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겁게 사세요^^

- 人生을 느리게 조금은 게으르게 살기, 소소한 일상을 즐기며 살아가는 이야기들~

13 2021년 09월

13

근교스케치 섬안 어르신들 쉼터에 가을이 왔습니다!

하늘이 높고 바람도 선선하고 아직 볕은 따가워도 느낌은 기분좋은 가을이다. 섬안경로당 쉽터 뜰안에 꽃무릇이 피었다. 이제 꽃무릇 계절이다. -2021,9,11 다시 활짝 핀 황화코스모스 어려운 시기에 환한 꽃을 보고 위안을 받으라는 뜻인가 봅니다. 올 해 첫 꽃무릇과 눈마중합니다. 9월은 꽃무릇의 계절입니다. 귀한 꽃 맨드라미꽃도~ 설악초 설악초와 부추꽃이 어울리고~ 부추꽃 무화과 감도 주렁주렁~ 대추도 익어 갑니다. 은행 열매 탐스럽게 달린 은행열매가 익어 갑니다. 역시 가을은 석류이지요 석류의 계절입니다. 섬안경로당 쉼터 풍경 힘들고 고달픈 삶의 연속이지만 그래도 살아가야 하는 이유가 있기에 오늘도 힘을 내시고 화이팅~하세요 ~

댓글 근교스케치 2021. 9. 13.

05 2021년 09월

05

나의 일상이야기 우리동네 쉼터 섬안경로당 앞 마당에 황화코스모스가 활짝 피었건만~

우리동네 쉼터 섬안경로당 앞 마당에 황화코스모스가 다시 활짝 피었다. 그 곁에 목백일홍나무꽃도 피어 함께 동무가 되어주고 있다. 다만,이 꽃을 즐길 마을 어르신들이 다~어디에 가셨나? 황화코스모스가 초여름에 한번 화려하게 피어 이름값을 했었다 그리고 뜨거운 햇볕에 시들어 죽어 가는가 싶었다.그런데 한달가까이 계속된 가을장마로 물을 듬뿍 먹어서인가 9월들어 다시 활짝 피었다. 이상한 자연현상이다. 황화코스모스만 그런게 아니고 능소화꽃도 다시 피었다.신기한 자연 현상이다. 섬안경로당 쉼터공원은 경로당외에 꽃나무들이 많다. 봄부터 가을까지 갖가지 꽃들로 넘쳐 난다.그 중에 특히 황화코스모스가 화려하다.봄에 씨를 뿌리고 여름 내내 가꾼 정성덕분이다.덕분에 남부시장을 오가면서 즐기는 호사를 누린다. 다만,안타까운..

20 2021년 07월

20

근교스케치 우리동네 여름꽃들/황화코스모스,접시꽃

-탐방일 : 2021,7,17,오후 -장소 : 포항 섬안경로당 쉼터(포항시 남구 상대동) 1.황화코스모스 ☞남부시장을 오가면서 만나는 경로당 쉼터 공원인데 여름꽃들이 피어 보기가 좋습니다.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서 경로당이 폐쇄되어 사람들의 그림자도 없이 설렁하기만 하다.무궁화꽃,황화코스모스,참나리,접시꽃,자귀나무꽃,송엽국,달맞이꽃,도라지꽃 등등 경쟁하듯이 피어 자태를 뽑내고 있는데 정작 봐 줄 주인공들이 없네그려~ 2.접시꽃 당신? 3.참나리 4.도라지 5.자귀나무꽃 밤이면 잎이 오므라들어 서로를 포옹한다고 해서 합환목이라는 이름이 붙여졌으며, 예전에는 부부의 금실을 위해서 이 나무를 집안에 심었다. 자귀나무라는 이름의 유래는 확실하지 않지만 밤에 잎이 오므라져 마치 자는 듯한 느낌을 주어서 잠자는 데..

댓글 근교스케치 2021. 7. 20.

16 2020년 10월

16

근교스케치 황화코스모스 활짝 핀 섬안경로당에 쓸쓸함이...

우리 동네 섬안경로당 마당에 황화코스모스와 메밀꽃이 활짝 피었다. 그런데 왠지 쓸쓸함이 마당 한가득이고 적막함에 낮빛마저 슬프다. 이 따금씩 지나는 사람들이 환한 꽃을 보고 예상을 못한 듯 놀라는 모습이다. 코로나 19 때문에 폐쇄된 경로당이라 꽃은 환하지만 웃음이 사라진 적막강산 경로당이다. 큰일이다. 하루 빨리 코로나 19 가 사라져야 할 텐데... 추석, 한글날 연휴가 지나면서 예상했던 대유행은 없었지만 아직도 조마조마하다. 엊그제 부산 한 요양병원에서 53명이 발생하여 놀라게 하더니 오늘은 또 확 줄었다. 실로 살얼음판을 걷듯 아슬아슬한 나날이다. 이대로 간다면 모든 경제 활동이 올 스톱은 물론이고 어떻게 살 것인지 앞 일이 캄캄하다. 해서 더 이상 코로나 19로 인한 거리두기를 강화만 할 수가 ..

댓글 근교스케치 2020. 10.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