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겁게 사세요^^

- 人生을 느리게 조금은 게으르게 살기, 소소한 일상을 즐기며 살아가는 이야기들~

01 2022년 04월

01

여행旅行이야기 [포항벚꽃]효자 호텔영일대,청송대둘레길 벚꽃

전날의 꾸물꾸물한 날의 벚꽃이 썩 마음에 들지 않아 오늘(4/1) 다시 갔다가 왔습니다. 出寫는 날씨가 좋아야 하듯이 아마추어 사진도 역시 파란 하늘이라야 사진이 제대로 나옵니다. 비올 듯 잔뜩 흐린 날의 어제 사진과 파란하늘의 오늘의 사진이 정말로 대비되네요 날씨는 맑아도 제법 쌀쌀한 기온에 다소 추운데도 많이들 나들이 오셨네요 다행히 이번 주말에는 날씨가 좋아 효자 지곡일대 벚꽃 상춘객들로 붐빌 듯하네요 다행히 코로나도 점점 줄어들어 2주 더 거리두기 하고 그다음에는 전면 해제로 갈 수 있다고 하는 반가운 소식도 들려오네요. 제발 빠른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소원해봅니다. -탐방일 : 2022,4,1, 오후 철길숲의 벚꽃은 거의 滿開 수준입니다. 하루 밤새에 벚꽃이 거의 만개수준,이번 주말에 절정..

07 2022년 01월

07

근교스케치 포항 호텔 영일대 연못둘레길 새단장

-탐방 : 2022,1,2, 오후 효자동(現대잠동) 호텔 영일대 호수공원 주변에는 멋진 숲길 조경이 좋아 시민들이 즐겨 찾는 쉼터이다. 특히 벚꽃 피는 봄날이면 인산인해이다. 나 또한 즐겨 찾는 곳이며 살고 싶은 곳이다. 이곳은 6~70년대 포스코가 한창 건설될 때 박태준 회장님께서 숙식을 하고 방문하는 내빈들을 접견했던 곳이다. 그래서 곳곳에 박 회장님의 온기가 느껴지는 곳이 많다. 박회장님의 숙소였던 '부덕사' 그리고 조금 더 위에 포스코건설현장이 보였던 관망대, 만찬장였던 부덕사 별관과 청송대, 그리고 내빈들의 숙소였던 호텔 영일대가 자리한다. 지금은 모두가 일반인들에게 오픈되었지만 이전에는 일반인들의 접근금지구역였다. 가족과 떨어져 지내면서 오직 제철소 건설에 온 힘을 쏟아 실패하면 영일만 바다에..

29 2021년 03월

29

나무풀꽃이야기 [포항여행]호텔 영일대의 파란하늘 그리고 벚꽃

-탐방일 : 2021,3,28,일요일,오후 파란하늘에 벚꽃이 환상입니다. 파란하늘 때문에 벚꽃이 빛이 납니다. 벚꽃보다도 파란하늘이 압권입니다. 비 온 후 일요일이라 혹시나 시퍼 다시 갔었는데 대~박!!! 얼마만에 보는 파란하늘인가? 이렇게 깨끗한 공기에 파란하늘을 언제 보았던가? 우리 어렸을때는(1960~70년대) 비가 오지 않으면 항상 이렇게 먼지하나 없는 파란하늘였었지? 지금의 남미 하늘처럼~ 토요일 종일 비오고 일요일에 파란하늘,그리고 활짝 핀 벚꽃, 많이들 오셨네요? 코로나19 영향이 아닌가 싶네요,얼마나 집콕으로 깝깝했으면 경주도 아니고 포항 효자주택단지의 호텔 영일대 연못주변에 인산인해입니다. 전국의 어느 공원,유원지에 비교해도 전혀 모자람이 없는 아름다운 곳입니다. 팔뚝만한 비단잉어 천지입..

26 2021년 03월

26

내고장名所이야기 포항 호텔 영일대의 벚꽃

-탐방일 : 2021,3,26,금요일,오후 어제(3/25) 뉴스에 진해 벚꽃이 거의 만개수준이라고 사진과 함께 보도하였다. 안그래도 우리동네 벚꽃이 피었길래 놀랬는데 아니나다를까 올 해 벚꽃이 기상청 생긴(1922) 이래 99년 만에 제일 빨리 피었단다. 벚꽃은 통상 3월 말에서 4월 초에 절정인데 이미 만개이다. 더우기 주말에 많은 비가 온다는 예보에 걱정이다.벚꽃이 괜찮을까? 호텔 영일대와 효자주택단지,지곡동의 벚꽃이 궁금하여 운동삼아 미리 가보았습니다.우선 평일인데도 인파에 놀랐고 만개수준은 아니여도 많이 핀 벚꽃을 보고 놀랐습니다 아마도 2,3월의 높았던 기온 탓인듯 하네요 천천히 호텔 영일대 연못주변과 효자주택단지를 돌아 보았습니다. 아무래도 주말이 걱정이네요,벚꽃이 온전할랑가~~ 낼이라도 벚꽃..

14 2021년 03월

14

근교스케치 포항 호텔 영일대의 봄

-탐방일 : 2021,3,10,오후 오늘은 아내가 포항성모병원에 정기적인 검진 하는날 테워다 주고 기다리는 동안 무료하여 이웃한 효자 청송대둘레길로 운동삼아 산책갑니다. 이 맘 때 청송대둘레길에 큰 매화나무가 하얀 꽃을 피우고 그 향이 산책나온 사람들을 유혹하지요 모처럼 미세먼지없는 파란하늘입니다. 하얀 매화꽃이 활짝폈네요,산책나오신 시민들의 코끝을 간질입니다. 그 香이 얼메나 진한지~ 포항 청송대감사나눔둘레길은 참으로 고마운 산책길입니다. 1970~80년대 포스코 건설과 함께 임직원들의 숙소가 있던 곳인데 몇 해 전 부터 이 곳 일대를 둘레길을 만들어 일반 시민들에게 개방하였지요,사계절 인기 있는 곳이지만 특히 벚꽃피는 봄날에 인기가 절정,사람들로 인산인해, 코로나19로 힘든 요즈음, 콧바람셀려 많은 ..

댓글 근교스케치 2021. 3. 14.

26 2020년 03월

26

01 2018년 04월

01

25 2018년 03월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