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iful Game/AFC챔피언스리그

GuPangE 2008. 3. 12. 20:58

 

2008. 3. 12 19:00 포항 스틸야드

 

포항: 신화용, 김광석, 이창원, 조성환, 박원재, 권집, 황지수, 최효진, 김재성, 데닐손, 남궁도

애들레이드: 엘러기치, 코스탄조, 올리베이라, 판텔리스, 지테, 도드, 샐리, 콘스웨이트, 스페그널로, 월시, 갈레코비치

 

  전남이 멜버른원정경기에서 2-0으로 패한데 이어 지난시즌 K리그 챔피언 포항 스틸러스가 홈에서 애들레이드 유나이티드에게 패하며 아쉽게 첫경기를 패하고 말았다. 자신감넘치는 모습으로 첫경기부터 이기겠다는 의욕에 찬 모습을 보여주긴 했는데 유리한 상황에서 골문을 열지 못해 홈에서 자존심을 구겼다.

  전반이 시작되자 포항 못지않게 공격적으로 나온건 애들레이드였다. 세트피스상황에서 위기가 연출되었고 초반에 선제골을 허용하며 어려운 경기를 펼쳐야 했다. 포항의 특징이라 할만 한 패스플레이도 상대의 압박에 막혀 제대로 펼치지 못했고 답답하게 공격을 풀어나가야 했다. 전반 막판에 애들레이드의 샐리가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좋은 기회도 맞았지만 번번히 놓쳤고 골대를 맞기도 하는 등 불운도 겹쳤다.

  수적으로 유리해진 상태에서 후반을 맞이한 포항은 점수를 만회하기 위해 남궁도나 박원재, 데닐손, 파비아누 등이 득점을 노려봤지만 빗나가거나 막히고 말았다. 오히려 신화용골키퍼의 실수가 겹쳐 어이없게 한골을 더 내줘야 했다. 한명이 부족한 애들레이드를 상대로도 계속해서 팽팽한 경기를 펼친 포항은 황진성을 투입하면서 다시 공격에 나서봤지만 10분을 남기고 박원재가 퇴장당하면서 빈자리가 생겼고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아까운 슛팅이 몇번 더 나왔지만 공은 골대를 벗어나며 득점에 실패했다.

  세트피스상황에서 선수를 놓쳐 실점한 첫골의 상황은 그런대로 이해가 갔지만 어이없는 실수에 의한 두번째 골 실점장면은 너무나도 아쉬웠다. 지난 시즌 K리그를 재패하고 선수들을 보강하며 아시아챔피언스리그까지 노리고 있는 포항은 홈에서의 첫경기를 패배하면서 시작은 그리 좋지 못하게 되었다. 박원재가 몇분을 참지 못하고 퇴장을 당한 점도 다음 경기까지 영향을 주는 것인 만큼 너무나 안타까운 장면이었다.

  하지만 이제 첫경기이고 충분히 만회할만큼 경기들이 많이 남아있으며 무난하다고 평가되는 조편성인 만큼 앞으로의 경기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어서 다시한번 K리그에서 우승팀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다.

포항 스틸러스 0 - 2 애들레이드 유나이티드

                   4' 콘스웨이트

         60' 지테