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은 피고...

헵시바 기주 2018. 6. 18. 23:19

내마음의 정원-서서울 호수공원에서

 

내 마음의 정원/무정 정정민 사철 푸른 나무를 심겠습니다 언제나 시들지 않는 싱싱한 잎이 금방이라도 파란 물을 뚝뚝 흘릴 것 같은 구상나무를 심겠습니다 당신이 날아와 쉬어 갈 수 있게 나무 사이에 작약을 심겠습니다 붉은 꽃 하얀 꽃 피는 오월에 노랑나비 날아와 너울거리면 천사도 쉬어가고 싶은 곳 당신이 오고 싶어 견디지 못하게요 정원 뒤쪽에 폭포를 만들겠습니다 소리만 들어도 시원하여 산새가 모여들면 물소리 새소리가 아름다워 당신이 찾아와 목욕할 수 있게요 폭포 주변에 능금나무를 심겠습니다 과실이 작아도 붉어 한입에 먹을 수 있는 시큼하고 달콤한 열매가 주렁주렁 열리면 한 바구니 가득 담아 당신께 드리고 싶어서 어서 오세요 구상나무 우거진 능금열매 익어가는 나의 정원으로.

  

서서울 호수공원 11/위키백과 서서울호수공원은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동 68-3에 위치한 공원이다. 본래 '신월정수장'이었던 것을 리모델링하여, 2009년 10월 26일 개장하였다. 22만5368㎡ 규모로, 서울 여의도공원과 비슷한 넓이이다. 공원 중심에는 1만 8000㎡(축구장 2.5배) 규모의 커다란 호수가 있다. 호수에는 소리분수 41개가 설치돼 있다. 인근에 위치한 김포공항을 향해, 상공으로 항공기기 지나가면 자동으로 물을 뿜도록 설계되어 있다. 소리분수는 조명시설도 되어있기 때문에 밤에도 볼 수 있다. 미국 조경협회 최우수 상을 받은 곳이기도 하다 기존 시설을 무조건 파헤치지 않고 가장 효율적으로 재활용하여 어느 곳에도 없는 독특한 설치물처럼 보이는 곳 이번까지 세 번 간 곳이다. 친구와 같이 가게 되어 느낌이 달랐다 소리 분수와 미디어 벽천, 백인의 식탁은 이곳이 다른 곧다 차별화되는 설치물이다 미디어 벽천은 벽을 타고 내려오는 물을 모니터처럼 사용하는, 벽에서 내려오는 물이 화면이 되는 것이다. 이 벽천 앞에는 의자가 많아 누워서 감상하는 분도 있다 정수장이었던 곳이기 때문에 곳곳에 물이 나올 수 있는 시설이 있어 여름에는 무척 시원하기도 한 곳이다. 많은 사람이 피서하는 장면을 보았다.

  

서서울 호수공원 글 寫眞/茂正 鄭政敏 가끔 갔던 서서울 호수공원 소리 분수가 있다는 점이, 정수장을 리모델링하여 공원으로 했다는 점이 다른 공원과 차별화된다. 크지 않지만, 옥상정원 호수 그리고 곳곳에 정수장의 흔적이 보여 특색있다 더구나 집에서 멀지 않아 좋다 비행기가 지날 적마다 그 소리로 하여 호수 속의 분수가 일제히 춤을 춘다 신기한 모습에 호수를 자꾸 바라보게 된다 또 건물 안으로 들어가면 물이 흐르는 벽면이 모니터가 되어 영화감상을 하며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다. 물론 의자 주변에도 물이 흐르고 작은 분수에서 무지개가 생길 뿐 아니라 화단이 있고 고려 담쟁이가 운치를 더해주니 한 여름 보내기 참 좋다 계절마다 다양한 꽃들이 손짓하니 친구와 가도 연인과 가도 가족과 가도 아주 친밀한 공원이다. 최근 시설보수를 한다고 하여 1년 넘게 가보지 못했다. 그러나 해가 바뀌고 계절이 변하는데 그곳의 다양한 변화가 어찌 궁금하지 않았겠는가 드디어 며칠 전 다녀왔다. 마치 내 뜰인 양 생각하고 편하게 쉬었다.

출처 : 예수님의 보배
글쓴이 : 무정 정정민 원글보기
메모 :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