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겁게 사세요^^

- 人生을 느리게 조금은 게으르게 살기, 소소한 일상을 즐기며 살아가는 이야기들~

설날 구룡포 사라끝 일출을 보면서~

댓글 0

나의 일상이야기

2018. 2. 18.


 설날 구룡포 일출

-2018,2,17(음,1,2)


 -장소 : 구룡포 6리 (일명 사라끝)



 



 



 오메가 일출



 



 



 



 



 


어릴적에는 늘 해돋이를 바라 보면서 살았었다.

먹는 것조차 귀하던 시절 먹고 사는 것이 우선이던 시절에는 해돋이,일출이란 뜻을 몰랐었다.

그러나 세월이 흘러 먹고 살 만한 어른이 되니 일부러 일출을 보려 다녔다.

격세지감이 느껴지는 세월에 우린 살고 있다.

어디 이뿐이랴~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엄청난 변화속에 나날이 힘겹게 전쟁하듯이 살아 가고 있다.

그래서 현대인들은 그 숨막히는 경쟁속에 숨도 제대로 못 쉬며 오마조마 불안하게

삶을 영위하고 있다.

모든 것이 최첨단을 달리고 잇지만 정작 우리의 삶은 불안한 미래에 안절부절,도무지 앞이 보이지를 않는다.

특히 이 시대 젊은이들의 불확실한 미래에 나라 마저 불안하다.

취업문제,결혼문제,육아문제,돈문제 등등 우리의 희망인 젊은이들의 처진 어께들을 치켜세워 줄 대안은 정녕 없는 걸까?

그래서 다소 불편함이 있었을 지언정 옛날이 살기가 더 좋았지도 모릅니다.

그 시절이 오히려 그리워집니다.

잔디운동장보다도 모래흙운동장이 더 즐거웠다.

게임,장난감보다는 마당에서 팽이놀이,숨바꼭질이 더 즐거웠다.

커서는 나이트크럽보다도 옹기종기 모여 앉아 애기꽃을 피웠던 단칸골방이 더 좋았었다.


전혀 예상할 수 없는 최첨단과학기술의 끝은 어디까지일까?

손바닥보다도 적은 스마트폰에 세상 모든것이 있고,TV도 활처럼 훠어져 나오고,밥은 지가 알아서 되고, 

운전을 하지 않는데 지가 알아서 가는 세월이니...

숨막히는 과학의 발전에 오히려 덜컹,겁부터 납니다.

최첨단 IT발전으로 이미 오래전부터 계층간의 괴리가 저만큼 벌어졌고 세대간에 충돌까지 발생하고 있다.

이제는 이유없이 무조건 공부하고 터득해야만 한다.그래야 그나마 만질 수가 있고 무엇보다도 대화가 된다.

내 개인적인 생각인데 최첨단과학은 이쯤에서 멈췄으면 좋겠다.

이정도만이라도 생활이 엄청 편해졌잖은가?

또 어떻것들이 나와서 우리들을 놀라게 할지~아무도 알  수 없다.

혹시 물위를 걷고 하늘을 걷게 되는 세월은 오지 않을지~

아무리 세월이 변해도 제발 인간복제만큼은 나오지 않았으면 한다.


오늘 아침(음1,2)

일출을 보고 와서 이글을 쓰면서 새삼 느낀 점을 적어 봅니다.

-실의에 빠져 있는 젊은이들이여!

  절대로 좌절하지 말고 하루 하루 성실히 살아 가면 반드시 기쁜 날이 있을 겁니다.

  세상만사 세옹지마라했습니다.

  힘든날이 지나면 반드시 기쁜 날이 온다는 뜻입니다.

  청년들이여 ! 부디 희망을 놓지 말고 전진할지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