 한번 만들어봐야 겠네요~
으슬으슬할 때 먹어도 좋아요 ^^*
뒤포리로 육수를 내면 국물이 시원하고 맛있어요..
저와 같은 방법으로 육수를 우려내시네요..
제가 주로 사용 하는 재료들을 보니 급 (방가)웠어요 (ㅎㅎ)
고운 하루 보내세요 (^^)
디포리는 얼마전 담이님께 배웠어요. 그런게 있는 줄도 모르고 살았는데 (ㅎㅎ)
아주 가끔 김치국밥을 만들어 먹는데...
북어포를 넣는 줄은 몰랐는걸요? 오늘 저녁에 이걸로 해먹을까봐요.
입천장 데여도... 그 맛을 못 놓겠더라구요. ㅋㅋ
무도 넣고 북어도 넣고 시원한 재료는 몽땅 넣어서 ...ㅎㅎ
입천장이 홀라당까져도 먹고싶내요..
그래도 조심해서 드셔야합니다 ㅋㅋ
정말 얼큰한 한그릇 요리네요. 저도 먹고 싶어집니다.
행복하세요.^^
모닝뷰님 사시는 곳은 춥질 않아서 뜨거운 국물요리는 아주 가끔 드시겠어요 ^^*
며칠동안 몸살과 감기로
입맛이 없어서 제대로 먹지 못했는데
따끈한 국물의 얼큰한 김치국밥을 보니
먹고 싶네요..^^
몸살 감기는 일년 내내 조심해야할 것이라서 ...

이제 다 나으셨죠 ?
따끈따끈한 김치 국밥 잘 보고 갑니다.
외식할 때 가끔 국밥도 드셔보세요 ~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맛있겠당~

요건 뜨거울때 먹어야 제맛인데 너무 뜨거워~
맞아요. 김이 폴폴 날때 먹어야 좋은데
입술에서부터 그 뜨거움에 ^^*
예전에는 이렇게 펄펄 끓는 뚝배기에 나온 것들을 좋아했는데
역시 먹고나면 입천장 홀라당~~ㅎ
입천장은 보이니 다행이지만 위는 어떤지 모르겠어요 (ㅎㅎ)
우리 올케언니 고향이 대구인데 올케가 시집와서 해 줬던 음식이에요
김치국에 찬밥과 콩나물까지 넣고 푹푹 끓여서 한대접씩 퍼
줘서 뜨거워 입천장이 까지면서 맛나게 먹던 추억의 국밥이구요.
creamy님 고향이 혹시 대구 경북 쪽이신가요.~
내일은 이 김칫국밥 꼭 맹글어 먹어야 겠어요~ㅎㅎ'
절대 아닌데요 (ㅎㅎ)
전 경기도 인천입니다 .

뜨거운 밥보다 찬밥이 환영 받는 요리 (^^)*
ㅎㅎㅎ
먼저 파뿌리가 눈에 쏙 들어 옵니다.

무와 북어포,
너무 마음에 드는
포스팅입니다.^^
한국인은 역시 국물과 김치 (~) (ㅎㅎ)
저는 입천장이 홀라당 되도 끝까지 먹어야겠습니다. ^^
뜨끈하고 개운하니, 오늘같이 비오는날은 딱인데요?
이슬이 한잔도... ^^
비 내리는 바깥풍경을 보며 혼자 드시는 술맛도 나름 괜찮죠 ? ㅎㅎ
오늘은 눈이와서 한잔 마셔줘야 될듯합니다.
비오면 비온다고 한잔... 눈오면 눈온다고 한잔...
맑으면 맑다고 한잔... ㅋㅋㅋ
눈 안 치워요 (?) (ㅋ)(ㅋ)
오늘밤 또 온답니다. ㅠㅠ
걍 내비두고 오늘내일 계속 달릴려구요. ㅋㅋ
이런 날씨에는 그져 얼큰한 김치국밥이 그만이죠.
비도 내리고 ..겨울이 다 지나간 건가요 ?
입천장은 홀라당...혓바닥은 ? ㅋㅋㅋ~
표현이 재미있습니다. 밥맛 없을때 맛있어 보입니다.^^
아 파뿌리와 무 꼬다리는 냉동보관이 가능하군요,^^
그냥 버릴 수도 있는 재료인데
육수를 낼 요량으로 좀 큼직하게 잘라 보관하시면 쓸모있는 재료로 둔갑 (^^)*
김치국밥 정말 칼칼하고 맛있겠네요^^
크리미님도 저랑 비슷한가봅니다.
저도 뜨거운 국 먹을 때 입천장이 데어 벗겨져도 훌훌 불면서 먹거든요.
저는 북어는 맑은 국만 끓이는 줄 알았는데 새로운 레시피 익히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