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킹/한끼식사

creamy 2013. 5. 4. 09:00

 
















오월은 푸르구나. 우리들은 자란다 ~ ♪



4월 말까지도 눈보라가 치더니 5월이 되고 나니 기온도 오르고

역시 오월은 푸른 게 틀림없어요. 하하



푹 쉬고 나서 달력을 보니 어린이날이 바로 내일.

제가 어린이였을 때는 어떤 선물을 받았는지 당췌 기억이 떠오르지도 않는 건 뭘까요  -.-


아빠, 엄마들이 아이들을 위해 맛있는 요리와 더불어 재밌는 곳도 데려가고

멋진 선물도 듬뿍 (?) 사주고 어린이에게 이만큼 좋은 날도 또 없으리라 봅니다.


그런데 요즘 아이들은 받고 싶은 어린이날 선물이'책'이나 '스마트폰'이라고 하네요.


책을 바라다니 ...참 아이들이 지적으로 ...^-^

스마트폰이라 하니 ...역시 세계의 흐름을 놓칠 수 없다 이건가 ?? 


이런저런 근사한 선물도 많겠지만

아이가 아침에 눈을 뜨고 받게 되는 아침상을 멋지게 차려 준다면

아마도 어른이 되어도 기억속 한 귀퉁이에 자리 잡을 추억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여기 mother's day 에도 아이들이 고사리 손으로 아침을 만들어

엄마 침대로 갖다 주는 게 너무 예뻐보이더라구요 .


애니웨이 , 오늘은 꼬마들이 홀딱 반할 아침상을 차려 보았답니다.

입 짧은 녀석들은 많이 줘도 반은 남기는 게 일상인지라

아주 조금씩 맛있게 먹길 바라며 만들어 봤어요.











야채도 먹게 하기 위해 오이도 좀 붙여주고 치즈로 장식도 해보아요.






















어린이는 조금씩 먹으니 아주 작은 컵에 담아주세요.




















명색이 보트니 돛도 달아 줍니다. 흐흐















식판이 없어 샌드위치를 하나만 놓았는데

여러분들은 듬뿍 놓아 주세요.





간단하고 몇 가지 되지 않은 아침상이지만

아이 입맛에 맞는 깜짝한 아침상이라면 주인공인 아이도 무척 기뻐하겠죠.

아마도 입이 귀에 쓰윽 ....  푸하하




자.. 하루가 남았으니 뭘 선물할까 고민하시는 엄마들은

어린이날 맞이 아침상 한 번 만들어 보실래요 ~




































이전 댓글 더보기
옛날.. 구들로 사용되던 돌이 식판으로 재 탄생 했네요~~~
그야말로 웰빙 음식이네요~~~
아이가 건강하게 자라겠습니다~~ ^^*
저걸로 구들을 만들었군요. 그것까지는 제가 모르고 있던 사실 (ㅎㅎ)

치즈보드가 나무도 많지만 언제부터인가 저 재질이 많이 나오고
또 제 맘에도 들고 (^^)*
아이참 귀엽네요~~
우리집 어린이?는 저거 3접시는 있어야겠는데요.
저흰 이제 내년만 지나가면 어린이날 끝입니다...ㅋㅋ
왜 이렇게 내가 좋은것이여~~
일단 잘 먹으면 잔병이 없어 좋죠.
그거 행복하신 거에요 (ㅎㅎ)

그런데 '어린이'는 몇 살까지에요(?) (ㅋ)(ㅋ)
저희 신랑말에 따르면 초등 6학년까지랍니다....ㅋㅋ
우리딸래미 중학생 되었을때 신랑이 어린이 아니라고 안챙길땐
제가 엄청 신랑이 미웠었는데요..
해가 지나니 신랑이 잘했다는 생각이 드는건 왜?일까요??
작은 정성이 아이를 춤추게 하겠어요.
저도 손녀가 크면 요런 흉내 내볼랍니다.
세상에나...저런밥상 받으면 애들이 너무 좋아할듯합니다....^^
정말 예쁘네요~~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일주일되세요~^^
정말 예술이네요.
애들이 보면 감탄을 지를 것 같아요.
아보카도 돗단배...정말 깜찍하구요.^^
완죤 작품인대요 ㅎㅎ 멋져요 ㅎㅎ
즐거워 하는 모습이
보이는데요~
예쁘게 보고 갑니다. ^^
갑자기 어린이가 되고픈 마음인데요? ㅋㅋㅋ
세상에~~~
너무나 아름다워요. 저는 이렇게 해 준 적이 없다는...
아이의 동심속으로 들어가 헤아려 준 차림입니다. 행복했겠어요, 준비하는 엄마나 먹는 아이나...
엄마들이 아이들에게 더 관심을 가져야 해요.
다들 돈 들여 하는 일은 하면서도
정작 정성을 들이는 일엔 무심할 때가 많거든요.
비밀댓글입니다
아...다시 어린이가 되고 싶은 어린이날을 위한 밥상이네용... (^^)
햐...저도 한상 주셈.... (^^) 아이디어가 정말 좋아여...(><)
저건 어른들도 웃게하는걸요..ㅎㅎ
넘 이뻐..
배타고 버스타고 놀러가고싶어집니다
너무 귀엽고 장난감같아요.멋지십니다.
아이들이 엄마를 닮으면 참 좋겠어요.
이런 아침밥상을 보고 편식할 아이는 없겠어요~
제가 다 감동 먹었어요~ㅎㅎ
매일 매일 이런날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
하지않았을까?ㅎ 먹기 좀 아까운데요?ㅎ
저두 어린이였으면 좋겠네요.. ^^
정말 귀엽고 맛있고 그럴 것 같아요...
저런틀은 어디서사요??
저도 이런 아침 먹고 착한 어른 되고 싶습니다 ㅎㅎ
안녕하시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