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겁게 사세요^^

- 人生을 느리게 조금은 게으르게 살기, 소소한 일상을 즐기며 살아가는 이야기들~

화담숲 자작나무

댓글 0

나무풀꽃이야기

2022. 1. 31.

-경기도 곤지암 화담숲 자작나무를 담아 왔습니다.

-2021,시월 중순, 어느 하늘 좋은 날

 

 

 

 

 

 

 

 

 

 

 

 

 

 

스스로 떨어뜨린 가지 자국이 꼭 사람눈을 닮았습니다.

 

 

백단(白椴)·백화(白樺)라고도 하며 줄여서 자작이라고도 한다. 하얀 나무껍질을 얇게 벗겨 내서 불을 붙이면 기름 성분 때문에 자작자작 소리를 내며 잘 탄다고 해서 자작나무라는 이름이 붙었다. 나무껍질은 흰빛을 띠며 옆으로 얇게 종이처럼 벗겨진다. 나무껍질이 아름다워 정원수·가로수·풍치림으로 심는다. 작은 가지는 자줏빛을 띤 갈색이며 기름점이 있다. 공업용·관상용·약용으로 이용된다. 나무껍질을 화피(樺皮)라 하며 약재로 사용한다. 자작나무의 수액은 화수액이라 하여 식용하거나 술로 만들어 먹는다. 목재는 질이 굳고 질겨서 건축재·세공재·기구·조각·목기·펄프 원료로 쓰인다. 팔만대장경의 목판도 일부는 이 나무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약명(藥名)은 백화(白樺)이다. 약으로 쓸 때는 탕으로 하여 사용하거나 술을 담가서 쓴다.

주로 비뇨기·이비인후과 질환을 다스리며 소화기 질환에 효험이 있다.

아주 효능이 많은 자작나무입니다.

 

 

 

윗쪽은 아직 어린 자작나무들이 하늘을 향해 자라고 있답니다.

추운지방에서 잘 자라는 나무이다 보니 산 윗쪽에 심어졌나 봅니다.

 

 

 

 

 

어린 자작나무 식재군

 

 

자작나무(白樺)  /  백석

                                        

산골집은 대들보도 기둥도 문살도 자작나무다
밤이면 캥캥 여우가 우는 山도 자작나무다
그 맛있는 메밀국수를 삶는 장작도 자작나무다
그리고 甘露같이 단샘이 솟는 박우물도 자작나무다
山너머는 平安道 땅이 뵈인다는 이 山골은 온통 자작나무다

 

'나무풀꽃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2 겨울 첫 대면 복수초  (5) 2022.02.02
그래도 봄은 온다!매화꽃이 피다!  (0) 2022.02.02
화담숲 자작나무  (0) 2022.01.31
화담숲 소나무정원  (0) 2022.01.25
용담정의 단풍나무  (0) 2021.11.24
[경주여행]운곡서원 은행나무  (0) 2021.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