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 said~

슬로우 2007. 10. 26. 00:18


                  제이.튠( J.TUNE) 엔터테인먼트로 결정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독립한 배우 겸 가수 비(본명 정지훈ㆍ25)가

                           자신의 이름을 따서 회사 이름을 지었다.

 

                           제이.튠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첫 이니셜인 'J'는 정지훈의 이름의 영문 첫글자.

                           'TUNE'은 '노래하다' '연주하다' '조화를 이루다'란 뜻과

                           더불어 '울려 퍼지다'란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다.

 

                           소속사는 "오랜 시간 고민한 끝에 결정한 이름"이라며

                  "비가 향후 넓은 세계로 비상해 널리 이름을 알리겠다

                           의지를 담아 만든 회사명"이라고 밝혔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