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라해 보아요 (DIY)/요리,생활용품(DIY)

creamy 2014. 11. 27. 09:06










어느덧 달력도 한 장 남아버린 12월이 코앞에 ...

다들 건강하게 지내시고 계시죠 ?


여긴 한국의 추석 날  때 이른 첫눈이 펑펑 내려 집집마다 나무들이 부러지고 

가로수도 눈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부러진 나무들이 많았답니다.


원래는 낙엽이 다 떨어지고 앙상한 가지 위에 눈이 내려야 하는데 

채 낙엽이 되기도 전에 무거운 눈을 잎마다 다 짊어지고 있으려니 죄다 구부러지고 부러질 수 밖에요.


그렇게 가을이 소리 없이 사라지고 기나긴 겨울이 되고 말았네요.


전  이런 일 저런 일로 좀 바쁘기도 했고 뜨개질도 배우면서 

새로운 분들도 알게 되고  나름 흐뭇한 시간들도 보냈고요.


아래 사진은 뜨개질 초보자인 제가 틈틈이 만들어 본 것들인데 donation도 하고 

친구들과 가족들에게 선물도 하고 제가 착용하고 다니기도 하고 ...


강의 듣는 모든 분들이 초보든지 고수든지 상관없이 서로 배우고 가르쳐주고 

뜨개질 잘하시는 할머니들도 무지 않고요 ^^*












           







목에 둘러보면 v자 라인이 살아 있는 예쁜 형태가 되죠.

불빛 아래에서 더 돋보이는 스카프에요.  자화자찬 ㅎㅎ


할머니들이 넘 좋아하셔서  가르쳐 드리고 저도 더 만들어서 언니에게 선물도 했답니다.


아주 추운 날씨가 아닐 때 두르거나 

 실내에서 사용하시면 좋아요. 모임에 두르고 나가서도 좋고 ..


비싼고 멋진 스카프도 넘쳐 나지만 

내가 만들 걸 두르고 나갈  줄 아는  자신감.

그 기쁨도 매우 쏠쏠하답니다. 












사진보다 살짝 더 골드색깔이 강한데 어째 밍밍하게 나왔어요.































새글이 올라와 바로 달려왔네요 ㅎㅎㅎ
바쁜 일이 있으신지...많이 아프신지...
다행입니다. 이렇게 뜨개질도 배우고, 새로운 사람들과의 만남으로 생활하고 계셨다니...
이건 초보자의 솜씨가 아닌데요? ㅎㅎㅎ
제가 못해서 그런건지...정말 뜨개질엔 소질 없거든요 ^^
암튼 이렇게 다시 글로 만나뵙게 되어 기쁘고, 반갑네요 ^^
건강 하시길 바라며 또 뵈요~^^*
저도 뜨개질 하기 전에는 보는 것으로 만족하고 엄두가 안났는데
막상 해보니 쉬운 것도 많아요.(^^)*
전 아예 할 생각조차도 못합니다 ㅎㅎㅎ
왜 전 목도리를 뜨면 치마가 될까요? ㅎㅎㅎ
앞으로 예쁜 작품을 볼 수 있을 것 같은데요~^^
건강한 하루하루 보내세요 ^^
치마가 된다는 건 코가 자꾸 늘어나는 건가요 ? ㅎㅎ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반갑습니다.
제가 잘 아는분 맞지요?....ㅎ
늘 편안하게 잘 지내고 계시지요?...ㅎ
아마도 맞지 않을까 싶어요 (ㅋ)(ㅋ)

은근 매력있네요.
음... 좀 매력이 풀풀풀풀... (ㅎㅎ)

아^^

기쁘다.

드뎌 오셨군요.

따뜻함을 몰고..

고향친구 재회한 기분입니다.
흑표님 고향이 어디시더라(?) (^^)*

봄에 사라져서 겨울에 돌아오다니..
그래도 반갑게 맞아주는 이웃이 있어 좋아요 (~)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연말모임에 잘 어울릴거 같은데요.^^
건강하세요~!
견우님이야 당연 건강하실 테고 ...
그래도 연말이라 술자리 많으실 텐데 조금씩만 드시고요 (~) (^^)*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예뻐요! 맘에 들어요!
초보시라더니 이 정도면 판매하셔도 되겠습니다.
얼마예요? ㅎㅎㅎ
너무나 반갑구요~^^+
팔아서 용돈 생기면 좋겠지만 ...(ㅎㅎ)

다른 분들은 뜨개질 작품을 남을 위해 많이 내놓으세요.
저도 배워야할 점이에요 (^^)*
오늘은 여기 미국 추구삼사절날입니다^^
그기 캐나다도 같은 날이 아니고 벌써 10월 13일이 지났내요~~
항상 건강하시고 즐거운 연말되세요^^
미국 추수감사절이 항상 뒤라서 다른 분들이 좀 헷갈려 하시죠 .
솜씨가 정말 좋으신
creamy님!
즐겁고 활기찬 하루 되세요. ^^
요리사님 솜씨는 따라가지도 못하는 걸요 (^^)*
제가 무슨...
서울엔 밤새 눈이 내렸습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아직도 도전하기 힘든게 뜨게질입니다 ㅎㅎㅎ 대단하세요
농사 짓고 제과제빵에도 관심이 많으시니
뜨개질은 나중에 천천히 ㅎㅎ
아 포근 ...
너무너무 잘 만드셨습니다 .. ㅎ
실제로 보면 초보티가 팍팍나요 ㅎㅎ
한국은 지금 12월의 첫날이에요.
뭐 한 것도 없는데 11개월이 훌쩍 지나버렸어요.
언제나 그랬던거처럼 또 아쉬워만 합니다. ㅎㅎㅎ
잘 지내시고 계시는지요.
건강히 뜨개질도 열심히 하시어 멋진 작품 보고 싶네요 ^^
그러게요.
늘 가는 시간들을 아쉬워하면서도
아쉽지 않게 하려는 노력은 별로 안하니
그 버릇이 언제나 고쳐질까요 .....
오늘같이 목이 썰렁썰렁할 정도로 추운날 완전 딱~~! 입니다.
아주 솜씨가 좋은듯 합니다.
creamy님~반갑습니다.
처음인사드립니다.
갑자기 추워져 더 추운것 같습니다. 건강관리 잘 하시기 바랍니다.
저도 석쇠에 생선 좀 구워 먹고 싶어요.
날이 춥고 얼어서 바깥에서 생선 굽기도 못하고 있는 판 -.-
너무나 예쁩니다.
이거 과찬 맞죠 (~) (^^)*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