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치 똥깠다는 쓸데없는 이야기

댓글 9

짧은 일기

2016. 8. 20.

불금입니다. (8월19일)

남들의 불금은 불타는 금요일.

달인의 불금은 불쌍한 금요일.


'색감이 왜 이러냐?'



찔끔찔끔 건드렸더니 이젠 마젠타가 끼고...



방법이 없어요.

계속 찍어보면서 잡는걸로!



자!

이제 나의 나아갈 길은 어디란 말인가?



.

.

.

.

.

는 개뿔~~

멸치 똥까는 토욜 아침입니다.



                                                                                                          ?





바람 부는 밖에서 조금 말려줍니다. (멸치가 너무 습해여~~)



내 멸치는 소중하니까요. (똥파리 원천 차단용)



'아~ 힘들다. 조금 쉬자~~'


"그냥?"


"그렇죠?"


너무 힘들게 일해서 그런지 잠도 안오네요.



해장할 바나나를 미리 얼려두는 치밀함을 보임과 동시에,



얍!





자리 깔아놓고 한번 자봤더니 아주 시원해서 전 요즘 마루에서 잡니다.



                                                                                                                                                                                                                   출처:tumblr



모두모두 즐건 주말 보내시길요~~ ^^


'짧은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석일세~~  (6) 2016.09.14
적당히 해야 할텐데. ㅜ.ㅜ  (10) 2016.09.05
아따~ 머리 아프네. ㅜ.ㅜ  (4) 2016.09.03
멸치 똥깠다는 쓸데없는 이야기  (9) 2016.08.20
'정성일세~~'  (6) 2016.07.24
그녀의 쏘세지.  (9) 2016.04.28
태양의 후회.  (16) 2016.0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